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주진 스님의 신묘한 약물치료 4

2024.05.05 23:10 2,260 5

본문

법당의 벽에 붙은 장군이 눈을 부릅뜨고, 우리를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불상의 부처님은 여전히, 자비로운 눈으로 우리를 내려다보고 있었습니다.

스님은 다시, 입을 나의 사타구니에 가져갔습니다. 그리고, 충분히 불거져 있었을 음핵을 입 안에 넣었습니다. 음핵이 스님의 혀끝으로 굴려졌습니다. 나는 흐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아아앙~아아앙~아아앙~아아앙~아으아앙~”

거의 일 년만의, 빠구리 도중의 흐느낌이었습니다. 남편이 발기부전이 되기 전에는, 곧잘 섹스 도중에 그렇게 흐느꼈던 것입니다. 그날은, 눈물까지 줄줄 흘리며 흐느꼈습니다.

스님이 양손으로 내 엉덩이를 벌리고, 그 음탕한 입이, 이 년의 똥구멍에 닿아졌습니다.

"안 돼요! 거긴더러워요, 거긴흐으윽~ ~ 아아앙~! 싫어이잉~"

그러나 나는, 싫다는 말과는 달리 엉덩이를, 더욱더 높게 치켜들었습니다. 스님의 똥구멍 핥음을 도와주고 있었던 것입니다.

내 똥구멍, 국화무늬를 얼마간 핥던 스님은, 자신의 불뚝대는 좆을, 내 보지에 닿게 했습니다. 그러면서 말했습니다.

"어때요? 아주머니상철이 좆 보다 커요? 작아요?"

스님은 남편의 이름을 들먹이며, 나를 부끄럽게 만들었습니다. 그렇지만 나는, 솔직하게 대답했습니다.

"흐으 흥~, 스님 것이스님 좆이 커요, 아주 커요흐으으흥~"

스님이, 다시 물어왔습니다.

"누구 것이 좋아요?상철이 좆은 잘 서요?"

"스 스님 것이스님 좆이 좋아요, , 아주 많이그 남편의 조.. 좆도 자, 잘 서요오~"

스님은, 남편의 발기부전을 알고 있는 듯했습니다.

스님의 뭉툭한 좆 끄트머리가, 보지 갈라진 곳에서 오르락내리락했습니다. 무섭게 팽창해 있을 음핵에서 돌려지기도 했습니다. 나는 견딜 수 없었습니다. 스님의 좆이 보짓골 털구멍 속에 박히지 않으면, 미쳐버릴 것 같았습니다.

", ~ 줘요오옹! 스으님제발, ~ ~ 박아~ 주세요오옹~"

"뭘요? 아주머니?"

", 빠구리를 해 주세요오옹~ 내 씹에 조오오좆질을, 해 주셔요오옹~ 흐으으흐으응~!"

"어떻게요?"

", 넣어 주세요. 스님 조, 좆을 이 년 씹 구멍에, 미칠 것 같아요, 제발!"

그래도 스님은, 자신의 좆을 내 보지 속으로, 밀어 넣지 않았습니다. 그는, 과연 프로다웠습니다. 갑자기 자신의 좆을, 내 보지에서 떼는 것입니다. 그리곤 내 옆에 가부좌를 하고 앉는 것입니다. 내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지독한 변태의 황홀함을, 맞이하는 순간이었던 것입니다.

스님은, 차분한 어조로 나에게 말했습니다.

"아주머니, 욕망을 발산해도 아주 강하게, 한 번에 하는 것이 병 낫는 데, 효과가 있거든요내가 시키는 대로, 하겠어요?"

나는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이며, 엉덩이 또한 스님 얼굴로 치켜들었습니다.

스님은 무엇을 하려는지, 고개를 앞으로 쭉 내밀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말했습니다.

"아주머니, 일어나서 가랑이를 벌리고, 그사이에 내 머리를 끼우세요."

스님이, 고개를 앞으로 내밀고 있었기 때문에, 머리통이 한층 낮아져 있었습니다.

나는 스님이 시키는 대로 했습니다. 그때의 나는, 스님이 시키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발가벗고 개처럼, 온 산을 기어다니라고 한다면, 그것도 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당장 오르가즘을 느끼지 않으면, 미칠 것 같았기 때문이었습니다.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가랑이를 활짝 벌리고, 스님의 번들거리는 머리통을, 가랑이 사이의 보지 아래에 끼웠습니다.

스님의 머리가 쳐들려졌습니다. 나는 보짓골로 그것을 눌렀습니다. 스님의 민대가리 까칠한 머리숱이, 내 보지에 닿게 되는...내 보지와 스님의 머리통이, 강하게 밀착되었습니다.

그런 상태에서, 스님의 머리통이 돌려졌습니다. 나도 허리를 비틀며, 보짓골을 돌렸습니다. 스님의 민둥산 머리와, 내 보지가 서로 비벼지는 셈이었습니다.

보짓골 큰 꽃술도, 작은 꽃술도, 음핵도, 보짓골 털구멍 입구도, 스님의 민둥산 머리에 비벼졌던 것입니다.

아주 잠시 그렇게 했는데도, 나는 오르가즘에 이르렀습니다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5

♡♡연화♡♡님의 댓글

꼴리겠다
발정나서
~~^으^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6 18:00

완전 나체로 자위를 하세요.
아주 정상적인 행위입니다.
즐자~

♡♡연화♡♡님의 댓글

약뿌리는
언제 넣어주시게요
~~~♡♡♡
삿갓님
오늘 시간시간
올리신 글들 하나하나
읽어보고 있어요
정성들어 올려주신글들
감사해요
덕분에 하루종일
촉촉 하네여
~~~♡♡♡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6 18:09

촉촉한 그 모습이 그려지며,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

볕뉘님의 댓글

볕뉘 2024.05.07 09:45

크으~~ 민머리가 부러워지네요

전체 5,821 건 - 1 페이지
제목
♡♡연화♡♡ 1,398
♡♡연화♡♡ 3,682
리치07 2,723
리치07 2,979
리치07 618
리치07 644
리치07 4,151
♡♡연화♡♡ 1,974
그리너리 5,286
삿갓 1,768
삿갓 805
삿갓 651
삿갓 596
삿갓 553
삿갓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