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비서 상미 44.김미정의 인내심 테스트

2024.04.13 13:23 2,666 0

본문

44. 김미정의 인내심 테스트

'똑똑똑'
"들어와요"
상미는 미정이가 지점장실로 들어가는 것을 확인후 어제 그장소로 서둘러 갔다.
"안녕 하세요?"
"오늘도 복장 검사 인가요..."
"아니 복장 검사는 됬고, 이제부터 인내심 강화 훈련을 해야되..."
"그... 그래요?"
지점장은 누군가 자신들의 대화를 였듣는다는 생각은 꿈에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어제 처럼 쪼그리고 앉아봐요"
"이... 이렇게요?"
미정은 어제 처럼 쪼그리고 앉아서 다리를 약간 벌려 주었다.
"좋아... 날 어제 처럼 질이 않좋은 손님이라고 생각해요"
"예... 알겠습니다"
지점장은 미정의 스커트 안으로 손을 집어 넣어 미정의 허벅지 안쪽을 쓰다듬었다.
그렇게 쓰다듬는 손은 때로는 미정의 허벅지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서
미정의 보지 부근을 가볍게 거드리고 다시 밖으로 빠져 나갔다.
가끔씩은 미정의 보지살 둔덕을 쓰다 듬기도 하고 갈라진 틈을 따라
기어다니기도 했다.
그러한 터치가 계속 되자 미정의 보지는 조금씩 촉촉히 젖어 들었다.
미정이도 흥분이 되는지 가끔씩 허벅지 안쪽이 경련을 일으키고 있었다.
이젠 눈을 질끈 감고 지점장의 애무를 이를 악물고 참고 있었다.
하지만 자꾸만 증폭되는 흥분에 그만 포기하고 즐기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
미정의 보지는 서서히 애액으로 젖어 보지털을 몇가닥 적시고 있었다.
지점장은 그런 미정의 반은을 보고 좀더 대담한 행동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
"자 그럼 이제 어제 처럼 물건을 주워줘봐요"
미정은 지점장의 말에 정신을 차리고 눈을 떳다.
하지만 마법에라도 걸린듯 지점장의 말에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행동에 옮겼다.
미정도 그런 자신의 행동에 깜짝 놀라고 있었다.
물건을 줍는 척 허리를 숙였을때 지점장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래로 있어봐요"
그말에 미정이는 얼어 붙은듯 꼼짝도 할수 없었다.
다음에 어떤일이 일어날지 약간의 불안감과 기대감이 교차하고 있었다.
지점장은 미정의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어루 만지다가 서서히 내려와
스커트 밑으로 손을 집어 넣었다.
미정의 보지를 손바닥으로 감싸 안은후 서서히 뒤로 이동하여 미정의
항문 부근을 가운데 손가락으로 쓸어 올렸다.
미정의 보지에서 뭍은 약간의 애액이 지점장의 손가락과 미정의 항문에 뭍었다.
미정의 애액을 확인한 지점장의 손은 다시 미정의 스커트 안으로 들어와
미정의 보지를 손바닥으로 감싸며 가운데 손가락에 힘을 주며 서서히 구부렸다.
지점장의 손가락이 갑자기 미정의 보지속으로 파고 들었다.
"흐윽..."
미정의 숨이 일순간에 멈추는듯 했다.
지점장의 손가락은 너무나도 쉽게 미정의 보지속으로 파고 들어갔다.
미정의 보지는 애액으로 충분히 젖어 '푸욱' 하는 소리와 함께
지점장의 손가락을 받아들였다.
"하~~아... 뭐...뭐 하시는 거예요"
"가만히 있어, 이렇게 흥분해 놓고는..."
"하... 하지만 그건... 지점장님이..."
"어째든 흥분한건 사실 이잖아"
미정은 일어서서 지점장의 손을 치우려고 했다.
하지만 지점장의 나머지 한손이 미정의 머리를 눌러 허리를 펼수가 없었다.
미정은 중심을 잡기위해 지점장의 책상에 손을 짚었다.
지점장은 미정의 보지에 손가락을 끼운체로 미정을 들어 올리듯이 팔에 힘을 주었다.
지점장의 손가락은 미정의 보지에 깊숙히 밖히고 미정의 무게 중심은
다리에서 팔로 옮겨젔다.
미정은 두 팔로 온몸을 지탱하고 아무런 저항의 행동도 할수가 없었다.
지점장은 그런 미정의 스커트 자락을 허리위로 들어 올렸다.
미정의 하얀 엉덩이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아앗!"
그러나 미정은 아무런 저항도 할수가 없었다.
두 팔로 몸의 중심을 잡는 것 외에는...
지점장은 그상태로 미정의 보지속으로 들어간 손가락을 구부렸다 폈다 하면서
미정의 질벽에 자극을 주었다.
"흐으읍, 하아~~~"
이제 미정의 입에선 달콤하고 뜨거운 숨이 세어 나왔다.
지점장은 나머지 한손으로 자신의 바지 작크를 내리고 성난 자지를 꺼냈다.
그리고 양다리로 미정의 발을 밖으로 밀어내 다리를 크게 벌어지게 한 후
한손으로 미정의 허리를 감싸앉았다.
이제 지점장은 미정의 보지에 들어간 손가락을 빼고 자신의 자지를 조준하여
미정의 보지에 밖아 버렸다.
"아악!..."
미정은 무의식 중에 소릴르 지르고는 깜짝 놀라 소리를 낮추었다.
지점장은 이런 상황 까지 온 이상 더이상의 저항은 없으리라고 판단하고 양손을
앞으로 내밀어 미정의 브라우스 단추를 풀고 미정의 유방을 꺼내었다.
서서히 허리를 움직이며 자유로워진 두팔로 미정의 유방을 주물렀다.
"하아~~아앙"
미정은 자신의 처지를 잊은 체 자신의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신음을 흘렸다.
"하아 하아 이런 손님은 없겠지만... 그래도 혹시 모르잖아"
"흐~~으음... 흐으~~읍, 너... 너무해요..."
"이런 손님... 마... 만나면 옷값에 팁까지 줄꺼야..."
"흐으응~~ 흐으~~ 하아악"
지점장의 허리의 왕복운동이 점차 빨라지고 숨소리도 거칠어 젔다.
"허억, 허억, 허억"
"하아악... 으으으응..."
지점장의 허리가 일순간에 멈추고 허리를 미정의 엉덩이에 최대한 밀착시켰다.
미정은 몸이 앞으로 쏠리며 지점장의 책상위에 엎어졌다.
"크으으읔... 하아"
"으~~으음... 하으으음~~~"
잠시 동안 두사람의 움직임이 없었다.
미정은 서서히 정신이 돌아오자 지점장 책상위의 유리에서 느껴지는 차가운 기운을 느꼈다.
지점장이 미정의 몸에서 멀어지고 자신의 물건을 뒷처리를 하고 책상에
앉아 담배를 피워 물었다.
미정은 힘이 빠진 몸을 가까스로 일으켜 뒤로 돌아서서 뒷처리를 하고
브라우스 단추를 체우고 유니폼의 고처 입었다.
상미는 두사람의 교성을 듣고 자신의 보지가 질퍽하게 젖은걸 느꼈다.
상미는 휴지로 보지를 닦고 아무일도 없다는 듯이 화장실을 나왔다.  

1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159 건 - 1 페이지
제목
섹스기계 90
하루하루가 1,369
하루하루가 1,815
kyogi2 1,490
좋은매너 1,487
사캇이형 2,518
Handy77 3,962
삿갓 1,133
삿갓 1,239
삿갓 727
삿갓 773
삿갓 668
삿갓 676
삿갓 782
삿갓 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