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주진 스님의 신묘한 약물치료 3

2024.05.05 23:09 2,590 1

본문

스님이 무슨 말을 하려는지, 조금은 짐작이 되었습니다. 스님의 사타구니에 달린 좆을, 내 보지에 박아달랄까 말까 망설이지 말고, 그 욕망을 발산해 버리라는 권유가 아닌가? 짐작이 되었던 것입니다. 나는 스님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 욕망을 터트리지 못한다면, 이 년의 병은 낫지 않는 거예요?"

"그렇죠, 어려워요지금 이 순간에라도, 그런 욕망이 있으면 터트리세요, 그 욕망이 무엇이든"

내 짐작은 틀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나는 스님에게, ‘내 욕망은, 스님의 좆을 내 보지 구멍에 넣는 거예요. 깊숙이 넣어 주세요.’ 그렇게 말할 수는, 없는 것이었습니다.

"스님, 그럼 말이에요그 욕망이, 부도덕한 것이라면 어떡해요?"

"그래도 해야지요. 그 욕망 발산 행위를, 자신의 병 치료행위라 생각한다면, 그건 부도덕한 것이 될 수 없는 것이겠지요? 나무아미타불~"

나는, 스님의 그 말이 끝나기를 기다릴 수 없었습니다. 가부좌한 스님의 가랑이에 손을 가져갔습니다. 그리고 바지 위로, 스님의 좆을 움켜쥐었습니다. 이미 단단해져 있었습니다.

스님은 잠깐만하면서 내 손을 잡고, 가볍게 밀쳐내었습니다. 그리곤 일어나, 옷을 모두 벗었습니다. 나도, 걸치나 마나 한 망사 한복을 벗어, 나체가 되었습니다.

스님이 내 입술에 키스했습니다. 저절로 벌어진 내 입술의 틈으로, 스님의 혀가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천천히 휘저었습니다. 나는 그 혀를 음미했습니다. 신체적 반응은 내 소중한 보지에, 당연히 왔습니다. 가랑이 사이 그곳, 내 씹이 벌렁거렸던 것입니다.

내 입에서 혀를 빼낸 스님은, 그 혀를 귀로 가져갔습니다. 귓바퀴를 구석구석 핥아주었습니다. 귓구멍 속으로 따스한 입김을, 불어 넣어 주기도 했습니다. 나는 신음을 토해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으으 음~ ~하아앙~ ~ 몰라아아앙~"

스님의 애무는, 귀에서부터 목덜미를 거쳐 어깨에 이르기까지, 한 번도 멈칫거림이 없었고, 그 농도를 더 해 갔습니다. 스님은, 손도 함께 써 줬습니다. 손으로, 내 젖가슴 한쪽을 감싸 쥐고, 입술로는 나머지 젖가슴을 빨아 주었습니다.

스님의 입술은 점점, 아래로 아래로 보지를 향했습니다. 입술이 배꼽 바로 아래에 머무르자, 내 몸 전신이 휘어지듯 배배 꼬여 비틀어졌습니다. 스님의 애무 농도가 더 해 질수록, 비틀림이 점점 잦아졌고, 그 폭도 커졌습니다.

스님이 모든 행동을 멈추었습니다. 그리고 내 가랑이를 벌리고, 그사이에 꿇어앉았습니다. 스님은 벌려진 내 보지를 보며, 가랑이를 끌어당겼습니다. 내 허벅지가, 스님의 허벅지 위에 올려졌습니다. 나는, 가랑이를 스스로 더 활짝 벌렸습니다. 나는 또, 신음을 뱉어내었습니다.

"아아앙~ 어떡해이잉~ 아흐응~ 부끄러버어엉~ 미쳐이이잉~"

스님도, 음탕한 말을 뱉어내었습니다.

"하아~ ~보살 씹에 있는 음탕한 터럭! 굉장해항문에까지너무 무성해, 흐으윽~장관이야아~!"

스님의 손이, 내 보지에 닿아지는가 싶더니, 내 씹구멍이 활짝 벌려졌습니다. 스님이 보짓골을 발긴 것이었습니다. 발갛게 충혈된 작은 꽃술과 털구멍도, 함께 벌어졌을 것이었습니다.

스님은, 혀를 쫑긋하게 하여 보짓골 도끼 자국을, 아래위로 길게 핥아주었습니다. 허벅지와 엉덩이 살들이 부르르르 떨렸습니다.

"~ 허억!아으으응~.좋아앙~ 좋아 하아아악~ 스님~내 씨이이 씹이~ 너무 너무 좋아요오오옹~."

나는 그런 신음을 내 뱉으면서, 스님의 번들거리는 머리통을 양손으로 잡고, 내 보짓골 쪽으로 끌어당겼습니다. 그러면서 또, 신음을 토했습니다.

"허억!하아학~하아흐아악~허어허어헝~ 스니~, 이 년 보지가, 너 너무 기분 좋아요~ 나 어떡해요오옹~"

스님은 혀를 거두고, 대신 손가락 몇 개를, 사타구니의 털 숲을 헤치고, 보지 구멍에 디밀어 넣었습니다.

"허어어억~!, 아주머니 벌렁거리는 보지가 내, 내 손가락을 빨아 당겨요"

그런 말과 함께 스님의 손가락이, 내 보짓골에서 박음질 되었습니다. 나는 두 다리를 음탕한 마음으로, 보지를 자랑하듯이 더욱 크게 벌렸습니다. 그리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아으허억~! 더 세게~ 더 세게더 빨리~ 빠알리~ 아아악~으으악! 끄으응~ 흐으헝~ 흐으흑~”

2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연화♡♡님의 댓글

발정난 요부
아줌마가 음부로
타락스님
잡아먹네여
~~~♡♡♡

전체 5,865 건 - 1 페이지
제목
리치07 27
리치07 25
리치07 21
리치07 24
리치07 226
♡♡연화♡♡ 139
삿갓 524
삿갓 394
삿갓 195
삿갓 190
삿갓 125
삿갓 163
삿갓 129
삿갓 258
삿갓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