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文藝夜說 - 僧舞

2024.02.10 14:27 3,868 6

댓글목록 6

♡연화♡님의 댓글

아 ~~~♡♡♡
어쩌면 이리도
깊이있게 은밀하고
야하게 표현할수 있을까요 ?
감동입니다
사부님
~~~♡♡♡

토니킹님의 댓글

연화님 감동 포인트가 어떤 표현인지 궁금하네요 ~

토니킹님의 댓글

ㅎㅎㅎ

굿매너님의 댓글

연못의 향기

거리를 한 나그네가 걷는다.
고즈넉한 산자락에 위치한
참 예쁜 연못이 있다.
못의 가운데 만개한 연꽃이 참 아름답다.
연못을 가로지르는 연분홍 다리에 올라
고개를 숙이고 꽃향기를 맡아본다.
가슴속 깊숙히 느껴지는 꽃 내음이
나그네의 발길을 잡는다.
자태를 뽐내는  꽃 한송이가 유난히
나그네의 마음속 뜨거움을 깨운다.
부끄러운 나그네  지나는 이 없음을
확인하고  아름다운 꽃잎에
허이연 뜨거움을 남기고
길 떠날 채비를 한다.
나그네의 수줍움을 머금은  예쁜 연꽃은
부끄러운 듯 다른 꽃들 사이에서
사내의 열정을 하나 품는다.
길가는 나그네 무슨 아쉬움이 남는 듯
떠다던 길을 멈추며 행장을 푼다.
오늘밤은 연꽃 내음 음미하며
열정을 토하내며
온밤을 지내려나보다.

에이참님의 댓글

댓글에 쓰지말고 직접 게시하는 게 더 좋았을걸....
文藝댓글 認證

굿매너님의 댓글

연꽃이 부끄러움이 많아 그 자태를 직접 드러냄을
싫어하니 가끔은 부담느끼지 않는 가객의
흥취에 저는 한 가락만 더하겠습니다.

전체 4,955 건 - 1 페이지
제목
하루하루가 62
하루하루가 54
하루하루가 86
미차운영자 2,144
미차운영자 1,804
보통남자 1,330
미차운영자 1,830
성욕이넘처 1,434
미차운영자 2,240
미차운영자 1,660
흔들고 2,583
흔들고 826
오늘도싸야지 2,272
피치카토 2,207
미차운영자 4,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