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JT부부와의 만남 - 하편

2022.05.02 17:10 1,123 0

본문

7d3f0d2a0616053e223a267bb5aeb997_1649800862_227.jpg

박수소리에 놀란 여인은 벌떡 일어나더니 땀으로 범벅이 된 몸을 비틀거리며 욕실로 간다.

"뭐야 언제 들어온거? 아우.. 다리 풀려"

남편은 욕실로 걸어가는 여인의 엉덩이를 철썩 때리더니 "좋았어?"라며 이죽거린다.

나 역시 땀을 씻을 겸 욕실로 따라 들어갔다.

얼굴까지 벌겋게 상기된 여인은 변기에 앉아 소변을 보고 있었고 입에는 칫솔을 물고 있다.

내가 들어가자 놀랐는지 소변 소리가 멎었다. 난 의식하지 않은 척 욕조로 들어가 샤워기에 물을 틀었다.

잠시 후 여인은 변기 물을 내리고 다른 칫솔에 치약을 짜 내게 건냈다.

칫솔을 받아 물고 여인을 와락 끌어안아줬다. 욕실 거울에 비친 우린 좀 웃긴 모습이다.

둘 다 칫솔을 문채 샤워기 물은 맞고 서있는 모습이란...

여인은 입을 행구고 비누를 들고 내 몸을 닦아주었다. 나 역시 손으로 비누칠을 해 주려 했지만 물로만 닦아낸단다.

가슴골을 타고 흐르는 물줄기가 배를 지나 사타구니로 흘렀다. 난 보지살을 헤집고 질 속을 손가락으로 파내듯 닦아 주었고 여인도 축 느러진 자세로 엉거주춤 다리를 벌리고 서 있다.

"살 살 아파...."

"미안...이렇게 하면 괜찮아?"

"응 그렇게"

어느새 우린 반말을 하고 있다.

욕실로 새로운 초대남이 들어왔다. 아마 남편이 들어보낸듯

초대남은 다부진 체격에 약간 살집도 있는 편이다. 무엇보다 물건이 특이하게도 귀두가 엄청 크다.

아직 발기하지 않았는데도 귀두가 눈에 띄게 컷다.

첨엔 인테리어를 한 것으로 보았는데 나중에보니 자연산이다.

초대남은 30대 중반쯤으로 보였다.

"저도 실례하겠습니다." 라며 욕조까지 다가오더니 "형님! 형수님 제가 씻겨 드려도 되겠습니까?"란다

난 선뜻 빠져줄 수 밖에 없었다. 세면기에서 적당히 마무리를 하고 수건을 들고 방으로 나왔다.

남편은 싱글거리며 거울벽을 통해 새로운 초대남과 자신의 아내를 보고 있다.

"저분 물건이 근사하던데요" 라고 하자

"그렇죠! 우리도 사진보고 초대 결정했습니다. 미경이 오늘 죽었으~~"라며 크게 웃는다.

욕실에서 초대남은 여인을 이미 유린하고 있었다.

온 몸을 빨고 핥고 한 쪽 다리를 욕조 턱에 올리고 무릅을 꿇고 앉아 여인의 보지에 코를 박고 빨고 있다.

쭙..쭙 쭈... 게걸스러운 소리가 욕실 밖으로 밀려 나온다.

"아흥~~~ 살 살 너무 쎄요.응 아이 아..아 살살..."

여인의 교성이 들려오고

"형수님 봉지가 너무 꿀 맛이네요...어후~"

사내는 머리를 더 파고 들며 여인의 보지속을 헤집고 있다.

남편은 어느새 카메라를 들고 욕실 안으로 들어갔고 이리 저리 주변을 돌며 후래쉬를 터트리고 있다.

"형님! 형수님 봉지물 맛 완전 감로수입니다. 허허허"

"많이 드시게 좀 있음 목도 마를테니...껄껄"

두 남자가 너스레를 떨고 여인은 또 다시 부들부들 몸을 떨고 있다가 참을 수 없는지.

"그만 방으로..."

"네! 형수님" 남자는 여인을 번쩍 안아 들고 욕실 밖으로 나온다.

"와우! 동생이 장사네. 우리 미경이가 꽤 무거운데" 라며 남편이 뒤따라 나온다.

사내는 침대위에 여인을 내려놨다.

"아이~ 모야 물기도 안 닦고...축축하게" 여인이 수건을 찾으며 칭얼거리자

"형수님 잠깐만요 물기는 제가..."라며 사내가 다가서더니 어깨부터 송글송글 맺혀있는 물방울을 혀로 핥아준다.

이 친구도 꽤나 놀아봤군 라는 생각을 하고 내려다보고 있는데

"형님들도 같이 하시죠" 란다.

움찔 놀라 난 남편을 쳐다봤다.

"오케이~ 본격적인 플레이를...." 하며 남편도 침대 위로 올라갔고 나 역시 빈자리를 찾아 자리를 잡고 여인의 몸을 왼편 오른편 상체 하체를 돌아가며 세명의 남자가 핥고 빨고 여기저기서 쪽쪽거리는 소리가 난발했다.

여인도 흥분이 극에 달아 이리저리 몸을 뒤틀고 바르르 떨고 난리도 아니다.

천장에 달린 거울을 통해보니 마치 세마리의 하이에나가 한 마리에 먹이감에 들러붙어 물어 뜯는 듯...

여인이 저항을 할수록 남자들은 더 우왁스러워졌고 그만하라고 모텔방이 떠나가게 소리치지만 멈추질 않는다.

젓무덤에 키싱마크가 새겨지고 보지주변은 침인지 애액인지 모를 것으로 번범이 되었지만 도통 쉬게하질 않는다.

여인의 소리가 너무 커지자 남편이 그녀의 입에 자지를 물렸다.

머리쪽으로 가서 내려다보듯 자리를 물리고 젓가슴을 물고 있는 나와 사타구니를 파고 있는 초대남을 바라본다.

"제껏도 빨아주세요 형수" 라며 초대남이 무릅으로 기어 남편의 자지를 물고 있는 여인의 입가에 자신의 큼지막한

귀두를 들이민다. 귀두는 크지만 길이는 그리 길지 않다. 살짝 짧아보이기까지....

여인은 머리를 들고 두 개의 자지를 번갈아 빨고 핥다가 힘이 드는지

"고개 아파" 라며 일어나 앉았다.

세 남자는 여인을 둘러서서 서로의 자지를 들이밀어 "ㅗ" 자를 만들어 여인의 입가에 들이밀었다.

여인은 한꺼번에 입에 물려고 했지만 역시나 초대남의 대물 귀두에 압박 때문에 세개를 다 입에 넣진 못한다.

남편꺼와 내 자지를 같이 물었다 뱉어내고 초대남을 물고 순으로 번갈아 빨아주고 핥고를 반복해갔다.

한 참을 빨리던 초대남이 눕더니 여인을 올라타게 한다. 애기 주먹만한 귀두가 여인의 갈라진 보지 틈으로

천천히 빨려 들어가고 여인은 고개를 뒤로 젖히고 진저리를 쳐가며 허리를 움직인다.

"아..아..아우~ 넘 커...어욱 아파...아..."

"헉 형수님 보지 너무 뜨거워...아후..죽인다...어,,어"

초대남이 신음을 토해내고 여인의 교성도 커지기 시작했다.

난 초대남의 얼굴 위에 서서 허리로 요분질치는 여인에게 내 자지를 물렸고 남편은 디카를 한 손에 들고 사진을

찍어가며 출렁이는 젓가슴을 쥐어짜듯 움켜지거나 뒤로 돌아가 엉덩이를 철썩철썩 때리고 있다.

"미경아 좋냐? 두껍고 젊은 놈 자지로 박아주니 좋냐? 말해봐 좋냐구?"

남편이 닥달하듯 여인에게 묻자.

"응....헉....어우...너무 조아...아우 이 사람꺼 진짜 커...아 찟어질것 같에 근데 좋아...아아"

"그래 그럼 더 세게 박아달라고 해 어서 미경아"

"응~~아 더 세게 박아줘...요..더 깊이 아....으 미쳐 ..엄마...아~"

여인은 내껄 물고 있다 말하고 내가 다시 입에 쳐박아 버리면 빨아주다 흐느끼고 뱃어내곤..

밑에 있던 초대남은 여인의 엉덩이를 꽉 움켜지고 다리를 세우듯 지지하고 미친듯이 쳐 올려댄다.

퍽 퍽퍼억 퍽퍽퍽..탁탁탁

방안은 남편의 윽박지름과 여인의 간간한 대답과 교성 그리고 살 부딪치는 소리 초대남의 신음으로 넘쳐났다.

남자의 허리움직임이 더 가열차졌고 그새 사정감이 왔는지 초대남은

"형수님 싸도 되요" 라고 말했다.

"아~~아직 좀 더 아직..." 여인은 머리를 도리질 치며 남자에게 사정을 늦추라 했지만 이미 초대남은 한계에 다달은듯 세찬 움직임이 잦아들며 움찔 움찔 사정을 하고 있는것 같다.

"어~~모야 난 아직 더 해야 하는데..."여인은 치골을 남자의 배에 문지르듯 요분질치고 있다.

너무 강하게 허리를 움직였는지 초대남의 자지가 쏙 빠졌고 여인의 보지구멍에선 히그므레한 정액이 주루룩 흘러나온다.

초대남의 귀두는 더 빨게 보였고 크기는 그대로인듯 했다.

여인은 빠져버린 초대남의 자지를 잡고 다시 구멍에 끼웠지만 이내 다시 빠졌고 몇 번 반복하다 짜증이 나는지내 빨고 있던 내 자지를 잡고 날 올려다본다. 쑤셔 달라는 간절한 눈빛이다.

하지만 나 역시 두 번의 사정으로 한 기운 죽어있어 발기상태가 그다지 강하진 않았다.

그래도 예의상 거부를 할 순 없기에 여인을 내 몸위에 올려놨다. 여인은 바로 내 자지를 품어 버린다.

이런...아까 보다 더 헐겁다. 대물 귀두로 인해 더 넓어진듯...

여인은 쪼그려 앉아 내 자지를 깊이 찔러넣었다 쑥 뽑아냈다가를 반복하며 움직이지만 솔직히 별 쾌감이 없다.

여인은 아쉬운지 내 가슴에 엎어지듯 안기며 치골을 밀착시켜 부벼온다. 털 때문인지 쓰라렸지만 내색하지 않았다.

그 때 내 자지가 박혀 있는 보지속으로 단단한 뭔가가 밀고 들어온다. 남편의 자지였다.

업드린 여인의 뒤로 남편이 자리를 하고 이미 내 자지로 채워진 보지속에 자신의 자지를 밀어 넣은것이다.

"미경아 두 좆을 같이 먹어봐" 남편이 여인의 귓가에 속삭인다.

"어...그래 좋아..아우..아..아..아...찟어진다 내보지...여보 내 보지 찌어져..."

"그래 찟어버릴꺼야...내 좆이랑 세왕님 좆으로 니 걸레보지 완전 찟어줄꺼야".

어느새 초대남이 디카를 들고 이 광경을 신기하다는 듯 찍고 있다.

"아...아...여보...더 더 쑤셔...나 할 것 같에에...."

여인이 짐승소리를 내듯 울부 짓고 나 역시 색다른 마찰감에서 인지 사정감이 왔다.

두 번의 사정을 하고 난 뒤라 나의 세번째 사정은 짧고 싱거웠다.

남편늬 좃질이 계속되고 내 자지와 한 구멍에서 엉키듯 부벼지면서 여인의 구멍을 넓히고 있단 생각이 들때

부랄주머니 주변이 뜨끈해지고 뭔가 흐른다는 느낌이 들때였다.

"와우~! 형수님 물 뿜고 계시네 대박..."

초대남의 격양된 큰 소리가 들렸다.

이 여자 흥분하면 싼다더니만...라는 아까 남편의 말이 떠올랐다.

여인은 내 몸위에서 작살을 맞은 물고기 마냥 몸을 바들바들 떨며 오르가즘을 느끼는 듯 했다.

하지만 남편이 움직임은 멈추지 않았고 사그러들어버린 내 물건도 마치 남편의 자지에 두둘겨 맞는 느낌이었다.

난 허리를 틀어 여인의 몸에서 내 물건을 뽑아냈고 남편은 계속 펑핑을 하고 있다.

남편으 움직임에 따라 여인의 머리가 내 턱부분을 툭툭 쳐댄다.

한동안의 펌핑이 잠깐 멎었다. 아마 남편도 지친듯...

남편은 내 몸에 축 늘어져버린 여인을 다시 무릅을 세우고 엉덩이를 치켜 들게 한다.

그 사이 난 여인에게서 몸을 뺄 수 있었고 업드린 여인의 머리쪽에 다시 초대남이 자리잡고 앉아 귀두를 빨게한다.

남편은 침을 여인의 항문쪽에 뱃어내고는 빳빳하게 발기된 자지 끝을 항문구멍에 맞춰 밀어넣으려 한다.

"하지마 거긴...아파...하지마.."라며 여인이 몸을 틀자 남편은 철썩 여인의 엉덩이를 때리며

"가만있어!" 라며 단호하고 매섭게 쏘아 붙인다.

' 아~ 여보 싫어 거긴..하지마 앞에 넣어..응 여보 제발..."

여인의 사정은 소용이 없다 몇 번의 실랑이 끝에 끝내 남편의 자지가 여인의 항문에 박혀 버렸다.

여인은 아프다고 소리소리 질러댔지만 남편의 펌핑은 멈추질 않았다.

격한 펌핑이 이어지자 여인도 체념한 듯 신음만 내고 간간히 혼자말 같은 욕를 해덴다.

"아...아우 씨팔...아..."

남편은 사정감을 느꼈는지 항문에서 뽑아 여인의 얼굴쪽으로 달려 들었고 초대남의 자지를 빨던 여인도 바로

자세를 잡고 남편의 자지를 손으로 흔들어 사정을 돕는다.

"억! 억...싸다 ..." 남편의 단말마와 함께 길고 긴 자지 끝에서 한줄기 사정액 뿜어져 여인의 눈언저리로 척 달라붙듯 튀었다.

두번 세번 네번 굉장이 많은 양의 정액을 토해냈고 송두리 여인의 이마 콧등 입가로 튀어 다라 붙었다.

어정쩡하게 서서 허리를 몇 차례 껄떡이며 남편의 사정이 마무리졌고 여인의 얼굴은 온통 남편의 뿌연 정액으로

범벅이다...

여인이 수건으로 얼굴을 감싸고 욕실로 뛰어 들어갔고 우린 방에서 맥주와 담배를 피며 숨을 고르고있었다.

그날 초대남과 남편이 또 한 번의 플레이를 햇고 난 그들의 모습을 디카로 찍어주며 이밴트를 마무리졌다.


 

0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37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318
미차운영자 332
미차운영자 374
미차운영자 1,061
미차운영자 768
미차운영자 1,102
미차운영자 1,173
미차운영자 1,207
미차운영자 1,278
미차운영자 1,468
미차운영자 1,778
미차운영자 1,936
미차운영자 1,517
미차운영자 1,652
미차운영자 1,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