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처형과의 썸..실제

2022.05.31 16:19 5,107 1

본문


16127438385251.jpg


분류 : 처형
나이 : 40대초반
직업 : 가정주부
성격 : 온순함

작년 일이네요...

처형과 아내는 세살차이입니다.
딸만 둘있는 집이죠.. 처형은 결혼을 일찍 이십대초에 나이차가 좀있는밌는 형님과 하고 십년넘게 살고 있는데
사이가 별로 좋진 않았던가봐요.

가끔 가족들 만날때면 표정도 그렇고 아내를 통해 듣는 얘기도 그렇고...
무튼 별 관심없었는데..그래도 이 처형이 몸매는 보기에 좋았어요. 얼굴은 평범한편..
처형네는 프랜차이즈 커피숍을 두개 운영하고 있었는데 형님은 주로 외부에서 관리는 처형이 하고 있었죠.

어느날 업무차 근처 지나다 그 커피숍 혼자 갔다가 은행 일보러가는 처형과 동행을 하게되었죠. 가끔 가족 모임에서 술취하면 차로 데려다 주고해서 별 어색함은 없었는데.. 간단한 일보고 식사했냐고 묻더군요.
식사전이라 좀 떨어진 맛집으로 이동 오후에 반주삼아 몇잔하며 식사를 했네요.

그러다가 이런저런 얘기...형님 흉보기, 처가 흉 뭐 이런얘기 살짝 동감하며 하는데 불만이 많았더라구요..

나도 불만이 없는건 아니었는지라 맞장구치며 권커니 하다보니 뭐... 취했습죠.

시간은 오후 여섯시쯤..아직 해는 있고 아쉽기는 하고, 술김에 이성은 오르락 내리락..
술깨자고 노래방을 가게 되었죠.

근데..컴컴한 노래방에서 션한 맥주에 가벼운 노래부르니 어디 술이깨나요..?
분위기는 점점 묘하게 발전되고, 어차피 혈육도 아닌데 하는 생각이 자꾸 나면서 뜨거워지는데..
아마 그쪽도 비슷했나봐여.

평소에 좋아보였다는 둥.. 사이좋아보여 샘이 났다는 둥 하다가..... 그만 블루스추다 입을 맞춰버렸네요.

진하고 오래 입맞췄지요.. 굶주린 사람들처럼..

허리, 힙으로 손 이동하는데 거부없고...해서 눈짓으로 가자고 했어요..
에라 모르겠다 하는 심정.. 서로 가정있으니 비밀은 지킬거라는 막연한 믿음...

근처 MT 들어가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벗고 ㅃㄱ 하는데.. 진짜 흥분되고 묘한기분.. 평소보다 두배쯤 ㅂㄱ강도가 세지고 욕구폭발.
몰래하는짓이 더 그렇다고 발 열두 시정도까지 미친듯이 서로를 탐했죠.
ㅈㄴㅅㅈ까지...

아마 몸매 이런거보다 묘한 흥분이 더 컸겠죠..

그 이후 자연스럽게 한달에 한번 정도 가게근처 또는 제 회사근처에서 비밀만남..

육개월 정도 관계가졌는데 처음보다는 흥분이 많이 떨어지고..두려움도 있어 서서히 중단...

이런것도 근친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그래도 가족모임 때 보면 자꾸 눈 마주치고 ㅂㄱ되고 그러네요... 처형도 그럴런지....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가암쟈지님의 댓글

오우~~~

전체 1,726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444
미차운영자 609
미차운영자 868
미차운영자 598
미차운영자 1,059
미차운영자 1,449
미차운영자 1,791
미차운영자 2,182
미차운영자 2,258
미차운영자 1,845
미차운영자 2,399
미차운영자 2,078
미차운영자 2,062
미차운영자 2,026
미차운영자 2,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