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야설]*퍼옴*젊은 날의 스와핑-두 남자의 쾌락

2024.02.06 08:40 5,301 2

본문

스무 살 때 즘인가, 아르바이트를 할 당시 아는 형이 한 명 생겼다.

가끔 쉬는 시간이면 골목에 앉아서 담배를 피우며 얘기를 할 시간이 많았는데 보통 자기 여자친구에 대해서 얘기하곤 했다.

어떤 날은 퇴근 후 형과 술을 마시며 형이 여자친구를 소개해준다고 불렀는데 내 여자친구에게는 없는 여성스러운 성숙함이 느껴졌다.

옷도 깔끔한 정장 차림이었고, 긴 생머리에 검정 스타킹까지.

그래서인지 훨씬 여성스러움이 넘쳐흘렀다.

 나는 내 여자친구에게 없는 매력에 끌렸고 왠지 모를 쑥스러움 때문에

그 형의 여자친구가 나에게 질문을 할 때면 나는 당황에 제대로 답을 할 수가 없었다.

그 술자리 후 셋이서 자주 자리를 만들었고, 그 형의 여자친구 와도 사이가 좋아져 말도 놓기 시작했고. 가끔은 문자를 보내며 시간을 보냈다.

 알바 시간 때 같이 담배를 피우면서 형이 여자친구 자랑만 하지 말고 좀 불러보라고 하길래, 자리를 하나 만들어서 내 여자친구를 불렀다.

나와 같이 일하는 형이 먼저 나와 있었고 후에 내 여자친구가 왔다.

내 여자친구는 형 애인과는 다르게 귀여운 캐쥬얼 차림으로 젊음이 물씬 풍기는 이미지였다.

애교도 좀 있고 얼굴도 귀여운 편이라 이번엔 반대로 형이 내 여자친구를 마음에 드는 눈치였다.

술자리는 젊고 발랄한 여자애가 끼어서 그런지 저번 셋이 모인 술자리와는 다르게 발랄한 분위기의 술자리였다.

 얼마 전 까기만 해도 각자의 여자친구 자랑에 관한 얘기였지만,

이제는 반대로 서로 여자친구의 자랑을 하며 부럽다. 라는 얘기로 변했다.

그쪽 형은 내 여자친구에 대해 조심스럽게 이것저것 물어봤고, 나 역시 그 형의 여자친구에 관해 물어봤다.

심지어는 여자친구와 나누었던 섹스 경험담도 들려주곤 했다.

 며칠을 그렇게 보내고 퇴근 후 포장마차에서 간만에 둘이 술을 마셨는데 형이 "너 정말 부럽다. 좋겠다."라는 말을 하자

나도 형이 부럽다며 형의 여자친구는 정말 내 이상형이라고 답을 했다.

이 말을 듣자 형은 자신감이 생겨서 그런지 노골적으로 내 여자친구가 탐이 난다고 했다.

그리고 이런저런 말을 하다가 형이 결국은 서로 애인을 바꿔서 시간을 보내보자는 말을 했다.

 생각을 해봤다. 당연히 될 리가 없다는 생각이 들 줄 알았다.

하지만 좀 더 생각해보면 난 그 연상의 형 여자친구에 대한 성숙한 매력을 더 원하고 있는 거 같았다.

어렵게 승낙했다.

하지만 내 허락만으로는 되는 일이 아니었다. 무엇보다도 여자친구의 동의가 중요했다.

하지만 물론 될 리가 없다.

 조심스럽게 서로의 여자친구에게 작업을 들어가기로 했다.

나 역시 그 누나와 단둘이 만나는 시간이 많아졌다.

누나는 나를 편안한 동생으로 생각하는 듯 서슴없이 연락하면 만나주었고 같이 식사하며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가끔 내 여자친구와 극장에 가면 내 여자친구는 그 형과 문자를 보내는 것이 눈에 보였다.

 토요일 저녁.

10시쯤이었다. 난 그 형의 애인과 만나 영화를 보고 집에 들어왔다.

10시 30분 형에게 문자가 왔다.

 "나. 형인데, 나. 너 애인이랑 술 마시고 있어. 형은 오늘 일 불 거 같다. 넌 잘되고 있냐?? "

 순간적으로 내 여자친구가 그 형의 몸에 포위되어 신음할 모습을 떠올렸다.

형의 손길에 다리를 벌려 자기 성기를 오픈할 여자친구의 모습을 생각하자, 나의 성기가 순간적으로 발기했다.

나는 주체하지 못하고 그 형의 여자친구에게 전화를 했다..

 "누나. 뭐해.?"

"응. 방금 씻었어, 텔레비전이나 보려고"

"누나는 애인 안 만나?? 토요일 저녁인데"

"글쎄. 연락이 없네."

"누나. 괜찮으면 나랑 술이나 한잔할래? 내가 살게"

 누나도 토요일 저녁이라는 젊은 밤을 혼자 보내기가 외로웠을 것이다.

남자친구가 있으면서도 혼자 보내고 있다는 외로움 때문에 나 역시 남자로 보였을 것이다.

 술을 마시기 전부터 오늘 한번 끝까지 가자는 주제를 새워두고 마셨다.

분명 취하기는 했지만 졸려 쓰러지는 상태가 아닌 분위기가 업 되어있는 상태.

 2차를 마치고 노래방으로 갔다.

신나는 노래를 부르며 같이 춤을 추고 가벼운 신체접촉 정도는 아무렇지도 않은 상태가 되었다.

노래방에서 나와 오늘은 안 되겠다고 생각하고 누나를 집에 대려다 주려고 할 때 다시 한 통의 문자가 왔다 .

 "야. 너 여자친구 지금 샤워한다. 내 앞에서 옷을 벗는데 진짜 끝나더라. 넌 어떻냐 잘 돼 가?? "

 다시 한번 흥분했다. 하지만 형이 한다면 나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을 생각했다.

난 지금 들어가기 아쉽다는 핑계를 대고 비디오방으로 갔다.

물론. 비디오방으로 데려오기 전에는 누나가 조금 꺼리기는 했지만 결국 승낙을 얻어 비디오방으로 갔다.

 영화는 직접적으로 야한 것을 고르기가 꺼려서 야하지만, 꽤 유명한 영화를 골라서 봤다..

처음에는 자리는 가깝지만, 살이 닿는 거리가 아닌 적당한 거리에서 영화를 봤다.

화면 불빛에 비치는 누나를 볼 때 누나의 흰색 재킷 속에 입은 달라붙는 티 속아있는 가슴을 보자 나도 모르게 침을 꿀꺽 삼키며 손을 가슴으로 갔다.

어떤 정신에 어떤 생각으로 한 행동인지 몰라도 충동적인 움직임이었다.

 "너. 이 손 안 내려놔?? "

 난 어쩔 수 없이 내려놓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자리를 옆으로 가 누나와 딱 달라붙어 앉았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손을 누나의 어깨에 가져다 놓았다.

아까 노래방에서부터 이 정도의 신체접촉은 해왔기 때문에 누나도 이 정도는 허락하고 머리를 내 어깨에 기대기 시작했다.

 조심스럽게 누나의 허벅지를 살짝 쓰다듬었고 반응이 올 거 같으면 재빨리 손을 피했다.

다시 야한 장면이 나올 때면 누나의 볼, 어깨에 살짝 쌀짝 뽀뽀를 했다.

턱선부터 했던 뽀뽀는 점차 입술과 가까워지고 입술 바로 옆까지 뽀뽀를 할 수가 있었다.

그리고는 입술까지 닿자 누나의 입술에 키스를 했고 누나는 고개를 돌려 그만하자고 했다 ..

나는 다시 순순히 입을 떼 앉았고 누나의 어깨에 올려진 손을 꽉 내 쪽으로 끌었다.

 이럴 때 박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었던 거 같다. 그러자 누나는 웃으며 어이없다는 듯 나를 보았던 거 같다.

화낼 줄 알았던 누나가 웃으며 나를 보자 나는 자신감을 얻었다. 그리고 반 장난식으로 가슴 좀 만져볼까? 라고 말하면서 자연스럽게 손이 갔다.

처음에는 당연히 하지 말라고 했지만 계속해서 만지자 누나도 조금 귀찮음과 흥분을 해서 그런지.

 "아. 몰라. 가슴만 만져. 그리고 XX한테 말하면 안 돼?? 알았지?? "

 나는 웃음으로 답해주고 가슴을 만지기 시작했다.

옷 위로 만지는 가슴이었지만 내 여자친구보다 볼륨감이 더 있는 거 같았다.

그리고 조금 더 욕심이 나서 옷 속으로 손이 들어가 브래지어 사이로 손을 밀어 넣었다 ..

 굉장한 흥분이 밀려왔다. 젖꼭지가 내 손가락에 느껴지자 젖꼭지가 내 손가락에 커지는 걸 느끼자. 나의 성기는 엄청나게 발기했다

그 누나의 입에서도 한 가닥의 신음이 흘렀고 나는 다시 용기를 내어 누나에게 키스를 했다.

이번에는 고개도 돌리지 않고 내 입술을 빨고 내 혀와 같이 움직이며 서로의 입을 탐닉했다.

 누나 가슴에 있는 나의 손은 배를 타고 내려와 누나의 바지 사이로 들어가기 시작했다.

누나의 팬티 끈이 느껴지고 조금 더 들어가 누나의 털이 느껴졌다.

그리고 보지 둔덕 살이 느껴지자 누나는 움찔한 뜻 다리를 순간적으로 오므렸고 나는 손을 빼지 않고 가만히 있자 조심스럽게 다리를 벌렸다.

다리 벌리는 게 느껴지면서 나는 누나의 보지를 쓰다듬기 시작했다.

누나의 양팔은 내 어깨에 올려놔 아기처럼 누나의 몸을 내게 의지하고 있었다.

 손을 바지에 빼서 누나의 재킷을 벗기고 상의부터 하나씩 벗겼다.

그리고 누나를 뉘어서 바지를 벗기고 마지막 남은 팬티를 벗기자 자연스럽게 내 앞에서 다리를 벌렸다.

나는 누나의 보지가 보고 싶었다. 영화 화면 불빛을 이용하여 누나의 보지를 자세히 봤다.

누나가 쑥스러워하는 모습이 보이지만 누나는 자기 성기를 보며 즐거워하는 내 모습이 귀여운 듯 자기 엉덩이를 살짝 들려주어 나를 즐겁게 했다.

 누나의 보지를 살짝 만지고 드디어 내 자지가 누나의 보지에 들어갈 차례다.

조심스럽게 넣기 시작해 뿌리까지 누나의 보지에 한 번에 쑥 밀어 넣자 누나는 쓰러질듯한 신음을 내뱉었다.

위에서 누나가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며 넣기 시작해서.

 누나의 목을 빨고 싶어서인지 자세를 낮추었다.

누나는 손으로 내 목을 꼭 껴안았다. 그런 포만감 때문인지 신호가 일찍 오기 시작했다.

누나의 보지에 한 번이라도 내 자지를 더 넣고 싶다는 아쉬움이 밀려왔지만. 결국 사정은 쏟아지고.

 자지를 빼서 누나의 털 위에 쏟아부었다.

마지막으로 누나를 한번 꼭 끌어안고 휴지를 꺼내어 누나의 보지 털에 묻은 내 사정을 정성스럽게 닦아 주고는 비디오방을 나왔다.

 그때부터 그 누나와 자주 만나 관계를 했다..

이제는 조금 늘어 가끔은 누나가 내 성기도 빨아준다.

조금 지나서는 같이 샤워도 하기 시작했다

물론 그 형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다시 오랜만에 형과 술을 마시며 서로의 경험담을 토해냈다.

그때 규칙을 하나 정했는데, 할 땐 하더라도 서로에게 보고는 하기로 했다.

6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2

똘똘이잉님의 댓글

글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ㅎ

하하호호마누남편님의 댓글

아 꼴릿한데요?빨랑 다음편요~~~~^^;;

전체 4,976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235
미차운영자 542
미차운영자 600
톡톡톡 3,439
미차운영자 3,769
미차운영자 3,591
미차운영자 4,598
미차운영자 4,713
하루하루가 1,818
호로롱오옹 3,136
호로롱오옹 1,488
호로롱오옹 1,228
호로롱오옹 1,249
호로롱오옹 1,459
호로롱오옹 1,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