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비서 상미 81.그때 그 남자(3)

2024.04.24 09:49 2,833 0

본문

81. 그때 그 남자(3)

미숙은 다리가 더이상 벌어지지 않게 하려고 허벅지에 더욱 힘을 주었다.
그럴때 마다 미숙의 보지와 항문이 수축을 하여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보지와 항문이 움찔움찔 하며 수축과 이완작용을 되풀이 하였다.
'아아... 창피해... 그리고 기분이...'
미숙은 전에도 느낀적이 있지만 극도의 수치스러움을 느낄때
자신도 모르게 흥분을 하는 현상을 여러번 느꼈었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봐... 계속 그렇게 움직이니까 나도 흥분이 되잖아..."
"그... 그만..."
"이봐 좀 가만히 있어봐 그렇게 자꾸 움직이면 재대로 볼 수 가 없잖아..."
'하아아... 제발...'
미숙은 그런 자신의 약점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흥분할 자신의 모습에 대해 두려움과 초조함을 느끼고 있었다.
그리고 지금 종업원의 숨결마져 느낄수 있을 정도로 가까운 거리에서
자신의 보지와 항문이 보여지고 있는 것 이다.
종업원도 흥분이 되는지 숨이 거칠어지며 입에서 뜨거운 바람이 나오고 있었다.
그 뜨거운 바람은 곳바로 미숙의 보지와 항문에 와 닿았다.
미숙은 종업원의 숨결을 느낄때 마다 보지와 항문에 더욱 힘이 들어가며
보지가 얼얼해 지는 기분이 들 정도로 뜨거워 지고 있었다.
'아아... 이... 이러면... 안되...'
미숙의 보지에서 서서히 뜨거운 애액이 베어나오기 시작했다.
아직은 질구를 덮고있는 꽃잎에 가려저 밖으로 보이지는 않았지만
지금처럼 미숙의 흥분이 계속 된다면 얼마 안가서 종업원의 눈으로 확인이
가능할 정도로 애액이 흘러 나올 것 이다.
'아아... 어... 어떻게...'
종업원의 뜨거운 잎김은 계속해서 미숙의 보지와 항문을 자극하고
미숙의 다리는 부들부들 떨며 다리가 더이상 벌어지는 것을 막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미숙의 행동은 더욱더 자신의 몸을 뜨겁게만 할 뿐 이었다.
"그렇게 힘이 들어? 그럼 다리에 힘을 빼봐... 크크크"
'아... 안되... 자꾸 다리가...'
미숙은 얼굴에 홍조를 띄며 보지로는 뜨거운 애액을 계속 해서 내보내고 있었다.
그 애액은 마침내 꽃잎을 적시고 꽃잎의 가장 자리를 반짝반짝 빛을 내게 만들었다.
"이봐... 이액으로 꽃잎이 젓고있어..."
"그... 그만 해요..."
"굉장히 많은 양인것 같은데... 어디한번 볼까..."
"아... 안되..."
하며 종업원은 미숙의 보지둔덕을 양쪽 엄지손가락으로 벌려 보았다.
그러자 꽃잎에 막혀 나오지 못한 애액이 봇물이 터지듯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왔다.
'주루룩... 뚝뚝뚝'
미숙의 보지에서 그동안 쌓여있던 애액이 꽃잎의 개방으로 인해 보지에서
흘러나와 미숙의 항문쪽으로 흘러 내렸다.
그리고 그 애액의 조금씩 모여 미숙의 항문에서 방울져 종업원의 입가로 떨어졌다.
"우와~~~ 엄청난 양인데..."
하며 종업원은 입을벌려 미숙의 애액을 받아 먹었다.
"뭐... 뭐하는 짓이야...!"
하며 보지에 힘을 주어 더이상 애액이 흘러 나오지 못하게 하려고 했다.
미숙이 보지에 힘을 주자 미숙의 보지속에 차있는 애액들이
쭈우욱 밖으로 밀려나와 더욱 많은 양의 애액을 종업원의 입안에 흘려 넣었다.
"아항~~~ 어떻게... 몰라..."
'꿀꺽 꿀꺽'
"음... 맛이 괜찮은데..."
하며 종업원은 미숙의 애액의 맛을 평가하였다.
미숙은 이런 극도의 수치를 느끼기는 난생 처음 이었다.
"하아악! 흐으윽... 제발...."
종업원은 손가락 두개를 더이상 벌어질수 없는 상태로 벌어진 미숙의 보지에 찔러 넣었다.
벌어질 대로 벌어지고 애액을 잔뜩 머금고있는 미숙의 보지가 종업원의 손가락
두개를 받아들이는 일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종업원의 손가락이 미숙의 보지속으로 파고들자 미숙의 보지는
'푸우욱' 소리를 내며 그안에 고여있돈 애액이 종업원의 손가락을 적시며 밖으로 흘러 나왔다.
'쭈루룩! 쭈룩!'
미숙의 보지속을 체우고 있는 애액이 종업원의 손가락에 의해 밖으로 흘러 나오며
내는 소리를 미숙도 들을 수가 있었다.
"하아악! 흐으윽..."
미숙은 애액의 흐름과 소리를 멈추려고 보지에 더욱 힘을 주었다.
그러나 그러한 행위는 미숙의 보지속에 차있는 애액을 더욱 힘차게 밖으로 내 보낼 뿐 이었다.
'쭈루룩! 쭈우욱!'
"와~~ 정말 넌 대단해... 어떻게 이렇게 많이..."
"그... 그만 하세요... 제발..."
종업원이 손가락으로 왕복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부욱쩍 뿍쩍'
종업원의 손가락이 움직일때 마다 미숙의 보지는 음탕한 소리를 내고 있었다.
동시에 종업원의 손가락이 안으로 들어 갈 때는 미숙의 보지 속에 고여있던
애액을 계속 해서 밖으로 내보내고 있었다.
미숙의 보지에서 흘러나온 애액은 미숙의 보지둔덕에 매달려 있다가
다음번 종업원의 손가락이 움직일때 나온 애액과 합쳐저
더이상 매달려 있지 못하고 종업원의 얼굴위로 떨어지고 있었다.
'부욱쩍! 부욱쩍!'
'뚜둑! 뚜둑'
"아항... 흐으윽... 하아앙..."
종업원의 계속되는 행위에도 미숙의 보지는 끝임없이 애액을 흘려내고 있었다.
"흐으윽... 그... 그만... 아아악!"
마침내 종업원의 얼굴은 미숙의 애액으로 범벅이 되고 말았다.
"이거참... 내 얼굴이 말이 아닌데..."
"그... 그러니까... 제발... 그만..."
"그럴수는 없지... 흐흐흐"
하며 종업원은 움직이던 손을 더욱 빠르게 움직였다.
'뿍쩍! 뿍쩍! 퍽! 퍽! 퍽!'
"하아아악!!! 흐으윽.... 그... 그만... 하아악"
미숙은 극에 달하는 쾌감에 정신없이 소리를 지르더니 보지와 항문에 엄청한 조임을 가해왔다.
종업원의 손놀림이 어려울 정도의 조임 이었다.
"흐으윽! 흐윽!"
하며 간혈적으로 몸서리 치듯이 몸을 떨었다.
그리고 양쪽 상위에 무릎을 꿇고 양손으로 몸을 지탱하는듯 하더니
그대로 상위에 엎어지고 말았다.
팔에 자신의 몸을 지탱할 힘이 남아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악! 하악! 하악!"
"허허... 아가씨 내얼굴이 말이 아닌데..."
미숙은 종업원의 말에 얼굴을 들어 종업원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종업원의 얼굴은 그야말로 미숙의 애액으로 범벅이 되어있었다.
"하악! 하악! 하악!"
미숙은 아무말 없이 가뿐 숨을 몰아쉴 뿐이었다.
"이봐 이걸 닦아 줘야 겠어..."
"아... 알았어요"
하며 후들거리는 다리로 일어서려고 했다.
"이봐! 어딜가려고?"
"수... 수건이라도..."
"아니지 니혀로 깨끗이 핧아 먹어!"
"어... 어덯게 그런..."
"전부 너의 몸에서 나온 거니까 원래의 위치로 돼돌리는 거야..."
"......"
"뭐가 잘못 됐나?"
"그... 그건..."
"그럼 어서 시작해..."
미숙은 종업원의 옆에서 종업원의 얼굴을 핧기위해 허리를 숙여
얼굴을 가까이 하려고 했다.
"어허... 그게 아니지"
"...?"
"니가 날 더럽힐때 넌 즐겼으니 날 깨끗이 할때는 날 즐겁게 해주어야지..."
"어... 어떻게 하면 되지요?"
미숙은 모든걸 체념하고 종업원의 지시에 충실히 따르기로 마음 먹었다.
"내 물건이 항상 네몸안에 있는 상태로 내 얼굴을 깨끗이 해주는거야?"
미숙은 잠시 종업원의 말의 의미를 생각해 보았다.
"자! 내위로 올라와..."
미숙은 그제서야 종업원의 말을 알아들을 수가 있었다.
미숙은 종업원의 몸위에 올라타서 발기할대로 발기한 종업원의
물건을 스스로 조준하여 자신의 보지속으로 집어 넣었다.
"흐으음... 좋아..."
"하아아~~~"
미숙도 종업원의 손가락이 아닌 뜨거운 육봉이 자신의 보지속으로 들어오자
다시금 몸이 뜨거워짐을 느낄수가 있었다.
"자... 슬슬 움직이면서 내 얼굴을 닦아 내야지..."
미숙은 보지에서 종업원의 물건이 빠지지않게 조심하면서 종업원의 얼굴에 묻은
자신의 애액을 혀로 핧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조심스럽게 엉덩이를 높혔다 낮췄다 하면서 종업원의 물건을
자신의 보지를 사용하여 위 아래로 움직이며 마찰을 주기 시작했다.
처음엔 종업원의 얼굴에 묻은 자신의 애액을 목구멍으로 넘기는 일이
무척 어려워서 헛구역질 까지 했다.
하지만 몇차래 보지의 피스톤 운동이 가해지자 종업원의 얼굴을 정신없이
핧으며 엉덩이의 움직임이 조금씩 빨라지기 시작했다.
'뿍쩍! 뿍쩍! 뿍쩍!'
"쭈웁! 쭈웁! 쭈으읍!"
미숙은 종업원의 얼굴을 소리가 날정도로 여기 저기를 핧아가며 엉덩이를 부지런히 놀렸다.
'뿍쩍! 뿍쩍! 뿍쩍! 척! 척! 척!'
"쭈웁! 쭈웁! 쭈읍!"
"흐으윽... 잘하는데... 흐윽~"
미숙은 종업원의 얼굴에 묻은 자신의 애액이 어느정도 닦였다고 생각이 들자
허리를 세우고 자세를 잡은후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철퍽! 철퍽! 철퍽!'
하층더 움직임이 커지고 그 강도도 강해졌다.
"하아악! 또... 또... 가려고해... 흐으윽~~~ 하아악"
"그래... 그래... 좀더... 좀도... 흐윽"
미숙은 자신이 무슨말을 하는지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좀더 조금만 더하면 절정이야...'
오로지 머리속은 절정으로 치닿는 생각 뿐 이었다.
"크으윽! 대... 대단해..."
종업원은 미숙의 엉덩이를 양손으로 붙잡아 더이상 움직이지 못하게 한 후
자신의 허리를 들어 미숙의 보지에 자신의 물건을 최대한으로 집어 넣은후
뜨거운 액체를 벌컥벌컥 쏟아 부었다.
"크으윽! 크으으윽!!!"
"하아악! 우우욱!!! 너... 너무 많아... 하아앙~~~"
미숙은 종업원의 엄청난 정액의 양을 느끼며 또다시 절정에 다달으고 있었다.
"헉! 헉! 헉!"
"하악! 하악! 하악!"
미숙은 서서히 종업원의 몸에서 떨어지며 자신의 보지속에 들어있는
종업원의 물건을 조금씩 밖으로 내보내기 시작했다.
아주 서서히... 마치 아쉽기라도 한듯이...
종업원의 물건이 미숙의 보지에서 거의 빠져나올 때 쯤 미숙의 보지에 차있던
종업원의 엄청난 정액이 미숙의 보지속에서 주루룩 흘러 나와 종업원의
아래배에 떨어지고 있었다.
"하악! 하악! 이제... 그만... 나가요..."
"아니... 또 청소할 곳이 남았는데..."

1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728 건 - 1 페이지
제목
니안의로켓 615
리치07 431
리치07 310
리치07 271
리치07 257
리치07 1,510
ginni 4,728
삿갓 1,697
삿갓 1,116
중화동50대찰보지 4,038
삿갓 843
삿갓 713
삿갓 736
삿갓 863
삿갓 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