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선생의 밝힘증 진단 - 1부

2023.01.21 12:06 3,890 0

본문

869a82438eac5661511a392ab3598c.jpg

정신과 의사;네! 안녕하세요?무슨일로 전화를 하셨죠?

선생;네에 실은......저...

의사;괜찮아요.천천히 하고 싶은 말을 해보세요.

선생;실은 제가 좀 밝힘증이 심한거 같아서요.

의사;으음 그러시군요..심호흡을 크게 한번하시고 하고 싶은 말씀을 천천히 해보세요. 선생:네에 그럼....

선생;난 지금은 도시에서 수학을 가르치고 있는 28살의 처녀선생이예요. 원래는 꿈이 세계에서 유명한 물리학자가 꿈이였지만 실력이 안따라줘서 교육대학원에 들어가 어렵게 고등학교 얘들을 가르칠 자격을 얻었죠. 그리고 얼마안있어 발령을 받아 어느 시골의 작은 중고등학교에 들어가게 獰楮?

최근엔 이런시골에서도 공부열풍이 심하답니다.배우지 못하면 농사도 못짓는 다는걸 모두 느끼고 있기 때문이예요. 우루과이라운드다,수입개방이다해서 경쟁력이 없으면 도태되는걸 알기에 언제나 연구하는 자세로 농사를 짓고있죠.

처음 이곳에 왔을땐 끔찍했어요. 도시생활의 세련미만 배워온 나한테는 이곳은 정말 아니였어요. 버스에서 발을 내딛는 순간 고생은 시작獰楮? 끝없이 이어진 비포장 도로위로 방금전에 지나간 경운기 덕택에 뿌였게 먼지가 날리는 길을 한참을 걸어야 했죠. 아~저멀리 교회탑이 보이면서 저는 힘을내 걸었어요.

난 정신없이 한참을 걸으며 한번씩 부는 바람에 먼지를 덮어쓰면서 결국은 그곳에 도착했죠. 왜냐하면 교회건물 바로 옆이 학교였거든요.

정말이지 운동장하나는 정말 넓었어요.건물은 3층으로된 낡은 건물로 1층은 교무실과 양호실,그리고 과학실등 그외에 고등학교 몇반이 있었어요. 그리고 2층은 전부 중학교였고요,3층은 체육관으로 여기서 체조나 농구 기타 여러가지로 이용되는 곳이죠. 아 그리고 화장실은 학교뒷편에 재래식 화장실이 여러칸이있어요.

군데군데 누렇게 색이 변해 그곳을 지날때마다 냄새에 코를 막아야하죠. 그리고 대변보는곳은 그 깊이를 알수없을 만큼꽤나 깊어보였죠. 또 옆칸과 옆칸이 모두 나무로 되어 있고 군데 군데 구멍이 뚤려 있어 건너편 사람의 힘주는 모습이 다 보일지경이랍니다. 물론 뒤에도 마찬가지로 벌레먹은 나무로 되어 있어서 구멍이 송송 뚤려서 바람이라도 불면 을씨년 스럽기까지 해요.

으음 그리고 이곳은 교사 한명이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다 가르쳐야하죠. 수업이 많은 날은 쉬는 시간마다 다른걸 챙겨야 해서 정신이 없어요. 아 제가 자던 곳도 소개할께요. 저는 이곳의 생활이 마음에 안들어 약간 떨어진 도회지에 방을 얻었죠.

도회지라해도 촌이나 다름없어요. 다행히 욕실 있는곳을 얻기가 힘들었지만 좋은 사람들의 소개로 얻을 수가 있었죠.마당이 한 50평은 되는 꽤나 큰집이였죠. 제 방은 천정이 낮아 불편하긴 했지만 넓고 깨끗해서 지내는데 무리는 없었어요. 주인 아저씨도 그리 나쁜사람같지는 않았어요. 좀 대머리에 음침하긴 했지만.....

그래도 아주머니는 시골분답게 아주 잘해주셨어요.무슨일을 하시는지 저녁 늦게나 보이셨지만요. 처음엔 적응이 안되서 힘들었어요. 왠지 어리숙해보이는 애들을 가르치기도 힘들었고,낯선곳이라 잠도 잘 오지 않았죠.

의사;으음 이제 어느정도 알겠으니까 본론을 얘기해 보시겠어요.

선생;네에 안그래도 지금부터 말씀드릴려고요. 아 그러니까 언제던가?어쨌든 어느정도 적응이 되어 갈때쯤 난 어김없이 늦잠을 자다가 벌떡 일어나 시계를 봤어요. 이년의 시계가 또 울리지 않은거예요.

난 일어나 대충 씻은뒤 화장도 대충하고 옷도 어제 입었던 양장 스타일의 스커트와 자킷을 입었어요. 아 근데 이 바쁜와중에 다리 사이가 전날밤에 흘린 땀때문에 찝찝한거예요. 그래서 난 팬티를 벗어버리고는 다른걸 고르다 시계를 보고는 그냥 집을 나와야 했어요. 이미 출근 시간이 지나가고 있었거든요.

나는 운이 좋게도 바로 택시를 잡을 수가 있었어요. 아슬아슬하게 교무회의에는 늦지 않았어요.휴우~더워 얼렁뚱땅 회의가 끝나고 첫 수업에 들어가야 했죠.

첫 수업은 중학교 2학년 수업이였어요. 하나같이 검게 그을린 아이들..... 여하튼 오늘 필기할걸 칠판에 쓰고는 내 자리로 가서 앉았어요. 저는 언제나 치마를 입기 때문에 의자에 앉으면 어느정도 노출된것 같은 기분이 되죠.

저는 순진한 시골애들이 저를 훔쳐보려하는 무척 재미가 있었어요.제가 처음 이곳에 왔을때만 해도 걱정이 많았어요. 훔쳐보면 어쩌지,짖은 질문을 하면...... 하지만 이 애들은 정말 순진해서 여태까지 그런애가 없었죠. 그러다보니 오히려 제가 점점 장난을 하게 되었죠. 일부러 다리를 바꿔가며 꼬기도 하고.....

근데 오늘 아이들의 훔쳐보는 눈빛이 다른날과는 달랐어요.

아차 오늘 팬티를 안 입었지하고 생각하자 기분이 더 이상해지더군요. 특히 제 앞에 앉아 있는 아이는 필기할 생각은 안하고 책을 들어 자기 얼굴을 가리고 저를 훔쳐보는거예요. 저는 왠지 자극이 되서는 더 보이고 싶어지더군요.

그래서 발목이 아픈듯 오른발을 들어 발목을 주물렀어요. 아~정말 제 속을 봤나봐요.그애의 한손이 바지속에 들어가 있더군요.

어머 내앞에서

나는 부끄러움에 그만 일어나서 칠판에 적힌걸 설명하는데 시간을 보내고 수업을 마쳤어요. 잠깐이지만 흥분했었나봐요.제가..... 교무실로 간 저는 다음 시간은 수업이 없는걸 알았죠. 그래서 화장실에가서 용변을 보기로 하고 교사용 화장실로 갔어요.

그런데 그곳은 이미 만원이더군요. 할수없이 학생용 화장실로 갔는데 쉬는 시간이라 그런지 애들이 많더군요. 저는 아이들이 인사하는걸 받으며 부끄러운 마음으로 빈칸을 찾아 들어갔죠.나는 쏴하는 소리를 내며 물줄기를 내보냈어요.옆에서 들었을거예요. 그리고는 힘을 줬어요.끄응하고....

근데 왠지 기분이 이상하더라고요. 그때까지도 전 화장실에 구멍이 이렇게 많이 뚤려있는지 몰랐거든요. 사방에서 애들이 훔쳐보고 있는거에요. 저는 부끄러움으로 다리에 힘이 빠지려는걸 간신히 참으며 다리 사이로 뒤를 봤죠.

어머나~뒤에서도 누가 보고 있었어요. 옆에서 보면 저의 엉덩이 밖에 못보겠지만 뒤에서는 저의 항문에서 나오고 있는 변과 붉은 저의 꽃잎까지 모두 봤을꺼 아니겠어요? 너무해.....저는 부끄러움과 흥분으로 그만 변이 짤려서는 나오지 않는거에요.

전 시원하게 누지는 못했지만 휴지로 항문을 딱아내고 손가락으로 확인을 한뒤 일어났어요. 뒤에 있던 애는 그 상황을 빠짐없이 모두 보았을꺼에요. 제가 팬티를 안입고 있는것까지 알겠죠.

나는 빠르게 문을 열고 나가서 뒤돌아가 그 애를 봤어요. 그 아이는 도망치려다가 나와 부H치고 말았죠.

"너희들 이따가 점심시간에 체육관에 모두 올라와"

하고 화난듯이 소리를 지르고는 저는 교무실로 갔어요. 부끄러움과 흥분의 이중적 감정을 안은채로..... 저는 그애들이 성교육이 필요하단걸 느꼈죠. 교무실로 간 저는 교장실로 불려가게 獰楮?

혹시 자주 지각을 해서 그러나

무슨 일인지 걱정이 앞섰지만 일단 들어갔어요. 교장선생은 차근차근 한껏 근엄하게 얘기를 하기 시작했어요.

"최선생,최선생이 오고부터 학교 분위기가 좋아진건 알겠어요.하지만 지금 한창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선생의 약간 노출이 어쩌면 애들에게 심각한 문제를 주지 않을까 해서요."

"저는 그렇게 짧은 옷을 입지는 않았는데요."

하며 저는 도시에서는 지금 입고 있는 옷보다 20센티는 짧은 옷을 당연한 듯이 입고 다닌다고 설명했죠.그게 저의 실수였죠. 그러자 갑자기 교장은 자기의 말에 대든다 생각했는지 벌컥 화를 내며

"여기는 도시가 아니요.그리고 만약 그렇게 입고 다니면 이곳에서는 당장 ?겨날거요.한번 그옷을 올려 보시오."

하며 화를 내는 거였어요. "어~저어"하며 머뭇거리는 내게

"어서 그 옷을 선생이 애기한대로 20센티를 접어 올려 보시요."

하며 화를 내셨어요. 전 그만 기가 질려 교장의 말을 들었어요. 일어나서 옷을 접어올린뒤 교장의 눈치를 봤어요. 교장은 서랍에서 옷핀을 꺼낸뒤 제게 다가왔어요.저런건 왜 가지고 다니는지....그는 직접 옷핀을 제 스커트에 꽂으려 했어요.

"크음,방금 화장실에 갖다 왔는 모양이로군,그리고 이게 20센티요?"

하고는 저의 치마를 더 접어 올리고는 옷핀을 꽂으려 하더군요.

"저어 제가...."

"獰楮?내가 하겠오"

저는 무릅을 끓고 앉아 옷핀을 꽂고 있는 교장의 눈에 저의 노팬티를 들킬까봐 부끄러움으로 다리가 떨려왔죠. 교장은 자기의 눈에 저의 다리사이가 보일정도까지 치마를 접어올리고는 옷핀을 다 꼽았어요. 그리고는 일어나서

"그렇게 하고 이곳을 다니면 아마 선생은 여기서 하루도 편히 못있을꺼요."

하고는 의자에 앉으라고 하더군요.

"한번 앉아 보시요. 그 옷차림이 아이들에게 얼마나 보여지는지 보게"

하고는 제 앞에 쭈그리고 앉지 않겠어요. 전 다리 사이를 꾹 누르고는 앉아야 했어요. 부끄러움으로 다리사이가 꿉꿉한 상태가 되버렸어요. 교장은 점점 저를 부끄럽게 하더군요.아~

"정말 부끄러운 일이요.얘들이 뭔가 궁금해 노트에 적힌걸 물어오면 선생은 그아이에게 다가가 허리를 숙이고는 보아야 하지 않소?그러다 보면 의례히 치마가 조금 올라갈것이고...한번 내가 학생이라 생각하고 그런 자세를 M해보시요."

"어머 교장선생님"

"어허!빨리 해보시요.선생이 아까 한말이 얼마나 잘못楹?보여주려는거니까"

전 부끄러움과 수치심으로 항변하고 싶었지만 감히 그러지는 못하고 탁자위에 상체를 기댔어요. 갑자기 교장이 제 옆에 있다가 저의 뒤로 갔어요. 그리고는

"헉!이런 선생 이제보니까 아예 팬티도 안입고 다니시는구만 "

하고는 저의치마를 아예 다 올리고는 저의 하얗고 큰 엉덩이를 보시는 거였어요.

"선생!혹시 아이들을 유혹하는거 아니요?어린애들을...."

교장선생은 아까와는 달리 많이 부드러워진 목소리로 저의 엉덩이에 손을 올리고는 그런 말을 했어요.

"아니에요.아침에 늦잠을 자서...."

저는 할말이 없었어요.정숙한 여자가 팬티도 안입고 학교에 나왔다면 누구라도 누굴 유혹하기위해 그럴것이라 생각할테니까요.

"으음!늦잠을 자면 팬티를 안입으시나보군.흐흐"

교장은 음침한 웃음을 날리며 저의 다리를 더 벌리게 하더군요. 저는 교장한테 뒷모습을 모두 보여지고 있다고 생각하자 엄청 자극적인 기분에 빠지고 말았어요. 이곳에 와서 겪은 자극중 가장 강한 자극이였죠. 교장은 손을 비스듬하게 세워서 저의 다리사이를 슬슬 비비기 시작하면서

"선생의 밝힘증을 내가 오늘 고쳐주겠오."

하고는 자기의 바지를 벗고는 첨단을 꺼냈어요. 저는 교장이 저의 꽃입을 벌리자 그만 흥분으로 주저앉을껐만 같았어요.

"으윽"

제 속으로 교장의 첨단이 곡예를 하듯이 들어와 움직이기 시작하더군요. 나이도 제법 드신분이 아주 딱딱하고 제 속을 꽉 채울듯이 큰 물건을 가지고 계셨어요. 하지만 자기도 너무 흥분이 榮쩝?조금 움직이더니 빼내더군요. 그리고는 손가락으로 깨끗히 딱이긴 했지만 방금전에 변을 본 저의 검은 항문을 비볐어요.

저는 탁자에 엎드려 기댄채로 교장이 하는걸 느끼고 있었어요. 그는 손가락에 침을 잔뜩 바르고는 저의 항문에 조금씩 밀어였더군요. 저는 아팠지만 변태적인 쾌락도 느낄수 있었죠.아하악~ 몇번을 그렇게 하던 교장은 손가락을 빼내고는 저를 돌려 앉게 하고는 자기의 첨단을 빨게 했어요.

저는 쭉쭉 빨며 침을 잔뜩 묻혀 드렸죠.

"뒤돌아 엎드려 바닥에"

교장의 명령에 전 카페트바닥에 엎드렸어요. 교장은 뒤에서 저의 침으로 번들거리는 첨단을 저의 항문에 대고는 조금씩 밀어넣었어요.밑둥까지 집어넣은 교장은 크게 신음소리를 내며 좋아하더군요.저도 새로운 느낌으로 특이한 흥분을 느꼈어요. 왠지 굴욕적이면서도 당하고 말았다는..... 저는 저절로 꽉 힘을 주며 물어줬어요.

"흐어억"

교장은 너무나 기분이 좋아 저의 항문 깊숙한 곳에다 싸버리고 말았죠. 그리고 잠시후 "이번엔 내가 실수한거같군.다시는 그런일로 부르지 않을꺼요."

하고는 나의 항문에서 아직도 잘빠지지 않는 첨단을 힘주워 빼내고는 저의 입에 갖다? 저는 그걸 깨끗히 빨아주고는 바지안에 넣어드렸죠.

"앞으로 내가 부르면 오늘처럼 팬티를 안 입지말고 입고 오시오.벗기는 맛도 있어야지..하하"

교장은 앞으로의 관계를 암시하면서 저의 꽃잎과 엉덩이를 만지고는 저를 내보냈어요. 저는 만족하지 못한 육체를 달래며 오전을 보냈어요. 곧 점심시간이 다가 왔어요. 저는 점심도 거른채 체육관으로 올라갔죠.어머!이미 그애들이 먼저 와 있는거 있죠,세상에 나보다 빨리 올라오다니... 무얼 바라는걸까?오늘은 여기까지만 얘기할께요. 지금 너무 흥분되서....

의사;어험,저도 이야기를 더 듣기가 거북할 정도로 흥분이 되는군요.

선생;그럼 다음에 다시 오겠어요.

의사:네네에,내일 꼭 오십시오.

선생;잘 모르겠어요.내일은......

l
 

2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368 건 - 1 페이지
제목
강도경 17
미차운영자 709
미차운영자 727
미차운영자 715
미차운영자 3,532
미차운영자 3,018
미차운영자 4,319
미차운영자 5,328
미차운영자 4,006
미차운영자 6,246
미차운영자 7,894
미차운영자 6,948
미차운영자 2,874
미차운영자 6,409
미차운영자 1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