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비서 상미 4

2024.03.27 13:08 4,839 3

본문

4. 실장과 관리인의 거래 ?...

정신을 차린 상미는 그자세로 그대로 움직이질 않았다. 아니 움직이질 못했다.
아침부터 너무 힘이 든 탓일까......
그때 밖에서 "실장님 사다리 다쓰셨어요" 하는 빌딩 관리인 목소리가 들렸다.
실장은 "아! 잠시만요"하면서 둘이 뭐라고 소근댔다.
잠시후 관리인이 들어왔다.
상미는 힘도 없고 사다리 사이에 끼어서 일어 나지도 못하고 관리인 에게
그 야한 자세를 그대로 보여 주고 있었다.
급히 나와 보려고 했지만 실장이 손발을 풀어 주지 않아서 꼼짝 할 수가 없었다.
관리인은 그런 상미를 가만히 내려다 보았다.
아직 볼펜이 그대로 꽃혀 있는걸 보더니 볼펜을 잡고 '쑤욱~~~'밀어 넣었다.
상미는 너무 아파서 눈물이 고였다.
"이봐요 이거 놔요" 하며 소리 첬지만 소용이 없었다.
관리인은 "무슨소리야 너 때문에 오늘 하루 일당 실장님께 고스란히 받혔는데.."
하며 재미있다는 듯이 볼펜을 위아래로 움직였다.
상미도 이제 서서히 항문에서 흥분을 느끼기 시작했다.
실장에게서 느끼지 못한 쾌감을 느끼려는 듯이 몸이 심하게 반응했다.
"아~~~ 하~~~ 음....."
상미는 애써 신음을 참았지만 마음대로 돼지 않았다.
관리인은 참을수가 없는지 보지물과 ㅈ물로 뒤범벅이된 상미의 보지를 한번
만져본후 바지자크를 내려 ㅈ을 꺼낸후 그대로 ㅈ을 꼿고 마구 쑤셔댔다.
실장에 이어 계속돼는 섹스에 상미도 절정을 맞고 있었다.
"아~~윽~~헉헉헉 좀더....."
"이제 보니 상당히 밝히는군...."
'아 내가 어쩌다...' 상미는 창피한 생각이 들 겨를도 없이.
"아~~~좀더..으윽~~~좀더..."를 연신 중얼 거렸다.
잠시후 상미는 "아~~~~윾~~~~" 하며 절정을 맞이 했다'
관리인은 "뭐야 이거 난 아직인데 할수 없지..." 하며 사다리를 반대로 돌렸다.
"고개 들어" 하는 말이 꿈속을 헤메는 상미의 귀에 들어왔다.
고개를 들자....
들어 올 때 느꼈지만 거대한 말뚝이 상미의 눈에 들어 왔다.
"빨어 빨리" 하며 상미의 머리체를 잡아 올렸다.
상미는 하는수 없이 그 말뚝을 입에 품었다.
"넌 가만히 입에 힘만 주고 있어" 하면서 허리를 앞뒤로 움직였다.
그때 마다 목구멍이 막혔다 풀렸다 했다.
점점 관리인의 허리 운동이 빨라 지더니
"윽~~~~"하며 심하게 요동을 치는 바람에 좆이 상미의 입에서 빠지며
정액을 상미의 얼굴에 발사 했다.
상미의 눈, 코, 입에 마구 발사가 돼버렸다.
상미는 하마트면 오바이트를 발뻔했다.
관리인은 상미의 치마에 좆을 딱은후 사다리에 묵인 상미의 손 발을 풀어 주었다.
그리고 사다리를 챙겨서 횡 하니 나가 버렸다.
한참후 정신을 차린후 옷을 다시 입고 정리한후 화장실로 갔다.
보지와 항문을 딱고 세수를 하며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이 너무나 한심했다.
시간을 보니 퇴근시간이 지났다.
사무실에 가보니 다들 퇴근을 했고 실장이 혼자 남아 있었다.
"미안해. 나도 알고 보면 그렇게 나쁜놈은 아냐"
"하지만 조용히 있는게 서로에게 좋아"
하며 문을 나섰다.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3

고목님의 댓글

고목 2024.03.27 13:36

상미씨 생각하니
~~~ㅠ

물주전자님의 댓글

실장 놈 나쁜게새끼네 ~

리치07님의 댓글

리치07 2024.03.27 16:24

그저.ㅋㅋ

전체 5,388 건 - 1 페이지
제목
♡♡연화♡♡ 466
리치07 175
리치07 220
리치07 128
리치07 196
ginni 3,777
프보 3,970
미차운영자 3,251
미차운영자 2,258
미차운영자 1,620
프보 3,563
♡♡연화♡♡ 3,762
럭키가이vb 6,078
자룡조 4,840
프보 6,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