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간병인 불러서 대딸 받은썰

2022.11.23 09:52 3,176 1

본문

0004-19f123ca48c2e0dea17feedf6c2a9478de.jpg

내 나이 18살. 성욕에 굶주린 한창의 고등학생이지


 


부모님이 친척들이랑 가족여행을 가는 사이 나는 시험을 핑계로 집에서 혼자 남아서 있었어ㅋㅋㅋ


 


3박4일 동안 집을 비운터라 나는 혼자 집에서 마음놓고 야동도 티비 큰 스크린에 연결해서 여유롭게 감상하고 폭딸을 치고 있었지ㅋㅋ


 


그러다가 이런저런 야한썰들을 찾아서 읽어보게 되었어


 


그중 하나가 간병인을 불러서 대놓고 딸딸이를 쳤다는 그런 썰이었지 


 


이야 세상에 미친놈 많구나 하면서도 은근 나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거야ㅋㅋㅋㅋ


 


우선 간병업체를 찾아서 알아봤어. 하루면 됐기에 빨리 쉽게 구할수 있었는지 몰라ㅋㅋ 


 


안쓰고 놔뒀던 비상금을 챙겨놓고 난 아빠 흉내를 냈지


 


아들녀석이 심하게 한번 자빠져서 양팔이 지금 많이 불편한데 아무래도 3-4일 집 비우면 밥도 못챙겨먹고 씻지도 못할거라고


 


와서 밥먹는거 도와주고 좀 씻는것도 도와달라고 했지


 


간병인들은 열에 아홉은 여자 30대 많아도 40대는 안넘을거라고 생각했어


 


나는 오후 2시부터 저녁 8시까지라고 해놓고 그 시간만 기다렸다


 


이틀 뒤 간병인이 오기로 한 시간이 되었고 나는 최대한 집에 있는 붕대와 반창고를 이용해 팔을 최대한 티 안나게 감싸고 묶어두었어


 


머릿 속으로 제발 새끈한 젊은 아줌마가 오길 기대하면서 야동을 시청하고 있었지


 


딩동 딩동 벨이 울리고 난 본격적으로 연기에 들어갔어


 


다리를 살짝 절면서 팔꿈치로 가까스레 현관문을 열어주자 내 눈앞엔 정말 그리 나쁘지 않은 한 30대 중후반으로 보이는 여자분이 오셨더라고


 


속으로 쾌재를 부르면서 인사를 나눴지


 


간병인 불러서 대딸 받은 썰

 


난 "아 괜찮은데 아버지가 부르셨죠?" 하면서 굉장히 무관심한 연기를 쥐어짜냈지ㅋㅋㅋㅋ


 


간병 아줌마는 내 팔에 대해서 이것저것 묻더라고 어쩌다 이렇게 됐냐 병원에서 뭐라더냐 최대한 움직이지 말고 방에 있어라


 


난 간병 아줌마가 시키는대로 순순히 다 잘 따랐어ㅋㅋ


 


그런데 이놈의 타이밍을 잡기가 어려운거야ㅋㅋㅋ 씻어야 되는데 그 말을 못꺼내겠는거지


 


어느덧 시간은 5시 6시를 지나가고 남은 시간은 2시간밖에 없었어


 


나는 용기를 내어 말했지 "저기요... 제가 이틀동안 못씻어서 그런데 좀 씻는것좀 도와주실 수 있으세요..?"


 


아줌마는 흔쾌히 알겠다고 하면서 보고있던 티비를 끄고 화장실로 들어오더군


 


난 혼신의 연기를 다했어 옷 벗는것 조차 힘들어했지


 


"아... 아 아프네.."


 


간병 아줌마가 잠깐 머뭇거리더니 내 티를 올려서 벗겨주시더라


 


내가 몸에 잔근육이 좀 있는 편이거든ㅋㅋㅋ 아줌마가 내 상의를 보더니 "어우~ 그래도 운동은 평소에 많이 했나보네요?" 하시길래 뿌듯하게 "네 뭐 운동 좋아해요" 받아치면서 최대한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어


 


아줌마 앞에서 상의를 탈의한채 멀뚱멀뚱 서있으니까 아줌마가 "왜요? 안엎드리고?" 물어보는거야


 


난 "아 저 샤워...." 이러니까 "아 지금 샤워하려고요..?" 한번 멈칫 하시더라


 


그때부터 발기가 시작됐어 그 오묘한 분위기


 


"아줌마 안괜찮으시면 그냥 머리만 감을게요...;;" 한번 던져보았는데 이게 웬떡 아줌마는 "아니에요 도와줄게~" 하시더니 "학생 그럼 뒤돌아 서요 도와줄게요" 하고선


 


내 트렁크를 살며시 아래로 스윽 내리더라


 


벽을 향해 용솟음 치는 벌겋게 풀발기된 ㅈㅈ는 아줌마를 등돌린채 위로 마구마구 솟아오르고 있었지


 


'아... 이걸 빨리 보여주고 싶다...' 속으로 욕망이 끓었어


 


아줌마는 천천히 비누칠부터 날 섬세하게 도와주더라고


 


간병인 불러서 대딸 받은 썰

 


그러다가 아래로 점점 내려오는데 이윽고 사타구니까지 오게 된거야


 


아줌마은 잠깐 멈칫하더니 "잠깐이면 돼요~ 하더니 


 


뜨겁게 발기된 ㅈㅈ를 한손으로 들어올리고 불알 사이사이를 슥슥 닦아주는데 묘한 긴장감이 흘렀어


 


'하....' 초면의 아줌마에게 잡히는 이 느낌이란 정말 황홀했지


 


나도 모르게 아줌마가 내 ㅈㅈ를 위로 들어 잡고 있을때 슬쩍슬쩍 움직여버렸어


 


아줌마가 황급히 손을 떼더라고


 


비눗칠을 다 마치고 물로 헹구는데 두번째라 그런지 아줌마는 덜 어색하게 내 사타구니를 구석구석 씻겨주더라


 


뭔가 기분탓인것 같기도 한데 헹굴땐 아줌마도 내 ㅈㅈ를 꽤나 오래 주물렀던 것 같아ㅋㅋㅋ


 


난 흥분상태가 극에 달하고 말았어


 


샤워를 마무리하고 아줌마가 수건으로 몸을 닦아주는데 아줌마한테 얘기해버렸지


 


"저 조금만 더 밑에... 닦아주면 안돼요..?"


 


아줌마가 잠깐 멈칫하더니 "네? 뭐를요...?"


 


나는 황급히 대답했어 "아니.. 아까 닦아주실때 기분이 좋았었거든요... 죄송해요"


 


그러니까 간병 아줌마는 피식 웃으면서 "아 그러니까 손으로 만져주는게 기분이 좋다 이거죠??"


 


나는 "아 그게.... 네 좋아요.."


 


갑자기 아줌마가 그러더니 말을 놓더니 "고등학생인데 아직까지 자위 안해봤어?" 그러면서 내 ㅈㅈ를 손으로 감싸주더라


 


나는 "아니... 그건 아닌데..." 얼버무렸지


 


아줌마는 "어유... 다 큰앤줄 알았더니 애기네 애기야" 그러면서 망설임없이 손으로 좆질을 시작해주더라


 


나는 정말 황홀경에 빠져서 가느다란 신음과 거친 숨소리만 냈어


 


아줌마의 손놀림은 정말 부드럽고 빨랐다ㅋㅋㅋㅋ


 


5분정도 환상의 스킬을 시전받고 내 앞에서 무릎 반을 꿇은채 말없이 묘한 표정으로 대딸을 해주던 아줌마의 모습...


 


그렇게 욕실 바닥에 찍~ 찍~ 정액을 뿌리고선 난 엄청난 허탈감에 휩싸이면서 갑자기 아줌마한테 미안하기도 하고 되게 쪽팔리기도 하더라고ㅋㅋㅋㅋㅋ


 


아줌마는 그렇게 내 욕구를 해소해주고 저녁 밥만 올려준채 황급히 우리집을 빠져나갔다...


 


그 여운으로 그날 밤 나는 부모님이 돌아오시기 전 마지막 밤을 기념해서 3연딸을 치고 개꿀잠을 자고 일어났다


 


개인적으로 참 좋았던 경험이다ㅋㅋㅋ

1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은발의신사님의 댓글

좋은 경험 하셨군요,,,
부럽네요,^^

전체 2,250 건 - 1 페이지
제목
미차운영자 704
미차운영자 677
미차운영자 1,334
미차운영자 1,531
시카고 1,014
미차운영자 1,776
미차운영자 1,570
미차운영자 1,910
미차운영자 2,044
미차운영자 1,020
미차운영자 1,971
미차운영자 1,946
미차운영자 2,239
미차운영자 2,154
미차운영자 2,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