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혼탁하던 가정에 기적같은 평화 6

2024.05.07 18:11 1,206 4

본문

자 그럼, 오늘의 일상인 공부와, 주부로서의 일을 끝내야 하고, 매일 밤 10시 쯤에 안방에 오는 것으로 하고, 공부나 다른 일로 해서 늦게 와도 된단다. 알겠니?” 하니, 둘이서 짠 것도 아닌데, 이 엄마를 앞뒤에서 끌어안으며, ’엄마아~ 사랑해~ 합창을 함에, 내 유방과 아랫배가 전율을 할 정도였다.

자식들은 각자의 방에서 공부를 하고, 나는 내일의 아침거리를 준비하다 보니, 어느듯 10시가 다 돼 가기에, 욕실에 가 샤워를 하며, 보지를 정성스럽게 씻고서, 안방에 들어가 잠옷을 입고 있으니, 아들과 딸이 차례대로 들뜨고 밝은 얼굴로, 엉덩이를 침대에 걸친다.

우리 셋이 함께 자기가 첫날이구나? 아들은 가운데에 눕도록 하고, 진희는 저 안쪽에, 어미는 문 쪽으로 자리를 정할게. 이렇게 공개적으로 잠자리를 하니, 가슴 졸이는 일도 없고, 더 좋다는 생각이 드는구나?”

정말 그래요. 엄마아~ 존경해요오~”

엄마~ 정말 좋아이잉~ 사랑해잉~”

... 셋 다 항상, 나체로 눕도록 하자~ 빠구리는,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거야! 으응? 전등 끄고 조명등 켤게~”

셋이서 가지런히 누워서 천장을 보니, 이역만리에 계신 남편의 얼굴이 떠 오르며, 애들 잘 다스려 줘서, 고맙다는 미소를 보이는 듯하다.

그 안심감에, 아들의 좆을 잡으려고 손이 거기로 향하니, 이미 진희가 지 오빠의 좆을 잡고있네?

진희야~ 니가 오빠 위에 올라가서, 빠구리 예쁘게 해 보지 않을래? 보고 싶어잉~ 타인들이 하는 빠구리 모습 보고 싶었는뎅~ 정말로 보고싶어잉~”

으응~ 엄마앙~ 우리끼린, 질투 같은 거 없는 거지? 어엉? 엄마앙~”

질투는 무슨? 아름다운 영화 보는 것 같애잉~ 염려마잉~”

엄마가 옆에 있응께~ 오히려 신음소리 안 감추고, 화끈하게 빠구리 하고 싶어잉~”

신음을, 참지 말고 마음대로 내라잉~ 음탕한 욕설도 빠구리 분위기에 좋을 거 같아잉~ 우리 가족 외에는, 이런 기분 어디에 있겠니잉~”

아이잉~ 엄마가 옆에 있응께잉~ 내 보지가 넘~ ~ 벌렁거리고, 기분이 더한층 좋아이잉~”

오빠 좆에 박힌, 하얀 박꽃 같은 니 엉덩이가 참 예쁘네잉~ 요분질 맘껏 해 보래잉~”

서방아~ 이 년 유방 주무르면서잉~ 진희 보지 박아 주래이잉~ 으응?”

엄마아앙~ 오빠야가 좆질 할 동안, 엄마는 진희 입에 키스해 주잉~ 으잉~”

진희야잉~ 시집가면 니 남편 좆, 엄마 보지에 박아주게 할 꺼지잉?”

좆 큰 남자에게 시집 가, 남편을 꼬셔서 꼬옥꼭~ 엄마 보지에, 좆 박게 해 줄거야잉~”

진희야~ 빠구리 진하게 해 봐라잉~ 엄마가, 니 하얀 복숭아 같이 예쁜, 엉덩이 돌리는 거 보께잉~”

그렇게 밤은 점점 짙어져 갔었고, 아들과 딸 모두가 안정감을 찾은 탓인지, 학업 성적도 꾸준히 향상되며, 얼굴에는 늘 화색이 돌게 되었고, 이 년 또한 거의 매일을, 아들 좆에 박히니 온 몸에 윤기가 흐르고, 사는 맛이 저절로 나게 됐다.

아아 여보오~ 우리는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마시고, 곧 돌아 오시게 되면 좋겠어요~ 사랑해요오~’


saqh8l-2.png
 

0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4

♡♡연화♡♡님의 댓글

사랑가득 행복하길
간절히 ~~~♡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6 14:39

연화 씨는 마음이 포근한 여성이네요?
섹시함과 교양을 겸비한 여성이 더 사람스럽지요...

♡♡연화♡♡님의 댓글

좋게 봐주시니
감사해요
~~~♡♡♡

라고스님의 댓글

서로 동의화 합의하에 이루어지는 가족간의 사랑

전체 6,159 건 - 1 페이지
제목
섹스기계 351
하루하루가 1,482
하루하루가 1,900
kyogi2 1,546
좋은매너 1,521
사캇이형 2,564
Handy77 4,037
삿갓 1,133
삿갓 1,278
삿갓 737
삿갓 791
삿갓 677
삿갓 686
삿갓 794
삿갓 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