야설

이벤트회사에서 3some제안

2022.04.30 07:36 1,364 0

본문

7d3f0d2a0616053e223a267bb5aeb997_1649574631_9579.jpg

90년도 후반 전 그녀와 헤어진후 외롭기도 하고 또한 쓸쓸하기도 하여서 좀 방황을 하던 시기였습니다.한참 이벤트 회사광고가 성행하고 난립하던 시기였습니다,

문득 교차로 신문을 보다가 이벤트 회사난이 참 많이 눈에 띄였습니다,난 호기심반

들은 이야기 반으로 장난삼아 전화를 했습니다.(지송 이제 존칭은 생략할꼐요.힘드네요 글이 길어져서요^^지송)

"네 광고보고 전화 했는데요.편하게 만날수 있는 여성분을 만날수 있나요?"

그러자 30대 후반의 여자의 목소리가 들렸다

"네~~그럼요 당일 만남 가능하고요 회비 10만원이구요.3번의 만남을 가질수 있습니다.엄격한 심사를 거친 여성고객분들만 계시기 땜에 미모의 여성분들을 만날수 있습니다.대략 용돈을 15만원선이구요"

그녀는 명랑한 목소리로 말했다.

"음 그래요?좋아요 어디로 입금하면 돼죠?"

"00은행 계좌번호는00000000"

"네 계좌이체하고 바로 연락드리죠"

이렇게 해서 입금하고 전화한후 내가 원하는 상대를 말했더니 좀있다 연락을 해주다며 기다리라고 했다.10분쯤 있으니까 전화가 왔고 상대 여성의 전화번호도 알려주었다.처음 해보는 일이라 무척 기대대고 흥분을 감출수 없었다.

사당근처에서 약속을 정한후 내차로 대기하고 있으니까 약속대로 그녀가 나왔다.난 유부녀인 그녀와 관계를 했기에 이번에는 좀 어린상대 그당시 21살 여성을 원했다.약속장소에 나온그녀는 166정도의 키에 마른편이구 긴생머리를 하고 있었으며 스타일은 역시 20대 초반의 아가씨차림으로 나왔다.스타일도 괜찬구 얼굴도 좀 반반했다.다만 가슴이 좀 작아 보였다.차에 태운후 사당근처 모텔로 들어갔다.일단 서로 샤워를 한후 내 스타일대로 발부터 천천히 애무해갔다.엄지발가락을 빨고 천천히 새끼발가락 까지 쪽쪽소리 내며 빨기도 하고 살짝 깨물기도 하고.난 꺠무는 습관이 있는데 그것은 옛날 그녀가 자주 날 애무해줄때 그녀는 잘 깨물었다,그때 배운 버릇이 지금도 있다.천천히 종아리로 혀끝으로 애무하며 천천히 무릎으로 올라갔다.무릎도 성감대인것을 안 나는 무릎을 뱅뱅돌며 혀로 애무했다.그러자 그녀는 약간의 신음소리와 간지럽다고 했다.그리고 천천히 올라가서 그녀의 구멍근처로 갔다.클리스토리를 바로 애무하는것 보다 애태우듯 구멍주위를 빙글빙글 돌며 닿을듯 말듯 살짝 살짝 애무했다.그러다가 구멍에 속 집어 넣기도 하고 다시 주위를 맴돌며 혀로 빨고...

배꼽주위를 빙빙 돌며 빨고 배꼽으로 쏙 넣어서 혀로 돌리기도 했다,점점더 흥분한 그녀는 자꾸 몸을 배배 꼬았다.목덜미..여자의 목선에서 어깨까지 이어지는 선은 무척 아름답다.난 그선을 따라서 입술과 혀로 정성껏 애무해 나갔다.그녀를 돌리고 등으로 부터 다시 천천히 내려갔고 엉덩이를 따라서 항문까지 갔다,항문또한 혀로 애무해주었더니 그녀는 더 참지 못하고 나를 끌어 안았다.

"으....음 이제 돼었어요"

난 천천히 내 물건을 그녀의 구멍 근천로 가져갔다.내 물건은 본 그녀는 깜작 놀라며 말했다.

"어머!왜 이렇게 커요.겉보기와 다르게요?"

예전에도 말했듯이 내것이 발기 하면 배꼽 조금 못미쳐까지 커진다,아마도 이건 유전같은데 아버지도 예전에 물건이 큰편인것 같다.나 또한 어려서 부터 일찍 자위를 해서인지 성기 부분은 유난히 발달했다.

"응.나도 왜 이렇게 큰지 잘 모르겠네.아마도 유전인가봐.마른사람들이 좀 크잖아?"

"그건 알지만 포르노에서 본 서양사람들 같아요.호호호"

난 약간 멋적은 표정을 지으며 천천히 그녀의 구멍으로 들어갔다.

"다 들어갈려나 모르겠어요.천천히 넣어주세요.아프지 않게"

난 고개를 끄덕이며 천천히 삽입했고 역시 20대초반인지라 구멍크기가 크지 않아서 꼭 조이는 것이 좋았다.난 빠르게 운동하는것보다 벽을 음미하며 천천히 움직이는 것을 조하해서 느리게 앞뒤로 움직엿다.또한 난 섹스시 넘 자주 체위를 바꾸는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넘 자주바꾸면 리듬이 자꾸 깨지는것 같아서.보통 2가지에서 3가지 정도로 한다.아님 정상위로만 하는데 그때에는 여자 발을 어깨에 올린다든지 아님 무릎을 모은다는 정도로만 한다.그날도 후위와 정상위로만 했고 마무리는 정상위로 무릎을 모은채 그녀의 구멍속에 깊숙히 사정을 했다.그 후 그녀의 몸에 몸무게를 실으며 약간의 휴식을 취했다.그후 우린 모텔을 나왔다.

3some이야기를 해야하는데 엉뚱한 이야기를 많이했네요.처음 경험을 자세히 소개한 이유는 그녀가 이벤트소장에게 말해서 내것이 크다는 이야기를 했고 2번더 소개를 받았구 그때마다 소개받은 여성분들이 이벤트회사에게 이야기했었나 보다.어느날 회원기간이 끝낫는데 전화가 왔다.이벤트 소장인데 가입비를 안받을테니 3some을 해볼의향이 업냐고 조심스레 물어왔다.흥미가 생긴 나는 왜그러냐고 했더니 자기가 잘아는 고급회원이 있는데 부부라고 한다.그분들은 30대후반인데 3some을 즐긴다고 했다,그런데 여자가 물건큰 사람과 하고 싶다고 하여 마침 내 이야기를 듣고 한분 아는 사람이 있다고 소개시켜 준다고 했다.그래서 나한테 연락이 온것이다,난 몇일후 연락을 달라고 했다.

제생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그부부와 관계를 가졌는데 그이야기를 쓸려다가 엉뚱한 이야기만 잔뜩했네요.


 

0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35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530
미차운영자 902
미차운영자 667
미차운영자 952
미차운영자 1,057
미차운영자 1,084
미차운영자 1,241
미차운영자 1,429
미차운영자 1,710
미차운영자 1,878
미차운영자 1,464
미차운영자 1,617
미차운영자 1,747
미차운영자 2,429
미차운영자 2,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