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첫 데이트에서부터 속궁합이 좋아서 색정이 들면…….

2024.03.30 20:55 8,936 1

본문

오래전에 얘기했었던건데 속궁합과 색정은 자신의 취향과 맞아떨어지면 정말 엄청 강하고 질기게 맺어진다고 본다.

특히 내 경험상만으로 보면 색정이나 속궁합이 정말 남녀관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본다.

23살에 복학하면서 헬스장에서 같은 시간대에 운동하다가 만난 30대 중반인 남편하고 별거중인 아이가 둘인 자영업하는 누나하고 운동하다가 그누나의 몸매와 미모에 반하고 운동에 대해서 얘기하고 운동할때 도와주면서 하다가 친해져서 거의 두달가까이 운동전후에 간식이나 커피를 나누어 먹다고 저녁엔 전화로 대화하면서 지내다가 서로 좋아하는 마음이 생겨가던 조금지난 주말에 같이 저녁을 먹자고 하고 신촌의 호프집에서 만나서 저녁을 먹으면서 술한잔 하고 누나의 옆에서 누나의 손을 꼭 잡고 있었다.

손잡고 가까이서 보는 그누나 옷차림이 90년대 초중반 그당시에 유행하던 조금 짧은 가죽치마에 빨간스타킹을 신고 있었는데 약간 취기가 오르면서 그 누나가 너무 이쁘고 더 섹시하게 느껴지면서 자지가 쇠막대기처럼 꼴려오면서  누나의 볼과 입술에 키스를 하고 치맛속에 서서히 손을 넣고 스킨십을 하다가 누나의 스타킹이 팬티스타킹이 아니라 야동에서 보던 가터벨트에 고정되있던 레이스탑 밴드스타킹인걸 알고 내 가슴은 두방망이질하면서 숨쉬기도 힘들정도로 흥분된 상태로 더 혼미해져서 정신을 잃을것같아서 누나의 귀속에 키스를 한번 더하면서 근처 모텔로 가자고하고 
누나가 얼굴이 붉어지면서 고개를 끄덕이면서 허락을해서 바로 근처의 모텔로 누나와 손을 꼭 붙잡고 가게되었다.

누나를 만나기 5년전부터 연상의 유부녀나 돌싱녀 밀프취향의 다양한 여자들과 사귀고 즐겼었지만 내 취향으로 너무 이상형에 맞고 이쁘고 섹시한 누나와 모텔방에 들어오니까 너무 꼴리고 급한마음에 손발이 떨리고 긴장을해서 숨을 가다듬고 누나에게 진한 키스를 해주고 자켓과 치마를 벗기고 나도 옷을 다벗고 꼴려서 하늘로 치솟은 자지를 드러낸 상태로 누나를 번쩍 들어서  눕히고 다시 키스를 하다가 누나의 유두를 빨아주다가 누나의 이쁜 팬티를 벗기고 나를 꼴려서 미치게 만든 야한 빨간스타킹에  감싸인 누나의 다리를 벌리고 누나의 보지를 한참동안 빨아주었다.

흥분하고 희열에 빠져가는 누나를 보면서 나도 더는 참다못하고 자지를 누나의 보지에 꼽기시작하면서 내 와이프가 될 이 누나와 첫 합체가 시작되었다.

앞으로 뒤로 다음날 새벽까지 5번을 사랑을 나누고 누나를 품에안고 자다가 아침에 같이 샤워를 하는사이가 되어서 서로 몸을 닦아줄때 내가 누나의 유두와 보지를 닦아주면서 유두를 살짝 빨아주니까 누나는 약산 신름을 내면서 흥분을 해서 나도 꼴려있는 자지를 누나를 뒤로 돌려서 보지에 박아넣고 샤워부스안에서 누나의 보지에 좇물을 한번 더 싸고 서로 몸을 씻어주고 나와서 누나를 다시 품에안고 사귀자는 다짐을 받았다.

누나가 얘기하기를 내가 자기하고 운동할때 나를보면 항상 내가 자지가 꼴려있고 자기 좋아하고 바라보는거 알고있었다고 자기도 나이가 어리지만  마음이 갔다고 하면서 키스를 해주었다.

한두시간쯤 더 쉬다가 나가려고 서로 옷을 입는데 누나가 전날 입었던 속옷을 다시 챙겨입고 나를 미치게만들었던 스타킹을 신는모습을 보다가 새벽까지 6번을 보지에 자지를 를 박았지만 자지가 터질듯이 겉물을 흘리면서 꼴려서 속옷과 가터벨트 스타킹 차림의 누나를 뒤에서 꼭 끌어안고 한손으로 누나의 가슴과 유두를 만지고 다른 한손으로는 누나의 보지를 만지면서 손가락을 누나의 보지속에 넣고 후벼파주면서 누나의 귓속을 혀로 빨아주다가 누나를 다시 눞히거 누나앞에 무릎을꿇고 보지를 빨고 7번째로 누나의 보지구멍에 내 자지를 꼽고 누나의 자궁속 깊숙히 좇물을 싸고 근처에서 해장국을 먹고 내일 헬스장에서 보자고 하고 집에서 누나와 6시간 넘게 전화통화를 하다가 잠이들었다.

자주 자지를 누나의 보지에 박아대다가 색정이 크게 들어서 서로 물고빨고 꼽고 살다가 몇년후에 모텔에서 누나의 보지에 언제나처럼 자지를 깊숙히 박아넣고  누나 한테 같이 살자고 책임지겠다고 고백하고 별거중이던 남편하고 이혼하고 나랑 결혼하자고 누나아이들도 내가 책임질테니까 같이 오라고 누나없이는 안된다고 하고나서 좀 지나서 남편하고 이혼시키고 같이 살면서 거의 매일 누나의 보지를 빨고 쑤시다가 누나가 내 아이를 낳게 된것이다. 

자세한 예기는 담번에  하겠다. 
6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고목영춘색님의 댓글

인연이라면 어떻게든.... ^^

전체 5,388 건 - 1 페이지
제목
♡♡연화♡♡ 504
리치07 185
리치07 230
리치07 133
리치07 203
ginni 3,811
프보 3,993
미차운영자 3,268
미차운영자 2,266
미차운영자 1,629
프보 3,576
♡♡연화♡♡ 3,776
럭키가이vb 6,096
자룡조 4,856
프보 6,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