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여비서 상미 117.상미의 일본 출장(10)

2024.05.07 09:02 730 0

본문

117. 상미의 일본 출장(10)
 

* 호텔방

눈을 떠 보니 상미는 호텔의 방안에 뉘여저 있었다.
그리고 옆에는 박사장이 아직도 술에 취한 듯 골아 떨어져 있었다.
"사장님..." 하고 부르자 약간 몸을 움직이는 듯 하더니 다시 누운체로 꼼짝도 하지 않았다.
상미는 다시 박사장을 부르려다 욕실에서 나는 물 소리를 듣게 되었다.
'앗!! 누구지?'
하는 호기심과 설마 하는 마음으로 욕실의 문을 서서히 열어 보았다.
그 안에는 상미의 불길한 예감대로 마찌다가 샤워를 하고 있었다.
상미는 지금 이 상황이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았다.
어떻게 저렇게 태연하게 남의 객실에서 샤워를 하는 여유를 부리는지...
그건 박사장이 만취가 되어 한동안 깨어나지 못할것 이라는 확신에서 나온 행동 이었다.
상미는 당장 소리를 질러 그를 쫒아내고 싶었지만 알몸인 마찌다에게 그렇게 할 용기가 없었다.
상미는 다시 방안으로 들어와 조금전에 있던 자세로 침대에 누운 체 자는 척을 하였다.
잠시 후 물 소리가 멈추고 욕실의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마찌다가 나온 것이다.
상미는 꼼짝도 하지 않고 그대로 자는 척을 하고 있을 뿐 아무런 행동도 하지 못했다.
마찌다는 알몸인 상태로 상미의 옆에 걸터 앉았다.
침대가 심하게 울렸기 때문에 상미는 보지 앟고서도 그가 옆에 와 있음을 알수가 있었다.
그리고는 있으나 마나 한 상미의 스커트 자락을 들어 올려 상미의 보지 부분을 바라보았다.
조용한 호텔에서 여유있게 상미의 사타구니를 감상하고 있는 것이다.
마찌다는 상미의 스커트 자락을 다시 내려 놓았다.
그러나 상미는 그런 마찌다의 행동에 더 불안감을 느꼈다.
그가 그렇게 물러 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마찌다는 상미의 스커트 후크를 풀렀다.
'앗... 그만...'
그리고는 후크가 갈린 부분을 들어 올려 상미의 둔부에 감긴 스커트 자락을 반대 편 바닥에 내려 놓았다.
상미의 스커트는 넓은 천을 엉덩이에 한바퀴 반 정도 감은 후 후크를 체우는 방식의 스커트 였다.
그렇기 때문에 발밑으로 내리지 않아도 스커트를 쉽게 벗겨낼수 있었다.
상미는 스커트 위에 하반신을 드러낸 체 누워있는 형상이 되고 말았다.
그대로 있다가는 상미는 또 능욕을 당할것만 같았다.
상미는 마찌다의 행동을 저지해 볼까도 생각해 보았지만 먹힐리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자는 척 하면 별로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그냥 돌아 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상미는 계속 자는 척을 하기로 마음 먹었다.
잠시 후 마찌다는 상미의 탱크탑을 위로 밀어 올렸다.
이제 상미는 하반신과 상반신 모두 알몸이 되었다.
침대 바로 밑에 있는 박사장은 여전히 잠만 자고 있었다.
조금 전 까지는 박사장이 빨리 깨서 마찌다가 자신을 능욕하지 못했으면 하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상반신과 하반신을 모두 드러낸 상태이기 때문에 오히려 박사장이 깨지 않기를 바라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지금의 그런 자신의 모습을 박사장이 보는것을 원치 않았기 때문이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박사장은 골아 떨어진체 잠만 자고 있었다.
마찌다는 상미의 탱크탑이 몸에 붙어있는게 못마땅한지 팔을 위로 치켜 올린 후 완전히 머리위로 벗겨내버렸다.
마찌다의 그런 행의로 인해 상미의 몸은 완벽한 알몸이 되고 말았다.
마찌다는 상미의 몸을 한동안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양손으로 양쪽 다리를 잡고 크게 벌리기 시작했다.
상미의 다리가 인체 구조상 더이상 벌어지지 않을 때 까지 마찌다는 상미의 다리를 벌렸다.
마찌다가 상미의 다리를 놓자 약간 안쪽으로 모이다가 벌어진 체 그대로 멈추었다.
상미는 가슴에 더운 바람을 느끼는가 싶더니 젖꼭지에서 마찌다의 입술을 느낄수가 있었다.
'아... 제발... 그만...'
그러나 마찌다의 입술은 상미의 젖꼭지를 빨기도 하고 이를 사용하여 가볍게 물기도 하였다.
'아... 다시 몸이...'
상미는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꿈틀 거리려는 몸을 애써 진정 시키고 있었다.
마찌다의 손은 상미의 복부를 스치며 지나 보지 둔덕에 이르렀다.
마찌다의 손은 아직도 젖꼭지 만하게 부풀은 상미의 음핵을 찾아 부드럽게 쓰다듬었다.
그리고는 마치 젖꼭지를 손가락 사이에 끼고 애무를 하듯이 상미의 음핵을 손가락 사이에 끼워 넣었다.
마찌다가 손을 상하로 움직이자 상미의 음핵은 손가락과 손가락 사이를 스치며 튕기기 시작했다.
"흐읍!"
순간 상미의 의지를 벗어난 급한 숨소리가 터지고 말았다.
짭은 순간 이었지만 상미의 엉덩이는 뒤로 빠지고 양쪽 다리도 튕기듯이 약간 구부러진 상태가 되었다.
상미는 자는 척 몸을 뒤척이며 이 위기를 모면 하려고 하였다.
"흐음..."
상미는 다리를 오므리고 몸을 궁글게 오므려 마찌다의 품에서 벗어 나려고 하였다.
하지만 금새 마찌다에 의해 좀전의 자세로 되돌아 오고 말았다.
이번에는 상미의 양쪽 발 뒷꿈치를 엉덩에 닿게 바짝 붙여 놓았다.
그러자 상미의 다리는 종아리와 허벅지가 붙은 체 V자 형대로 벌어지고 말았다.
자는 척 하고 있는 상미는 그 상황에서 다리를 오므릴수가 없었다.
오히려 좀전보다 더 수치스런 형태를 취하고 있는 상황이 되고 말았다.
보지로 바람이 들어오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보지가 훤하게 드러나 버렸다.
그 상태에서 마찌다가 얼굴을 상미의 사타구니에 묻고 양손으로 더 벌려버렸다.
그리고는 상미의 음핵에 후~~~ 하고 더운 바람을 불어 보았다.
'하~~~ 이런...'
상미의 허벅지가 가늘게 떨리고 있었지만 상미는 몸을 움직이지 않으려고 안간 힘을쓰고 있었다.
결국 마찌다의 입술이 상미의 음핵에 닿고 말았다.
'흐~~~ 으~~~ 제발... 이제는...'
그리고는 음핵을 입술에 품고 강하게 빨아 들였다.
"흡..."
상미의 허리는 안간힘을 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찌다의 움직임에 맞추어 눈에 띄지 않을 만큼 조금씩 움직이고 있었다.
마찌다가 혀로 음핵을 굴릴때 상미는 침대 시트자락을 찢어 버릴듯 움켜쥐고 터저 나오는 신음을 참아야만 했다.
마찌다의 침과 상미의 보지에서 흘러나온 애액이 서로 범벅이 되어 밑으로 조금씩 흘러내리고 있었다.
상미 자신도 뭔가 주르르 흘러 내리는 느낌이 들 정도로 애액의 양은 상당히 많았다.
그렇게 한동안 음핵을 가지고 놀던 마찌다의 얼굴이 멀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잠시 후 침대가 몇번 꿀렁 거리더니 상미의 다리가 위로 치켜 올려지는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보지쪽에 뭔가가 닿는 듯한 느낌이 들더니 일순간 보지속으로 파고들었다.
"아악!"
상미는 깜짝 놀라 비명을 지르며 그만 눈을 뜨고 말았다.
곧바로 마찌다와 눈이 마주처 버렸다.
당황한 상미는 자신의 상태를 살펴 보았다.
두 다리는 마찌다의 양쪽 어깨에 하나씩 올려진 상태이고 마찌다의 물건이 상미의 보지속에 들어간 상태였다.
"이제 연극은 그만 하시지..."
마찌다의 그말에 상미는 쥐구멍 이라도 숨고 싶은 심정 이었다.
여지껏 자신이 애써 참고 있던 사실을 그는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것이다.
"이제 그만 하세요... 이만 하면 됬잖아요..."
하지만 마찌다는 대답 대신 허리를 조금 들었다가 강하게 내려 버렸다.
"퍽!"
"찔꺽!"
"흐윽! 흐~~~~"
상미는 다음 말을 하려다 말고 더운 숨을 내벹었다.
마찌다는 상미의 보지에 물건을 꽂아 넣은 체로 허리를 빙빙 돌려 접합 부위를 문질렀다.
"흐으으~~~ 그... 그만... 흐윽!"
마찌다가 허리를 움직일때 마다 극도로 부푼 상미의 음핵이 자극을 받고 있었던 것이다.
"하하하 그렇게 좋은가?"
"그... 그게 아니라... 흐윽!"
마찌다가 허리를 들었다가 내리자 상미의 말이 다시 끊기고 말았다.
또다시 마찌다는 접합 부위를 문질러 상미의 음핵을 자극했다.
"흐으~~~ 흐으윽!!! 흑!"
순간 순간 상미의 숨이 멈출 정도로 그 자극은 강하게 작용 하였다.
마찌다가 허리를 들었다 내렸다 하는 행위를 반복하기 시작했다.
이제 그도 그만 절정을 맞보고 싶은 생각이 든 것이다.
"퍽! 퍽! 퍽!"
"찔꺽! 찔꺼덕! 찔꺽!"
그때마다 상미의 음핵은 두 사람의 아랫배 사이에 끼인체 터질듯이 일그러 젔다.
"하악! 흐윽! 흑!"
음핵이 일그러 질 때 마다 상미는 숨을 컥컥 거리며 밀려오는 쾌감에 힘겨워 하고 있었다.
"흐으~~~ 흑!!!"
하지만 마찌다의 움직임은 조금도 변함이 없이 꾸준히 상미의 보지를 쑤시고 음핵을 일그러트렸다.
"흐윽! 하아아~~~ 하아~~~"
분주하게 움직이던 마찌다의 허리가 더욱 바빠지기 시작했다.
상미는 직감적으로 마찌다가 사정을 하기 일보직전 이라는 사실을 깨닭았다.
순간 상미는 마찌다가 사정을 하기전에 자신도 절정을 맞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미는 보지에 힘을 주어 마찌다의 물건에 자신의 질벽을 강하게 밀착시켰다.
그리고 허리를 조금 위로 향해 마찌다의 물건이 깊숙히 박힐수 있도록 자세를 취하였다.
그 결과 마찌다의 사정이 조금 빨라지기는 하였지만 상미의 보지속 안쪽 전체에 강한 자극이 전해젔다.
그리고 마찌다가 뜨거운 정액을 내뿜을 때 쯤 상미도 안쪽 깊숙한 곳에서 전기와 같은 짜릿함이 퍼저 나가는 것을 느꼈다.
"흐윽! 하아~~~"
"크윽! 아~~~ 큭!!!"
마찌다는 괴성을 지르며 상미의 보지속에 뜨거운 정액을 흘려 보냈다.
한동안 움직이지 않던 마찌다는 상미의 다리를 내려 놓은 후 욕실로 들어갔다.
그리고는 서둘러 옷을 입고 객실을 빠저 나왔다.
마찌다가 나가면서 방문이 닫히는 소리가 나자 박사장이 일어나 앉으며 아직도 거친 숨을 내쉬는 상미를 바라보았다.
"오늘 수고 했어... 내일 좋은 결과가 있을꺼야..."
"사장님 그래도 너무해요... 이런일 까지 시키다니..."
"미안, 이게 다 회사를 위한 일이라구..."
"그래도 사장님 옆에서 이런일을 하다니..."
사장은 서류가방에서 초소형 켐코더를 꺼내며 상미에게 미소띤 얼굴을 지었다.
"내일 협상때 무기로 쓰기 위해서야, 정말 고생 많았어..."
"내, 힘들고 창피하긴 했지만, 사장님이 시키시는 일이니까..."
박사장의 시야에 상미의 부푼 음핵이 들어왔다.
"그런데, 그거 이제 안줄어 들텐데..."
"네? 뭐요?"
하며 상미가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이거 말이야"
하면서 박사장은 상미의 음핵을 손가락으로 가르켰다.
"아악! 정말요? 그럼 저는 어떻게 해요?"
상미는 금방 울상이 되고 말았다.
걸을때 마다 오는 찌릿함을 평생 느끼며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니 눈앞이 캄캄 하였다.
"하하하 농담이야... 내일 아침이면 정상적인 크기로 되돌아 올꺼야..."
"아잉~~~ 사장님... 깜짝 놀랐잖아요."
다음날 아침...
상미 일행은 계약서에 싸인을 하기위해 다시 요시다의 사무실을 찾았다.
요시다와 마찌다는 상미를 보자 그들만의 비밀이 있다는 사실에 묘한 시선을 보내고 있었다.
마찌다는 회의 도중 가끔 상미를 보며 희죽대고 있었다.
비서가 계약서를 가지고 와서 요시다에게 건내 주었다.
박사장은 계약서를 대충 훓어본 후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요시다 사장님 대당 가격이 너무 비싼거 아닙니까?"
"허허 이거 왜이러 십니까? 이미 구두상으로 다 결정된 사실 아닌가요?"
"그렇기는 하지요..."
"그런데 무슨 문제라도..."
"그게... 저희도 사정이 좀 어려워서..."
하며 상미의 옆구리를 쿡 찔렀다.
"저... 잠시만 실례 하겠습니다."
하며 상미는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실 밖으로 나가려 하였다.
그때 마찌다가 의아한 표정을 지으며 상미를 바라보았다.
그러자 상미는 마찌다를 보며 밖으로 나오라는 신호를 보냈다.
마찌다는 어제 보았던 상미의 몸을 떠올리며 상미를 따라 나섰다.
회의실을 나가 문을 닫으며 남들의 시선을 확인하고는 상미의 엉덩이를 툭 치며 장난을 걸었다.
상미가 화들짝 놀라며 마찌다를 바라보았다.
"그런데 무슨일 이신지? 혹시 제 물건맞이 그리워서? 하하하"
"아뇨... 저... 제가 재미있는 물건이 있어서요. 마음에 드실지 모르겠네요"
하며 어제 요리집과 차안, 그리고 호텔에서 상미를 괴롭히는 사진들을 마찌다에게 건내 주었다.
마찌다는 눈이 휘둥그레지며 상미를 바라보았다.
"이런 큰 회사의 중역께서 이런짖을 하시다니..."
"이... 이게 어떻게..."
"뭐. 별로 개의치 않으신다면 오늘 원본 테입을 비디오샵에다 팔고 갈까 생각 중 입니다만..."
"뭐... 뭐요?"
"이거 팔면 대박일꺼 같은데... 나야 한국으로 가면 그만 이구요..."
"어때요? 개당 단가를 10%만 네고해 주세요."
"대단들 하군. 두사람은 내연의 관계로 알고 있었는데, 이런일을 꾸미다니..."
"좋아요. 대신 원본 테입을 반드시 넘기시오"
"그거야 당연히 드려야지요..."
그들은 대화를 마친 후 다시 회의실로 들어왔다.
양사 사장들은 여전히 흥정을 하고 있었다.
"요시다 사장. 사정 좀 봐주시오"
"어허... 이거 참..."
마찌다는 요시다의 귀에 뭐라고 귓속말을 하였다.
아마도 상미의 요구대로 가격을 깍고 있는 것 같았다.
잠시 후 요시다는 결심을 한듯 말문을 열었다.
"이거... 이러면 우리 하나도 남는 거 없습니다. 박사장"
"한번 도와 주시오. 요시다 사장..."
요시다는 비서를 불러 가격을 수정한 계약서를 가져 오라고 지시했다.
잠시후 비서는 다시 계약서를 가지고 왔다.
박사장은 만족한 표정을 지으며 2장의 계약서에 싸인을 하고 요시다에게 건내 주었다.
요시다도 싸인을 하고 1장을 박사장에게 건내 주었다.
"그럼 앞으로 서로 잘해봅시다"
"하하하 그럼요..."
상미 일행은 밝은 표정으로 요시다의 사무실을 나섰다.
"제가 배웅해 드리겠습니다."
마찌다가 곧바로 그들을 따라 나섰다.
엘리베이터 앞에서 상미는 서류봉투에서 8미리 비디오 테입을 꺼내 마찌다에게 건내 주었다.
마찌다는 안도의 숨을 내쉬며 그 물건을 주머니에 조심스럽게 집어 넣었다.
엘리베이터가 도착하자 마찌다는 인사를 마친 후 사무실로 돌아갔다.
"사장님 저희가 너무 한거 아닌가요?"
"아니야. 저놈들은 그렇게 해도 상당한 마진이 있을꺼야."
"그래요? 그럼 다행 이구요..."
"이번 출장의 일등공신은 상미 자네야... 하하하"
"네? 감사합니다"
"그런데 여기는 괜찮나?"
하며 스커트 안으로 손을 집어넣어 상미의 음핵을 확인하려고 했다.
"아악! 무슨짖이세요?"
"하하하 궁금 하잖아... 3번째 젖꼭지 말야..."
"사장님 너무해요... 하하하"
 
* 음... 반일 감정이 않좋으신 분들이 많은 것 같아 끝부분에 약간의 복수(?) 시나리오를 첨가해 보았습니다.
  상미 때문에 속상하신 분들은 이정도로 노여움을 풀어 주세요.... ^^;;
  미숙을 데려 올껄 그랬나? ㅡ.ㅡ;;
  아무튼 이제 용수를 잠깐 등장 시킬까 합니다...
0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823 건 - 1 페이지
제목
♡♡연화♡♡ 56
김효남ㄴ 1,826
코스프레35 402
♡♡연화♡♡ 2,868
리치07 2,173
리치07 2,421
리치07 458
리치07 486
리치07 3,313
♡♡연화♡♡ 1,686
그리너리 4,549
삿갓 1,569
삿갓 687
삿갓 549
삿갓 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