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전역동기 부부와의 우정과 사랑 27

2024.05.07 13:41 1,135 1

본문

~ ~ 여보~ 여보~ 거기, 거기, 엄마야~ 나 죽어~ ~ ~”

이 년의 보지도 저 년처럼, 살짝살짝 깨물어 주시와요 옹~”

순임아, 나는 지금 씹 공알을, 서방님 혓바닥으로 마사지 받고 있다~ 아아~ 여보 오옹~ 이 년 엉덩이도, 찰싹찰싹 때려 주시와요 옹~”

정희야~ , 지금 부르르 떨며 앓는 소리, 하늘까지 오르네? 니 앓는 소리에, 내 유방이 다 떨린다. 정희야~”

이웃집 색 쓰는 소리 들으며, 빠구리하니까 더 달아 오르고 너무 좋아~ 순임이, 니가 빠구리라는 말을 써줘, 우리부부 금실 더 좋아졌다.”

하 항~ 어보, 여보, 거기에 더 공략해 주시와요 옹~”

텐트 바짝 붙여 친 게, 하늘의 도움이라, 이런 경험도 다 해 보네?”

하악~ 하악~ 정희 니 년, 색 소리가 음악적으로 요란하네? 정희야, 니 지금 울고 있네? 보지가 좋아서 즐겁게 우는 거야?”

~ 보지가 호강을 받으니, 눈물까지 다 흐르네? 오늘 빠구리하다가, 죽어도 좋겠다~”

정희야, 니 앓는 소리가 너무나 듣기 좋고, 내 보지를 더 뜨겁게 하네?”

내가, 서방님께 박히면서 신음하는 색 소리가, 순임이 니 보지를, 더 뜨겁게 달군다고?”

그래, 정희야~ 니가 박히며 내는 색 소리가, 환상적 음악 같이 들리네?”

우리 신랑과 니 신랑의 호흡소리는, 베이스 연주 같기도 하네?”

나도, 그렇게 느껴져, 씹 물이 더 나오는 거 같아~”

허억~ 허억~ 여보옹~ 이제 이 년의 보지에, 좆을 박아 주세요. ?”

여보~ 여보도, 이 년의 씹을 찢어버릴 듯이, 깊고 강하게 박아 주세요. ?”

순임아 나는, 서방님 좆 맞이 할라꼬 두 다리 높이 들고, 요분질 하고 있다~”

정희야, 니 보지에 좆 박히는 소리가 들리네? 여보옹~ 이 년도 박아 주세요. ?”

순임아~ 우리 신랑 좆이 내 보지에, 점잖게 들어왔다. 거칠게 박아 주세요. 여보 옹~”

정희야, 내 보지 박히는 소리 잘 들리재? 니 씹 물 질컥거리는 소리도 잘 들린다.”

나도 잘 들린다. 니가 씹 하면서, 엉덩이 돌리는 소리까지 잘 들린다~”

정희야, 내 배 위에서 좆 박아 주는 신랑 얼굴이, 너무 사랑스럽고 고맙다!”

순임아, 나는 인자, 개처럼 엎드려 뒤치기로 박히고 싶어~ 암캐가 돼, 박힐 때마다 멍~~~ 할끼다~ 니도 개가 돼 봐라!”

뒤치기 직전에 신호 보내라. 정희야~ 두 마리 암캐가 돼 보자. ?”

, 아이디어가 좋재? 우린, 영원한 부부 친구 아이가? 빠구리도 동시에 바로 옆에서 하고~ 텐트 딱 붙여서 설치한 상황은, 하늘이 도운 거다. 순임아~.”

정희야, 나도 뒤치기 자세로 엎드릴게~ 동시에 박히몬 좋겠다~ 정말 좋을 거 같아~”

우리 서방님 내 뒤에서 좆 박을라꼬, 보지 입구에 갖다 댔다. 니도 개처럼 엎드렸재? 출발하자, 순임아~”

정희가, 출발이라 하네요. 여보~ 세게 세게 박아주세용~”

~~~~~~~~~~~~~~~~”

1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라고스님의 댓글

잘근 잘끈 깨물리는 보지 물은 넘쳐흐르고...

전체 5,728 건 - 1 페이지
제목
니안의로켓 477
리치07 405
리치07 293
리치07 256
리치07 246
리치07 1,416
ginni 4,635
삿갓 1,664
삿갓 1,095
중화동50대찰보지 3,959
삿갓 829
삿갓 693
삿갓 714
삿갓 842
삿갓 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