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비서 상미 66.비디오방 에서...

2024.04.19 09:31 2,845 0

본문

66. 비디오방 에서...

그남자의 두개의 손가락은 미숙의 보지속을 휘저어 놓고 있으면서 엄지 손가락을 미숙의 뒷문쪽으로 움직였다.
그 손가락은 바로 미숙의 뒷문에 정확하게 조준을 하고 강하게 힘을 주었다.
미숙은 자위 경험은 있었지만 이렇게 항문에 대한 자극은 처음이었다.
"헉!!!"
"보이지는 안지만 이곳도 이쁘게 생겼을것 같은데...?"
그남자가 엄지 손가락에 힘을 주자 엄지 손톱의 일부가 미숙의 항문 속으로 잠기게 되었다.
"하아악!!! 그... 그만..."
미숙은 다시 핸드백을 잡은 손에 힘이 들어갔다.
미숙이 핸드백을 강하게 움켜쥐자 그남자는 무슨생각이 떠올랐는지 미숙의 핸드백을 빼았듯이 낚아챘다.
그리고 미숙의 귀에 나즈막히 속삭였다.
"이봐. 이걸 찾고 싶으면 다음 정거장에서 내려..."
미숙은 눈앞이 캄캄해짐을 느꼈다.
지금의 상태로 윤사장의 사무실로 갈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가까운 속옷가계에서 속옷을 산다음 그것을 입고 갈 계획을 세우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지금 핸드백을 뺐겨 버렸으니 지갑도 동시에 빼았겨 버린 것이다.
"도... 돌려줘요"
"조용히 따라내려"
미숙은 그남자의 요구대로 하기로 마음 먹었다.
그남자는 다음 정거장에 지하철이 도착할때 까지도 계속 미숙의 보지와 항문을 쑤시고 있었다.
지하철의 안내 방송이 나오자 그남자는 미숙의 보지와 항문에서 손을 뗀후
미숙의 핸드백을 자신의 가방속에 집어넣었다.
남자가 여자 핸드백을 들고 다닐수는 없기 때문이었다.
지하철의 문앞에 서자 전철이 정지한후 문이 열렸다.
미숙의 조용히 그남자의 뒤를 따라 내렸다.
계단을 올라갈때 역무원이 서있는 모습이 보였다.
'저 역무원한테 도움을 청해볼까...'
하지만 미숙은 자신도 모르게 벌써 그남자를 따라 개표소를 나오고 있었다.
'저남자는 나를 어디로 데려가는 것일까...'
미숙이 한동안 그남자의 뒤를 따라가자 그남자는 으슥한 골목의 비디오방 앞에서 발길을 멈추었다.
"뭐해? 빨리 오지않고..."
"어... 어디로 갈려구요"
"잔말말고 따라와"
그남자가 들어간곳은 미숙의 예감대로 비디오방 이었다.
안으로 들어서자 그남자는 성인용 비디오를 하나 고른다음 주인의 안내에 따라 방으로 들어갔다.
미숙도 그남자가 들어간 방으로 뒤쫒아 들어갔다.
방에 들어서자 방안의 조명이 어두워 지면서 바로 그남자가 고른 비디오가 화면에 나오고 있었다.
그남자는 미숙을 안쪽으로 들어가게 한후 자기는 문앞에 서서 미숙을 바라보았다.
"거기 누워"
하며 두개의 비디오방 의자중 안쪽에 있는 의자를 가르켰다.
말이 의자지 싸우나용 의자라 앉는게 아니라 눕는 형태가 되었다.
미숙은 그남자의 요구대로 안쪽의 의자에 누웠다.
미숙이 눕는 것을 확인하자 그남자도 미숙의 옆에 누웠다.
그 남자는 미숙의 옆에 눞자마자 미숙의 유방을 주므르기 시작했다.
미숙은 상황이 여기까지 진행된 이상 더 이상의 반항은 소용이 없다는 것을 느끼고 그 남자가 하는대로 몸을 맡기기로 했다.
그남자는 미숙이 별다른 반항이 없자 미숙의 유방을 양손으로 한쪽씩 주물렀다.
그리고 미숙의 귀볼을 살금살금 물어주기도 하고 더운바람을 불어 넣어 주기도했다.
"후우욱~~~"
"하아악! 흐음~~~"
미숙은 자신의 귀가 그렇게 자신을 흥분을 시킬수 있다는 사실을 오늘 처음 알게 되었다.
미숙이 그남자의 애무에 반응을 보이자 그남자는 미숙의 브라우스 단추를 하나씩 풀르기 시작했다.
"아... 안돼요"
"이봐! 아직도 버팅기나? 그럼 그몸으로 지갑도 없이 혼자 가든가? 후후후"
"어서 내지갑 돌려줘요"
"그럼 내말을 잘 들어야지..."
하며 다시 미숙의 브라우스 단추를 풀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미숙의 반항이 없었다.
그남자는 미숙의 브라우스 단추를 모두 풀고 미숙의 브라우스 자락을 좌우로 활짝 펼쳐 놓았다.
'아아... 이런'
미숙은 본능적으로 브라우스 자락을 여미려고 했다.
"어허! 손치워"
미숙은 그남자의 말에의해 잡았던 브라우스 놓아야만 했다.
그남자는 다시 미숙의 브라우스 자락을 아까보다 더 넓게 펼쳐 놓았다.
그러자 노브라인 미숙의 거대한 유방이 그남자의 눈앞에 나타났다.
"흐음~~~ 괭장해..."
미숙은 수치심에 그만 두눈을 지끈감고 그남자가 여기서 그만 멈추어 주기만을 바라고 있었다.
그러나 미숙의 바램은 바램일 뿐이었다.
그남자의 왼팔이 미숙의 목뒤로 돌아 미숙의 왼쪽 유망을 덥썩 움켜 잡았다.
"허억!!!"
미숙은 김과장과의 성행위가 있었지만 이렇게 처음보는 사람이 자신의 몸을 만진적은 없었다.
그러니 놀라고 당황하는건 당연한 일이었다.
미숙이 놀라눈을 떳을때 그남자의 머리가 자신의 코앞에 있음을 발견할수 있었다.
그리고 그남자의 입은 미숙의 오른쪽 유두를 물고 브드럽게 빨아주었다.
"흐으음~~~"
그남자는 왼손으로 미숙의 커다란 유방을 주므르며 입으로는 넓게 빨아들인 다음
미숙의 유두주위를 혀로 빙빙돌려가며 자극을 주었다.
"하아~~~ 흐으음..."
그남자의 애무는 거기서 끝나지 안았다.
그남자의 나머지 한쪽손이 미숙의 보지로 다가가고 있었다.
미숙의 보지는 이미 흥건히 젖어 남성을 받아들일 준비가 완벽하게 끝나 있었다.
지하철 안에서 부터 젖기 시작하여 계속해서 애액을 흘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남자의 오른손이 미숙의 보지에 닿자 미숙은 양쪽 허벅지에 힘을주고 양무릎을 바짝붙여 그남자의 손을 저지하려 했다.
그러나 그남자의 손은 이미 미숙의 보지둔덕에 닿아 있었고 그곳까지 흥건히 젖어 그남자의 손을 적시고 말았다.
"후후... 이렇게 많이 흘리고 있었나?"
하며 손을 돋게 펴서 손날을 세워 미숙의 보지 둔덕에 밀착시켰다.
미숙이 허벅지에 힘을 주고 있었기 때문에 손바닥으로 보지를 만질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남자가 손날을 세우자 미숙의 왼쪽허벅지는 그남자의 손등을 오른쪽 허벅지는 그남자의 손바닥을 콱 물고 있었다.
그러나 미숙이 흘린 애액으로 허벅지 부분까지 젖어 있었기 때문에 그남자가 손을 상하로 움직이자
'찔꺽 찔꺽'소리를 내며 미숙의 허벅지 사이를 움직이고 있었다.
미숙의 양쪽 허벅지와 보지둔덕을 동시에 자극하는 결과를 낳게된 곳이다.
결국 미숙의 방항은 자신의 성욕을 급격히 증가시키고 이성을 잃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하고 말았다.
"하아악!!! 흐으음... 그... 그만..."
그남자는 오른손의 엄지를 펴서 미숙의 보지의 갈라진 부분을 위아래로 문지르고
손바닥과 손등으로 허벅지 양쪽을 계속해서 문지르고 있었다.
미숙은 무의식중에 그남자의 손을 멈추게 하려고 허벅지에 더욱힘을 주었다.
그러나 그런 미숙의 행동은 미숙의 성욕을 점점더 증가만 시키고 있었다.
"으으으응~~~ 아아악... 미... 미치겠어..."
그남자의 엄지손은 미숙의 보지입구를 들어갈듯 스쳐 지나가고 클리토리스를 살짝살짝 스치며 지나갔다.
그런 움직임이 미숙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고 있었다.
결국 미숙은 그남자의 집요한 애무에 무너지고 말았다.
미숙은 비디오방 의자의 발밭침에 양발을 올려놓고 무릎을 최대한으로 벌리고
엉덩이를 번쩍들어 보지를 완벽하게 공개하면서 그남자의 손이든 물건이든 아무거나 넣어주기를 바랬다.
"하아아~~ 흐음~~ 으으음~~~"
"이런... 음탕한년!!!"
그러나 그남자는 미숙의 바램을 들어줄 생각이 없는듯 훤히 들어난 미숙의 보지 입구쪽에서 손가락을 스쳐 지나가게만 했다.
"하아아~~~ 으으으~~~~"
그남자는 엄지손가락을 미숙의 보지입구의 왼쪽을 지긋이 누르며 검지손가락을 클리토리스에 문지르기 시작했다.
"하아악!! 으으으~~~ 아아앙"
미숙은 자기도 모르게 보지에 무언가를 넣고싶은 충동에 허리를 틀어 보지를 왼쪽으로 이동 시켰다.
그남자의 손가락을 자신의 보지속으로 집어넣고 싶은 충동에 자신도 모르게 한 행동이다.
'아아... 미치겠어... 뭐든 넣고 싶어'
하지만 그남자의 손가락은 다시 미숙의 보지 오른쪽으로 이동했다.
미숙은 그남자의 손가락을 따라 보지구멍을 맞추기위해 허리를 돌리며 그남자의 손가락을 따라다녔다.
"아아~~~ 이제 그만하고 어서..."
"뭐? 뭐라고 하는거야?"
그남자는 미숙의 의도를 알면서도 외면하며 계속 미숙의 보지와 자존심을 농락하고 있었다.
비디오의 남녀도 성행위를 하느라 연신 남녀의 신음소리가 TV의 스피커에서 흘러 나왔다.
미숙은 달아오른 몸도 주체하기 힘든판에 비디오의 남녀의 성행위를 보자
이성을 유지한다는 것은 자신에게는 불가능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미숙의 치마는 이미 허리에 말려져 있어 미숙의 하체를 완벽하게 드러내고 있었고
상체는 브라우스를 입고 이쓰나 양쪽 팔만을 가릴뿐 옷의 기능을 다하지 못했다.
그남자는 미숙의 몸에서 떨어져 자신의 의자에 반드시 누웠다.
그리고 바지벨트를 풀고 팬티도 끌어내어 자신의 물건을 드러냈다.
그남자의 자지도 이미 흥분으로인해 하늘을 뚫을듯 우뚝 서있었다.
그리고는 미숙을 끌어다가 자신의 배위에 앉게 만들었다.
미숙의 양쪽다리는 M자 모양으로 벌어져 자신의 보지를 그 남자의 눈앞에 드러내고 있었다.
그남자는 배위로 미숙의 엉덩이와 보지둔덕, 그리고 보지털의 까칠까칠한 느낌을 느낄수 있었다.
"이봐 니가 원하는대로 내물건을 니 보지에 넣어봐"
"아아... 어... 어떻게... 난 못해요"
"그래? 그럼 어디..."
하면 또다시 미숙의 보지둔덕과 클리토리스를 자극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벌어진 미숙의 다리사이로 다른손을 이용하여 항문에 대한 애무도 병행했다.
"아아~~~ 하아악... 더... 더이상은..."
"더이상은 뭐?"
"하아아~~~ 흐으음~~~ ......"
미숙은 신음 소리만 낼뿐 더이상 말을 하지 못했다.
"자자... 어서 내 물건을 넣어봐... 너도 좋아 할꺼야"
"아... 아니예요"
"너는 싫어할지 몰라도 니 보지는 무척 좋아할껄... 어서"
미숙은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미쳐버릴것 같은생각에 그남자의 말을 따르기로했다.
미숙이 그남자의 자지에 자신의 보지를 맞춘후 다리에 힘을 빼자
그남자의 자지는 미숙의 보지속으로 '푸우욱' 하는 소리를 내면서 자취를 감춰버렸다.
"하아악!"
"우우~~~ 죽이는군..."
미숙은 오래동안 참아왔던 포만감에 자신도 모르게 보지쪽의 근육에 힘을주었다.
"크윽! 하아악 콱콱 물어주는게 아주좋아"
"아아... 그런말 하지 말아요"
"그래도 사실이잖아. 이 색녀야"
"아아아... 제발..."
"자 이제 허리를 움직여봐"
그남자의 말을 기다리기라도 한듯이 미숙의 허리를 상하로 움직이며 방아를 찢듯이 움직였다.
'푸욱 푸욱 푸욱'
'퍼억 퍼억 퍼억'
"하악! 하악! 하악!"
"후욱! 후욱! 후욱!"
비디오 방안에는 비디오의 남녀 한쌍과 미숙과 낯선남자의 베드씬으로 음탕한 소리만 울려퍼지고 있었다.
"그래... 좋아... 좀더빨리"
"아아... 난... 몰라..."
미숙은 수치심으로 인하여 목까지 벌겋게 물을 들이면서 엉덩이를 들었다 놨다하며
그남자의 물건을 자신의 보지로 열심히 문지르고 있었다.
"하악! 하악! 하악!"
'아아... 내가 무슨짖을...'
머리속은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지만 미숙의 엉덩이는 그남자의 말에의해 속도를 높여가며 미친듯이 움직이고 있었다.
"크으윽! 그래... 그렇게 잘하는데..."
"하아! 하아! 하아! 아아악... 모... 몰라..."
미숙은 연신 모른다는 말만을 되풀이 하

0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728 건 - 1 페이지
제목
니안의로켓 454
리치07 397
리치07 291
리치07 254
리치07 241
리치07 1,397
ginni 4,620
삿갓 1,659
삿갓 1,093
중화동50대찰보지 3,947
삿갓 827
삿갓 693
삿갓 714
삿갓 841
삿갓 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