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아내는 접대중

2022.07.11 19:47 8,352 1

본문

오늘도 아내는 접대중이란 말과 함께 11시가 다 되도록 연락이 없었다. 

028ed1ebe122deedb2f341d875551f31017.jpg

 

 


아내는 접대중

 


 


도대체 그놈의 회사는 어찌된게 한달에 5일은 각종 접대란 명목으로 아내를 부려먹는지 정말 이상한 회사다. 


 


남자직원이 아닌 여자직원 그것도 결혼해서 애까지 하나있는 유부녀를 거래처 접대에 보내는 회사라니... 


 


요즘이야 속된 말로 남,여 구분이 없어서 회사업무에 차등을 두지않는다는 이유로 거래처 접대에 여성직원들도 간다지만 아직까지는 우리 정서상에 여자가 회사접대에 간다는게 거부감이 드는 것은 사실이다. 


 


 


 


간단한 식사대접하는 자리라고 하지만 12시까지 식사대접만 하는 회사가 있겠는가? 


 


그것도 중요한 거래처 바이어 접대에 말이다. 


 


 


 


언젠가 한번 아내가 말해준 회사의 접대코스가 생각난다. 


 


저녁 5시30분에 고급식당에서 거래처 회사원들과 접대부장과 남자사원 2명과 아내와 여사원 1명이 저녁식사를 한 다음에 2차로 고급 라이브까페나 호프집에서 술과 함께 대화를 나눈다고 한다. 


 


 


 


대화가 끝나고 9시나 10시쯤 되면 그때부터가 본격적인 접대의 시작이였다. 


 


회사의 영업부와 계약이 되어있는 고급룸살롱으로 가서 20대의 풋풋하고 아름다운 접대부들과 함께 질퍽한 술잔치를 벌이기 시작한다. 


 


 


 


이때 아내와 여직원들은 대부분 빠지지만 가끔 분위기상 갈 수밖에 없을 때에는 간다고 한다. 


 


룸까지 따라가서 아내가 하는 일이란 분위기 맞춰서 노래를 하거나 접대부들과 신나게 놀때상대가 없는 남자사원이나 거래처 회사원들과 가끔 부르스 추기도 한다고 밝힌적이 있었다. 


 


 


 


당시에 이 이야기 듣고 얼마나 화가났던지 3일동안 아내와 냉전을 치르기도 했다. 


 


물론 아내가 나한테 정직하게 말해준 것은 고마웠지만 아내가 다른 남자와 그것도 룸살롱에서 부르스 췄다는데 안 화낼 남편이 어디 있겠는가? 


 


만약에 있다면 그놈은 돌부처에 성인군자거나 이혼결심이 서있는 남편일 것이다. 


 


지금 이시각 내가 궁금한 것은 아내를 믿어도 될까? 하는 조바심이다. 


 


그리고 과연 내 아내는 지금 어디서 무얼하고 있을까? 


 


 


 



 


 


 


“아-아악 아- 아- 더 더 쎄게” 


 


 


 


“학! 학! 학! ” 


 


 


 


탁탁탁탁탁탁- 


 


숨이 끊어질듯한 신음소리가 모텔방안을 가득 매웠다. 


 


살과 살이 부딫히는 소리와 함께 두 남녀의 신음소리가 오렌지 불빛이 가득한 방안에서 일어난 일을 대변해 주었다. 


 


수정은 침대에 두손 걸친채 선채로 엉덩이를 들고 상체를 숙인채로 자신의 보지속살을 끊임없이 유린하는 남자의 굵은 자지를 후배위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남자의 핏대선 두손은 그녀의 가름한 허리를 꽉 잡은채로 자신의 자지가 수정의 보지구멍에 더빨리 더강하게 찌를수 있도록 기술을 발휘했다. 


 


 


 


‘남편과 4살난 아들이 있다고 했던가?’ 


 


 


 


남자는 식사대접을 받을 때 나누었던 대화가 문득 생각이 났다. 


 


그는 갑자기 더욱 더 흥분되기 시작했다. 


 


남편과 자식이 있는 30대 직장있는 유부녀라는 생각에 더욱 그녀를 유린하고 싶었다. 


 


생각 같아서는 지금 그는 이 유부녀의 남편과 아이 앞에서 지금의 유린당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타다다다닥- 


 


 


 


“아악- 나 죽어-” 


 


 


 


수정은 마침내 비명까지 질렀다. 


 


이때까지는 흥분감에 의한 쾌감에서 나온 낮은 톤의 신음소리였지만 지금 나온 비명은 진정한 오르가즘에 의한 비명이였다. 


 


남자도 절정에 이르려는 순간이 다가오기 시작했다. 


 


어느덧 남자도 발기된 자지 끝에 흥분감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수정의 보지속에서 나온 십물은 어느새 흰 거품까지 품으며 빠른속도로 왕복운동을 하고 있는 남자의 자지를 부드럽게 들락거릴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었다. 


 


남자는 마침내 한계가 오기 시작했을 때 수정과 마찬가지로 극도의 흥분감에 입에서 비명이 터져나왔다. 


 


 


 


“오-오... 기기-기무찌, 기기 기-무 아-앗앗앗” 


 


 


 


타다다다닥 타다다다닥 


 


 


 


“아악 악- 악- 아 아- 아-” 


 


 


 


남자의 자지끝에서 일주일간 그의 몸속에 잠들어 있던 묽은 자짓물이 분출되기 시작했다. 


 


남자는 자신의 자짓물이 왕복운동중에 분출되기 시작하자 급격히 온몸이 구부러들면서 마지막 쾌감을 얻기위해 왕복운동에만 신경이 집중되었다. 


 


그의 마지막 남은 자짓물까지 배출하기 위한 본능이였다. 


 


수정 또한 남자의 자짓물이 배출되기 시작한 때부터 자신도 모르게 온몸이 낮아지면서 낮은 비명과 함게 상체가 침대로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2-3분동안 그들은 말이 없었다. 


 


자신들이 한 방금전 행위를 느끼고 있었다. 


 


어느덧 남자의 자지는 방금전의 흥분감과 성욕구가 해소되면서 급속하게 쪼그라들기 시작했다. 


 


수정 또한 남자의 자지가 죽어가는 것을 느끼고 있었다. 


 


수정은 한참을 침대에 얼굴을 엎드리고 있다가 자신의 등위에 얼굴을 댄채로 가만히 있는 남자를 향해 말했다. 


 


 


 


“사와키상?” 


 


 


 


사와키는 수정의 말에 정신을 차리고 상채를 든채로 자신의 쪼그라든 자지를 수정의 보지살에서 조심스럽게 빼내기 시작했다. 


 


쪼그라든 자지는 수정의 허연 거품으로 변한 십물이 묻은 콘돔으로 감싸고 있었다. 


 


콘돔 끝에는 사와키가 배출한 황색빛이 뚜렷한 자짓물이 한가득 고여있었다. 


 


수정은 조심스럽게 사와키의 자지를 감싼 콘돔을 부드럽게 벗겨주기 시작했다. 


 


사와키는 감동받은 표정으로 수정을 바라보았다. 


 


 


 


‘일본산 콘돔이라 그랬었나? 괜찮네’ 


 


 


 


수정은 사와키가 방금전에 썻던 벗겨진 얇은 콘돔을 보기 시작했다. 


 


상표를 알아두었다가 나중에 사야겠다는 생각에서다. 


 


 


 


사와키는 그런 수정을 가만히 쳐다보았다. 


 


수정은 멀뚱히 서서 자신을 바라보는 사와키를 보면서 그가 무엇을 원하는지 알 것 같았다. 


 


그녀는 덥석 사와키의 자지를 입으로 물었다. 


 


사와키의 자지에 묻은 정액을 깨끗이 입으로 빨아주기 위해서다. 


 


수정은 사와키의 자지를 자신의 입속에 넣은채로 쭉쭉 빨아주었다. 


 


 


 


“오오 윤상 스고이 스고이이” 


 


 


 


사와키는 생각지도 못한 수정 서비스에 감동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환한 미소로 말했다. 


 


일본의 젊은년들은 더럽다고 절대로 해주지 않는 서비스를 한국의 그것도 33세의 아름다운 유부녀가 55세인 자신을 위해 이런 서비스까지 해주다니 역시 한국은 비즈니스 접대섹스의 천국이였다. 


 


 


 


요시모토 전무의 말이 맞았다. 


 


그 회사에 좋은 물건을 싸게 왕창 구입하면 절대로 후회없는 성접대를 받을꺼라고... 


 


그것도 전문 접대녀가 아닌 회사에서 따로 여직원을 보내서 해준다고 했었는데 사실이였다. 


 


근성이라는 정신이 사라진 일본에서는 절대로 비교할 수 없는 접대문화였다. 


 


 


 


사와키는 3분동안 수정이 쭉- 쭉- 소리나게 빨아주던 자신의 자지를 빼고는 수정을 보며 말했다. 


 


 


 


“윤상- 샤-워 샤-워 오케이?” 


 


 


 


되지도 않는 짧은영어로 수정에게 말한뒤 사와키는 급하게 샤워장으로 갔다. 


 


사와키가 사라지자 수정은 침대머리위에 있는 휴지통에서 휴지를 뽑아서 입을 딱았다. 


 


그리곤 또 휴지를 뽑아서 자신의 보지에 갖다대고서는 이미 말라버린 십물을 딱기 시작했다. 


 


콘돔을 사용해서 뒤처리가 비교적 쉬웠다. 


 


남자의 자짓물이 보지구멍속에 고이지 않은탓에 굳이 씻어낼 필요는 없는 탓이였다. 


 


그래도 자신의 십물이 범벅인 탓에 씻기는 해야했다. 


 


사와키라는 이 일본인 바이어가 샤워실에 먼저 갔으니 나오면 그녀도 씻을 예정이였다. 


 


 


 


영업특수업무팀의 과장님이 그를 잘 접대하라면서 호텔에 같이 투숙시켰을때에도 그녀는 전혀 망설이지 않았다. 


 


한두번 해본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회사에서 그녀에게 다시 복직할 의향이 있느냐는 의사를 물었을때에 그녀는 어떤일을 하게될 지 잘 알고 있었다. 


 


결혼전에 이미 많이 해왔던 일이기 때문이였다. 


 


 


 


결혼전 대학다닐 때 호기심에 친구랑 같이 다니게된 룸살롱에서 이회사의 전무 눈에 띄어서 졸업후에 취직이 되었다. 


 


전공과는 전혀 상관없이 영업특수부라는 이상한 부서에 배치되어 회사의 중요한 바이어에게 접대를 명목으로 육체적 봉사가 그녀의 주된 업무였다. 


 


회사내에서는 단지 간단한 복사나 회의실이나 사무실관리가 전부였고, 주업무가 가끔씩 있는 바이어접대에 그녀의 육체적봉사였다. 


 


물론 급여나 회사의 대우도 비교적 좋았다. 


 


회사도 비교적 큰 탓에 비밀유지가 잘 되었다. 


 


극소수의 이사급만이 알고 있었고, 절대로 외부에 발설되는 경우가 없었다. 


 


하긴 이런 큰 회사가 여직원에게 접대를 명목으로 이런짓을 시킨다면 틀림없이 난리가 날 것이다. 


 


 


 


사실 오늘 그녀는 접대계획이 없었다. 


 


55살의 일본인이라는 사실에 그녀보다 한참 젊은 정연주라는 2년차 여직원이 접대할 계획이였다. 


 


그 나이대의 일본인 바이어는 대부분이 어리고 젊은 여성을 좋아하는 탓이였다. 


 


그러나 일이 꼬인게 2차에서 그녀가 이미 결혼했고, 아이까지 있다는 사실에 갑자기 그 일본인은 그녀에게 많은 관심을 보였다. 


 


눈치빠른 부장은 재빨리 연주를 보내고 그녀에게 접대하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물론 정연주라는 24살의 여직원이 대놓고 싫어하는 표정이 역역한 것도 한 이유였다. 


 


그녀는 지난번에 아주 변태같은 일본 바이어를 만나 기겁했던 적이 있었기 때문이였다. 


 


하긴 누가 55살의 누른 이빨을 가진 점박이 일본인을 좋아하겠는가! 


 


수정은 비교적 많은 경험이 있는 탓에 이연주 대신에 결국 이 일본인을 접대하게 된 것이다. 


 


 


 


‘벌써 시간이!’ 


 


 


 


그녀는 벽에 붙은 커다란 시계를 보고 문득 남편과 아이가 생각났다. 


 


방금전에 일본인 바이어와 알몸으로 찐뜩한 섹스를 하는중이라 생각을 못한 탓이였다. 


 


‘기다리고 있겠네! 전화라도 할까?’ 


 


 


 


수정은 고민되기 시작했다. 


 


지금 이 시간에 전화를 하면 또 버럭- 화부터 낼 남편의 모습이 눈에 선했다. 


 


 


 


남편은 그녀가 회사에서 일한지 4년만에 회사직원의 소개로 만났다. 

1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늙은이님의 댓글

칸을 넘 많이 띄워 쓴 것 같습니다.
조금만 줄였으면 좋겠어요,,,

전체 1,851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1,224
미차운영자 3,374
미차운영자 3,373
미차운영자 3,249
미차운영자 4,710
미차운영자 3,780
미차운영자 4,247
미차운영자 3,942
미차운영자 3,810
미차운영자 4,711
미차운영자 3,861
미차운영자 4,364
미차운영자 4,555
미차운영자 4,767
미차운영자 7,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