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혼탁하던 가정에 기적같은 평화 3

2024.05.05 21:19 2,344 2

본문

이 년의 의지와는 다르게, 흥분된 보지에서는 씹물이 흐르고, 남매간에 붙어먹더니 만, 모자간에도 붙어먹어야 한단 말인가? 이렇게 콩가루 집안이 돼야 한단 말인가? 하며, ‘~~~’하며, 눈물과 콧물을 흘리며 몸부림치며. 어느 듯 마음 속엔... 시매부에게 능욕당하는 것보다는, 아들에게 엄마의 보지를 대 주는 게, 어차피 욕정으로 꿈틀거리는 내 보지에, 내가 낳아 준 아들의 좆에 박힘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고,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는,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그래, 쌍놈의 새끼야~ 이미 벌어진 일이고, 어찌하면 좋겠냐? ? 망할 놈의 새끼야~~~!”

일단은, 옷을 홀랑 다 벗어라~ 씹 년아~”

그래, 다 벗었다~ 어쩔래? 어쩔래? 못된, 개 씨발 놈아~”

개처럼 엎드려라! 씨발 년아~”

엎드렸다~ 어쩔래? 천하에 못된 개 자식아~”

이 서방님이, 니 년 엉덩이를 때릴 때마다, ‘서방님~ 서방님~’ 하며 네 발로 기어 다녀라, 씨발 년아~”

아들이란 못된 놈이, 엄마의 엉덩이를 때린다고? 말세네, 말세? 말세야앙~ 나쁜 놈아~ 니가 왜, 내 서방님이냐? 씨발 놈아~”

니하고 나하고 빠구리할 때만은, 내가 니 서방님이다. 알겠냐? 씨발 년아~”

하더니, 내 엉덩이를 사정없이 찰싹~’ 때리길래,

아야앗~ 아파라~ 씨발 놈아~ 니 죽고 싶냐?”

허엇~ 이 년 봐라? 서방님이라 해라했지? 씨발 놈이라고? 이 년 봐라?”

하면서, 내 왼쪽 엉덩이를 또, 얼얼하도록 세차게 후려치길래, 나도 모르게...

아야앙~ 서방니임~ 아파요옹~ 살짝 때려 주세요옹~” 이라는 말이, 저절로 나와 버렸다. 험머나앙~ 말을 주워 담을 수도 없고?

, 또 한 번 테스트 한다~ 아무 좆에나 씹 대 줄 년아~”

하며, 개처럼 엎드린 이 엉덩이를 또, ’찰싹~‘ 하며 세차게 후려치길래,

서방님~” 하며 외치며, 지금의 내 꼬락서니를 보니, 영락없는 발정난 암캐처럼 엎드린데다, 사타구니가 덜덜 떨리고 씹물이 줄줄 흐르는, 묘한 쾌감과 흥분으로 인하여 하늘을 나는 기분이다.

아야앙~ 서방니임~ 엉덩이를 계속 때려 주시와요옹~ 재미있어요옹~”

아들 놈이, ’찰싹~찰싹~` 엉덩이를 때릴 때마다, ‘서방님~서방님~’ 하며, 씹물을 줄줄 흘러내리며, 온 방 안을 개처럼 기어다녔다.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찰싹, 서방님~”

이 년의 엉덩이는 불이 붙은 듯이, 빨간색으로 완전히 변해 버렸고, 그 얼얼한 아픔이 희열을 불러 일으킴에, 내 보지는 미친 듯이 움틀 거리며, 어떠한 좆이라도 갈구하게 되었다.

아흐으응~ 서방아~ 내 보지에 그 좆 박아 줘잉~ 이 년 보지가 좆 물고 싶어해잉~”

그래, 이 년아~ 박아 주께~ 엉덩이 쳐들고서 흔들어 보아라~”

나는 정말로 암캐가 된 심정으로, 수캐의 시커먼 좆이 암캐의 뒤에서, 암캐 보지에 박는 유희에 들떠, 이 내 큰 엉덩이를 일부러 요염하게, 흔들고 또 흔들게 되었다.

내 보지에, 개처럼 박아라~ 좆같은 개 놈아~ 나쁜 개자식아앙~”

서방님이라고 해라~ 개 잡년아~”

님이라고는 안 할란다~ 그냥, 서방이라 할란다~ 개새끼야아앙~”

이 씹년이 세게 나오려 하네? 좋다~ 서방이라 해라~ 씹 년아~”

서방아~ 이 년 보지에 박을라먼,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2

♡♡연화♡♡님의 댓글

본능이 이성을
지배 하네여
~~~ㅠㅠ

라고스님의 댓글

정말 저렇게 살수있을지... 연화님은 혹시? 본능대로 성욕에 자신을 맡기실수 있을까요?

전체 6,159 건 - 1 페이지
제목
섹스기계 17
하루하루가 1,337
하루하루가 1,799
kyogi2 1,479
좋은매너 1,480
사캇이형 2,509
Handy77 3,945
삿갓 1,133
삿갓 1,231
삿갓 723
삿갓 767
삿갓 664
삿갓 672
삿갓 779
삿갓 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