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혼탁하던 가정에 기적같은 평화 5

2024.05.05 21:19 1,420 3

본문

서방아~ 이 년 보지와 진희 보지에, 니 좆을 번갈아 박아 주라잉~ 으응?”

알았어, 이 년아~ 니 씹에 내 좆 들어간다~ 이 년아~”

아우웅~ 아흐흥~ 우우웅~ 서방 좆 맛이 너......~ 맛이 좋아앙~”

오빠앙~ 이제는 이잉~ 이 어린 내 조개 보지에도, 그 좆을 박아주이잉~”

하아앙~ 하아앙~ 허어엉~ 허어엉~ 쓰리섬 하니잉~ 미치겠어잉~”

아하앙~ 허어엉~ 너어무~너어무~ 보지가 기분좋아 미쳐잉~”

한참 나이 때인 아들의 정력이라, 두 모녀는 번갈아 씹에 좆 박히기를 당하며, 이 년 보짓물을 묻힌 좆으로, 진희의 보지에다 박고, 진희의 보짓물을 묻힌 좆을, 이 년의 씹에 좆 박음질하기를, 몇 번이고 하다가 서방의 좆물을, 이 년의 씹에다 힘차게 발사하게 되었다.

엄마앙~ 엄마 보지에 흘러내리는, 오빠의 좆물은 내가 핥아 먹을게잉~ 엄마앙~”

하며, 진희가 혓바닥을 길게 내어, ‘추릅~ 추릅~ 추릅~’ 깨끗하게 청소를 하게 되었고, 엄마인 나와 남매, 셋이서 부둥켜안고서 오랫동안, 그 여운을 즐기고도 즐겼다. 그 달콤한 여운을 한참 즐기고 난 후에,

얘들아~ 우리 셋이 함께, 샤워를 하고 오자 응?” 욕실에 들어간 우리는, 서로의 보지와 좆을 정성스럽게 씻어주며, 처음으로 진정한 가족애를 상호간에 느끼게 됐었다. 샤워를 하고나서 방에 다시 들어와,

얘들아, 우리 모두 옷을 입고서, 가족회의 하자꾸나~ 어때?” 하여, 모두 다 옷을 입고서, 삼각구도로 앉게 되었다.

너희들도 알고 있는, 고모부와의 색정 관계를, 완전히 끊어 버리려고 결심을 했고, 다른 직장을 알아 볼 생각이야! 그게 좋겠지?” 하니, 새끼들 둘이서 박수를 치며 환호를 해 주니, 이 년의 눈에선 안도의 눈물이 주루룩 흘러내렸다.

그리고 말이야, 앞으로 우리 셋은, 공개적인 섹스 행위로 승화시키되 섹스할 때 외에는, 나를 어머니로 깎듯이 모셔 주기를 바라! 내 말에 동의하면, 차례대로 엄마에게 지금 키스해 줄래?” 하니, 아들과 딸이 번갈아 키스를 하며, 서로간에 혀도 넣으며 모두가 동의를 하게 되었다.

그리고 말이야 아들은, 평소에는 진정 나를 어미로 모셔야 하고, 빠구리할 때에만 어미가 서방으로 모실 거야~ 딱 빠구리 할 때에만 알겠니? 알겠으면 다시 엄마에게 딥 키스해 줘~“ 아들이 예의적인 태도로 내게 다가와, 오랫동안 딥 키스를 해 주었고, 진희는 순수하고도 밝은 눈빛으로, 딥 키스 끝날 때까지 조용한 박수를 쳐 주었다.

그리고, 엄마도 마찬가지이지만 말이야, 가족 간에 임신은, 절대 해서는 안 되는 걸 잘 알고 있지? 배란기 때에는 꼭 피임약을 먹어야 해~! 진희야, 알겠니?” 하니,

우릴 위해 고생하며, 훌륭한 우리 엄마아~ 그 전부터, 피임은 확실히 하고 있어, 엄마아~ 걱정마~”

그리고 말이야, 아빠의 부도로 어려운 형편이잖아? 너희들 공부를 게을리 하면 안 돼! 이를 악물고, 전쟁하는 각오로 공부 열심히 해야 해~ 그렇게 해 주겠니?” 하며, 아들과 딸의 눈빛을 보니, 엄마가 하는 말에 감동을 받은 듯하고, 입술 또한 둘 다 깨무는 걸 보니, 비로소 가정의 질서가 확립됐다는, 밝은 기운에 셋 모두가, 혈육의 진한 정을 느끼게 되었다.

그리고 오늘 부터는, 각자의 방에서 공부를 열심히 한 후에, 잠을 청할 때는 각자의 방에서 자는 게 좋겠니? 아니면, 지금처럼 셋이 모두 안방에서 자는 게 좋겠니?” 나가서 의논해 봐 하니, 밖에서 속삭이며 의논을 하고 오더니, 안방에서 같이 자면 혈육의 정이, 더 공고해 질거라고 대답을 한다.

좋아! 아들아~ 딸아~ 침상에 같이 누웠을 때에는, 모자와 모녀, 남매를 떠나서 우리 셋은 서로가 연인이 되고, 빠구리를 할 때만 분위기상 아들에겐, ’서방이라는 호칭을 할 거야. 괜찮니?” 하니, 아들과 딸이 동의 한다는 뜻으로, 고개를 끄덕여 줌에, 평화롭고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되었다.

자 그럼, 오늘의 일상인 공부와, 주부로서의 일을 끝내야 하고, 매일 밤 10시 쯤에 안방에 오는 것으로 하고, 공부나 다른 일로 해서 늦게 와도 된단다. 알겠니?” 하니, 둘이서 짠 것도 아닌데, 이 엄마를 앞뒤에서 끌어안으며, ’엄마아~ 사랑해~ 합창을 함에, 내 유방과 아랫배가 전율을 할 정도였다.

자식들은 각자의 방에서 공부를 하고, 나는 내일의 아침거리를 준비하다 보니, 어느듯 10시가 다 돼 가기에, 욕실에 가 샤워를 하며,

2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3

♡♡연화♡♡님의 댓글

이럴수도 읺을까 ?
잘지켜지면
좋겠다
~~~♡♡♡

라고스님의 댓글

네네 저도요 창작물이지만 기대되요

볕뉘님의 댓글

볕뉘 2024.05.07 09:03

좋네요

전체 5,831 건 - 1 페이지
제목
리치07 163
리치07 87
리치07 115
리치07 318
리치07 850
강다희 2,681
굿맨 2,307
30초반큰형 4,741
♡♡연화♡♡ 4,370
ginni 6,624
그리너리 9,492
♡♡연화♡♡ 7,491
♡♡연화♡♡ 7,818
리치07 5,396
리치07 5,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