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학교 친구네 ㅇㅁ..

2022.05.07 21:42 2,115 0

본문


16258580554745.jpg


분류 : 친구엄마
나이 : 40중반
직업 : 주부
성격 : 나긋나긋함

처음으로 글 써보네요.. 어디서 말도 못하고.. 처음으로 말해봅니다..


지금 30대 초반이니깐.. 한 5년 전일이네요..

20대 초반에 대학교 친구들 군대갈때 따라가면서.. 친구네 ㅇㅁㄴ 처음 뵈었는데요..

그 이후에는 모.. 모르고 지냈지요..



그러다가 한 3~4년뒤? ㅅㅇㅋㄹ에서 가끔 채팅하다가.. ㅇㅈㅁ 한명 알게되었는데.. 만나고보니..

어디서 본 사람이더라구요..이게 군대입대할때 한번 본게 다 인데도.. 알겠더라구요



근데 ㅇㅈㅁ는 모르길래.. 말안하고 그날 같이 안양예술공원? 그 동네에서 같이 막걸리 한잔에 밥먹었지요 ㅋ

그리고 그분은 소렌토였나? 서브차량을 끌고 다니셨는데요..

아무튼 밥먹고 나오니깐 어두워지길래.. 그냥 드라이브 좀 하다가..

신림쪽 공터있는 주차장에서.. 차 세우고 커피한잔에 손잡고 수다떨다가.. ㅋㅅ했지요

그리고.. 뒷자리가서.. 바로 ㅅㅅ...


만난날 다 했네요.. 차에서 후딱 한번 하구.. 그날은 늦어서..

다음에 다시 보기로 하고... 물티슈로 대충 정리하고 전철역에 내려달라고 했는데..


이게.. 돌아오는 길에.. 바지는 축축하고.. 못 씻어서 찝찝한데도..

엄청 흥분되더라구요..



그래서 그 다음 주말에 다시 만났지요.. 아는 사람이란건 말 안하구...

그렇게 한 2년쯤 만났는데... 어느정도 만나다 보다보니깐.. 막 딸 이쁘다고 가끔 자랑해서 사진도 보구 그랬네요..

친구 여동생인데.. 쩝...


아무튼 만날때마다 차에서 한번씩 꼭 하구.. 아님 ㅁㅌ가서 하고.. 집에 내리기전에 입으로 빨아달라고도 하구.. 잘 만났었다가..
나중엔 그냥 쿨하게 연락 끊었습니다..

쓰고나니깐 허무하네요 ㅎ


처음 글 쓰는거라.. 두서가 없어서 ㅈㅅ합니다..

담에는 다른 ㅇㅈㅁ 썰로 다시 잘 써볼게요...


0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89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430
미차운영자 460
미차운영자 1,273
미차운영자 1,063
미차운영자 901
미차운영자 989
미차운영자 1,715
미차운영자 1,519
미차운영자 1,486
미차운영자 1,727
미차운영자 2,905
미차운영자 1,988
미차운영자 2,005
미차운영자 2,267
미차운영자 3,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