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비서 상미 82.그때 그 남자(4)

2024.04.25 11:16 3,992 0

본문

82. 그때 그 남자(4)

종업원은 어딘가로 가서 다시 미숙의 옷을 가지고 들어왔다.
종업원은 미숙에게 옷을 입을 것을 명령했다.
"자... 옷을 입고 나가야지..."
"예... 그런데..."
"뭐? 뭐가 잘못 됬나?"
"그... 그게... 제 속옷을 줘야지요..."
"후훗... 아니지 넌 그냥 지금 있는 옷만 입고 가는거야..."
종업원이 들고온 미숙의 옷은 치마와 브라우스 뿐 이었다.
팬티, 브레이지어, 스타킹은 없는 상태였다.
미숙은 치마와 브라우스를 종업원이 보는 앞에서 입기 시작했다.
미숙은 지금 종업원이 가지고 온 옷만을 입고 집으로 향하는 수 밖에 없었다.
하긴 전에도 몇번인가 그렇게 한 적이 있었다.
그래도 미숙은 불안한 기분을 감출 수 는 없었다.
"뭐... 그렇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
"예? 그건 무슨..."
"내가 데려다 줄께..."
"아... 아닙니다..."
미숙에게 그 말은 더 불안한 말이었다.
이 남자가 또 무슨짖을 할 지 모르는 일이기 때문 이었다.
"그래도 이 늦은 시간에 숙녀를 혼자 보내면 예의가 아니지... 자... 그럼..."
미숙은 하는 수 없이 종업원의 뒤를 따라 식당을 나섰다.
종업원은 자신의 차를 놔두고 텍시를 잡으려 했다.
하지만 늦은 시간에 택시를 잡기가 쉽지는 않았다.
막사 정차를 했다가도 그들의 목적지를 말하면 쌩 하고 가버리기 일수 였다.
종업원은 미숙을 처다보며 무언가 결심을 한 듯 했다.
"자... 이래 가지고는 안되겠어..."
"예? 뭐가요?"
"그 브라우스말야..."
"예? 이게 뭐요?"
"단추를 좀 풀러봐..."
"시... 싫어요..."
"그럼 밤세 이러고 있을 텐가?"
"당신의 차가 있잖아요?"
"오늘은 피곤해서 편하게 가려고... 후후후"
미숙은 종업원의 말대로 브라우스 단추를 하나 풀었다.
"아니... 하나 더..."
"그... 그럼... 가슴이..."
"그래도 어쩔 수 없잖아..."
미숙은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알고 브라우스 단추 하나를 더 풀었다.
그러자 미숙의 유방의 골자기가 아슬아슬 하게 보일락 말락 했다.
"그거참... 에메하네... 조금 모자라..."
"이정도면 됬잖아요?"
"그게 좀... 모자란듯 해서... 하나만 더 풀어보지..."
"그럼 가슴이 드러날 텐데요?"
"그래도 옷깃을 잘 여미면 괜찮아..."
미숙은 망설이다 하나를 더 풀고 옷깃을 잘 여미어 봤다.
그러자 종업원의 말대로 누가 브라우스를 벌리지 않는한
미숙의 가슴은 보이지 않을 정도가 되었다.
"자... 그럼 니가 택시를 잡아봐..."
"아... 알았어요..."
미숙은 멀리서 오는 택시를 보며 손을 들었다.
택시의 라이트 조명에의해 미숙의 흰색 스커트안이 약간 비처보이는 듯 했다.
물론 효과가 있었다.
택시는 미숙의 앞에 스고 운전수의 창문이 내려가며 방향을 물었다.
미숙은 택시의 기사쪽으로 몸을 옮긴후 목적지를 말하려고 했다.
미숙의 운전수를 향해 말을 하려고 허리를 숙이는 순간
브레이지어를 하지않은 미숙의 유방이 툭하고 브라우스를 자락을 벌리며 튀어나왔다.
'앗! 이런...'
'후후후... 바로 이거지...'
운전수는 눈이 휘둥그레지며 미숙을 바라보았다.
미숙이 튀어나온 유방을 숨기고 한동안 침묵이 흘렀다.
"거... 갈거요? 안갈거요?"
이때 적막을 깨는 종업원의 목소리가 들려 왔다.
그제서야 운전수는 정신을 차린듯 대답을 했다.
"예... 갑니다. 타십시요?"
종업원은 미숙에게 먼저 타라는 눈짖을 했다.
미숙은 택시에 오르며 자기차를 놔두고 택시를 타는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이녀석... 끝까지...'
미숙이 안쪽으로 들어가 자리를 잡고 않으려는 순간 종업원이 미숙의
치마자락 뒤쪽을 살짝들어 미숙은 맨엉덩이로 택시의 의자에 않게 되었다.
미숙이 종업원을 째려 보았지만 종업원은 그대로 않으라는 신호를 보냈다.
아무튼 두 사람은 택시에 오른후 미숙의 집쪽으로 가고 있었다.
운전수는 좀전의 미숙의 유방이 자꾸 생각이 나는지 백미러를 조정하는척 하면서
룸미러를 살짝돌려 미숙의 몸을 비치게 만들었다.
그리고 운전중 가끔 미숙의 몸을 힐끗힐끗 바라 보았다.
미숙은 저러다 사고라도 나지 않을까 불안한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때 종업원이 미숙의 귀에 나즈막히 속삭였다.
"이봐... 운전수가 니 유방을 보고싶은 모양인데..."
"그... 그만해요... 듣기 싫어요?"
"이봐... 좀 보여주면 택시비를 깍아 줄수도 있지 않을까?"
"그... 그건 말도 않되요?"
"그럼 말이 되나 않되나 물어볼까?"
"그... 그만 하세요?"
"그럼 내가 하는데로 가만히 있어..."
"미숙은 조용히 고개만 끄덕였다"
종업원은 불어진 미숙의 브라우스 사이로 손을 슬며시 집어넣어
미숙의 유방을 주므르기 시작했다.
"헉!... 하... 하지마..."
"쉿! 운전수가 듣겠어..."
미숙은 어떤 소리나 큰 동작도 하지 못하고 종업원이 하는대로 가만히 있을 수 밖에 없었다.
종업원은 미숙의 브라우스 사이를 조금씩 더 벌려가며 미숙의 유방 전체를
주므르기도 하고 젖꼭지를 비틀기도 하며 미숙의 유방을 마음대로 유린 하였다.
종업원이 미숙의 젖꼭지를 비틀때는 미숙은 자신도 모르게 헛 바람소리를 내기도 하였다.
"헉!... 흐흣..."
종업원의 애무는 점점더 자극적 으로 변해가고 있었다.
미숙의 귀에대고 말을 하면서 더운 바람을 불어 넣기도 했다.
미숙은 종업원의 애무에 자신과 종업원 이외의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잠깐씩 잊고 있었다.
그러다 문득 제삼의 인물이 있음을 깨닳고 운전수를 바라보았을 때
룸밀러를 통해 운전수와 눈이 마주치고 말았다.
미숙은 순간 이성을 되 찾고 자신의 몸을 추스리려고 하였다.
하지만 종업원의 강압적인 힘에 애무를 멈추게 할 수는 없었다.
운전수는 이제 자동차의 속도도 늦추고 미숙을 훔처보기 시작했다.
'흐으윽!... 이... 이런...'
"이봐... 이제 운전수가 본격적으로 보기 시작했어..."
"그... 그만... 제발..."
조업원은 미숙의 허리를 감싸안고 자신의 몸쪽으로 미숙을 끌어 당겼다.
그러자 미숙은 뒷 좌석의 정 중앙에 위치 하게 되었다.
그리고 미숙의 스커트 자락을 조금씩 말아 올려 허벅지가 조금씩 드러나게 만들었다.
미숙은 양손으로 종업원을 저지하려 하였지만 종업원의 손을 막을 수 는 없었다.
드디어 미숙의 양쪽 허벅지는 모조리 드러나게 되었다.
종업원은 미숙의 부라우스를 별려 놓은체 오른손을 내려 미숙의 보지쪽으로 향하였다.
그리고 미숙의 보지 둔덕을 슬슬 문지르며 보들보들 한 미숙의 보지털 들을 쓰다듬었다.
그리고 미숙의 보지의 갈라진 부분을 따라 위 아래로 움직이며 손가락에
서서히 힘을 가하여 미숙의 보지를 갈라 놓으려 하였다.
미숙은 일단 종업원의 행동을 저지하는 일은 불가능 하다고 판단이 되었다.
그래서 일단 풀어 헤처진 자신의 브라우스를 여미려고 하였다.
그 순간 종업원은 미숙의 보지털을 한웅큼 잡아 당겼다.
미숙은 자신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다.
"아앗!"
순간 운전수의 눈이 또다시 룸밀러를 통해 미숙과 마주치게 되었다.
미숙은 종업원의 의지를 알아 차리고 여미려던 브라우스를 스스로 다시 벌려 놓았다.
운전수가 보는 와중에도 종업원의 지시대로 브라우스를 벌리는 미숙의 손은
조금씩 떨리며 아래 부분에 짜릿한 기분이 느껴졌다.
누군가의 시선 앞에서 스스로 자신의 앞가슴을 풀어 헤치며 짜릿한 전율을 느끼는 것이다.
'하아~~~'
운전수는 종업원의 손이 미숙의 가슴을 떠난 것을 알고는 룸밀러의 각도를 조금 낯추어
미숙의 보지가 보이게 조정 하였다.
미숙의 갈라진 보지 위를 이동하던 종업원의 손은 더욱 힘을 주어
다물고 있던 미숙의 보지를 드디어 양쪽으로 벌려 놓았다.
그리고 조금 더 힘을 주자 미숙의 애액으로 젖어있는 보지의 안쪽이 손가락에 느껴졌다.
"흐으윽!"
미숙의 보지 주위를 방황하던 종업원의 손가락은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질퍽하게 젖은 미숙의 보지 속으로 파고 들었다.
'푸우욱~~~'
그리고 그 상태로 종업원은 운전수에게 말을 걸었다.
"운전에 방해가 되지 않는 다면 실내등을 켜도 될까요?"
"예? 왜요?"
"뭐를 잊어 버렸는데... 잘 보이지 않아서요..."
"그... 그럼 그렇게 하세요..."
미숙은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깜짝 놀라 저지에 나섰다.
"아... 안되요..."
"그럼 헨드폰을 그냥 두고 내리라는 말이야?"
하며 미숙을 질타 하였다.
미숙은 더이상 뭐라 핑계를 댈수가 없다는 판단이 들자 그냥 스그러 들수밖에 없었다.
드디어 실내등이 켜지고 종업원의 손가락이 파고든 미숙의 보지가
룸밀러를 통해 운전수의 눈에 닿을 수 가 있었다.
'아아... 이런... 어떻게해... 나쁜놈...'
미숙이 종업원을 원망하고 있을때 종업원의 손가락이 미숙의 보지에서 빠져 나오고 있었다.
그리고 그 손가락은 다시 한개를 더하여 다시 미숙의 보지속으로 파고 들었다.
그리고 나머지 손으로 미숙의 허벅지를 종업원의 다리위로 끌어 올렸다.
그러자 미숙의 다리는 크게 벌어지고 종업원의 손가락을 물고 있는 미숙의
보지가 택시안에서 훤하게 드러나게 되었다.
"아... 제발..."
미숙의 간절한 애원에도 불구하고 종업원의 손가락은 미숙의 보지속에서
왕복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찔꺼덕 찔꺼덕'
미숙의 보지는 종업원의 손에 의해 질퍽한 마찰음을 내기 시작했다.
"흐으윽!!! 허억!"
미숙은 애써 신음을 참고 종업원의 손은 더욱 빨리 움직이기 시작했다.
'찔꺽 찔꺽 찔꺽'
'처억 처억 처억'
미숙의 보지에서 내는 질퍽한 마찰음과 종업원의 손이 미숙의 보지 둔덕에
닿으면서 내는 파열음이 동시에 택시의 차안에 울려 퍼졌다.
미숙의 보지는 질척한 소리와 함께 뜨거운 애액을 계속 흘려 내고 있었다.
그 애액은 맨엉덩이로 앉은 미숙의 엉덩이 사이를 타고 내려와 택시의 자동차 시트를 적혀가고 있었다.
종업원의 손가락이 미숙의 보지를 계속해서 들락거리자 그 애액의 양은
점점 늘어나 시트를 적히다 못해 미숙의 엉덩이 까지 애액으로 젖어가고 있었다.
"하아악! 그... 그만... 하아아~~~"
택시 기사는 룸밀러로 보는게 만족스럽지 못했는지 가끔씩 고개를 돌려 미숙의 보지를 훔처보곤 하였다.

2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823 건 - 1 페이지
제목
♡♡연화♡♡ 123
김효남ㄴ 1,910
코스프레35 422
♡♡연화♡♡ 2,902
리치07 2,199
리치07 2,443
리치07 468
리치07 489
리치07 3,355
♡♡연화♡♡ 1,700
그리너리 4,582
삿갓 1,577
삿갓 689
삿갓 551
삿갓 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