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친구누나랑 드디어...!

2022.09.23 01:57 7,865 5

본문


1615582369554.JPG


분류 : 친구누나
나이 : 30후반
직업 : 주부
성격 : 까칠

친구와 저는 불알친구고
그 누나도 알고지낸지 20년이 넘었습니다~

친구는 엄청 착한데, 누나는 어릴때부터 욕심이
좀 있어서, 대학 졸업하고 굳이 유학을 또 갔죠;
암튼 유학시절 흑형과 눈맞고 결혼했습니다~
매끄러운 프랑스 흑형이랑ㅋㅋ

지난주에 친구 돌잔치 갔는데 왔길래
오랫만이라며 인사하고 반가워하고
같이 술한잔 했지요~

담달에 다시 프랑스 간다길래
그럼 볼시간이 얼마 없네? 라고 해떠니
왜? 또 보게? 라길래
그럼- 둘이 봐야지...! 라며 명함줬습니다
(니가 알던 내가 아냐 prod gray ㅋㅋㅋㅋ)

연락은 왔고- 둘이서 사케를 와구와구-!
이런저런 이야기하면서 두병 나눠 마셨네요;

어릴때 약간 동경하는 그런 누나들 있잖아요;
그런 누나여서 막 할 수 없는..그런...ㅠ

전 대리를 불렀고.. 누나는 의식이 희미했고...
데리고 집으로 갑니다...!ㅋㅋㅋ 막 할 순 없지만...!
동의하면 되겠지 머.. 하는 생각으로!!

집가는 동안 집에 콘돔이 있나...? 라는 생각뿐입니닼

대리기사님 가고 울집에 갈래? 라니까
소름끼치게 멀쩡한 눈으로 -그래-

하아... 당했나봅니다;;ㅋ

엘리베이터 키스는 생각보다 좋더군요!

만나서 술마시고 집까지 오는데 4시간쯤?
그정도면 보징어 냄새가 날만고 한데...
없습니다....!! 마구 냠냠...!
친구와 그 프랑스 흑형에겐 미안하지만..
맘껏 탐닉했습니다~
작고단단한 매이드인코리아가 그리웠다며
위에서 찍는데... 미치는줄 알았습니다;;
콘돔생각은 앨베에서부터 나지도 않더군요;;


첫사진은 69제가 상위포지션일때-
두번째 사진은 누나가 마구 낼름거릴때
(몰카 쉽지 않네요ㅠㅠ)

이제 가면 또 언제 볼진 모르지만...ㅠ


2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5

가암쟈지님의 댓글

메이데 인 꼬레아~~~  Win^^

말이랑님의 댓글

작은고추가  매운거죠...한국의  매운맛~~

스와핑남자님의 댓글

보지 맛잇게 생겻네요

은발의신사님의 댓글

친구 누나 보지 가 멋지네요,,

칫솔마왕님의 댓글

맛있어보이는  보지내요

전체 2,063 건 - 1 페이지
제목
무야호 1,335
미차운영자 1,404
미차운영자 2,845
미차운영자 3,996
미차운영자 4,113
미차운영자 2,206
미차운영자 2,035
미차운영자 4,864
미차운영자 4,563
미차운영자 6,262
도도리안 5,196
미차운영자 4,130
미차운영자 3,377
미차운영자 4,064
미차운영자 7,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