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전역동기 부부와의 우정과 사랑 29

2024.05.07 13:44 1,297 6

본문

이 미천한 정희가, 권주의 의식으로, 일어서서 요분질 해 드리옵니당~”

오늘 밤의 이벤트는 어찌 될란가요? 기대하셔도 좋사옵니당~”

순임 아, 서방님들은 나머지 부식과 음료 가지러, 차에 간 모양이네? 설거지 다 했으니 발가벗고 튜브에 누워 물놀이하자. ?”

정희야, 나체로 물놀이하면, 스포츠 브라와 수영 팬티는, 어제 한 번밖에 못 입은 꼴 되겠네? 그자?”

순임이 니, 나체 모습이 눈부시다! 튜브 가지고 엉덩이 배배 꼬며, 웅덩이로 가자!”

그래, 씨발 년아~ 니도, 여신 같다! 가자~ 야호~”

으으으~ 오전이라 그런지, 물이 좀 차다. 순임 아~”

정희야, 어제 니가 한 말 말이다. 신랑 바꿔서 자 보는 거?”

니도, 동의하재? 그렇게 해 보고 싶재? 아마도, 신랑들 또한 좋아할 거라고 봐~”

으응~ 그렇게 되고 나면 오히려.”

오히려? 뜸 들이지 말고 뱉어 봐~ 씨발 년아~”

오히려, 넷 다 바람피울 일 없이, 양가가 더 신뢰가 가게 되고, 신사·숙녀의 예의가 더 형성될 것도 같아!”

바로 그거야! 순임 아~ 나중에 니가 제안해 볼래?”

아무나, 술 좀 오르는 분위기 봐서, 꺼내면 되겠지. ~”

막상 말을 꺼내놓고 보니, 가슴이 방망이질한다. 순임 아~”

내 가슴도 지금 소용돌이친다. 만져 봐라. 정희야~”

아야~ 씨발 년아~ 일부러 세게 잡았재? 정희. 씨발 년~”

하루도 씹물 안 싸몬, 못 견디는 순임이 년~ 호호홍~”

온종일 여자들은 나체인 채 물놀이를 하고, 주안상을 겸한 저녁을 먹을 때도 역시, 나체로 일관하며 분위기가 한껏 고조된 기운일 때. 순임,

두 서방님이시여! 이 년의 말에 귀를 기울여 줘 보시와용~ 정희와 둘이서 서방님들에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을 심어 드리고자.”

순임이와 궁리에 궁리를 거듭하다가, 친구의 신랑과 나머지 사흘 밤을 동침하며, 봉사로서 기쁘게 해 드리자고 합의를 봤어예.”

두 분의 서방님 중에서, 한 분이라도 거절하신다면, 기분 좋게 이 년들의 건의를 폐기하겠사옵니다.”

이러한 생각을 갖게 된 발로는, 두 가정의 영원한 친목 관계이며, 순임의 보지 쇼 후에의 생활에서 보더라도, 친구의 아내나 남편을 대할 때, 오히려 더 예의가 형성됐고, 이성 아닌 친척 같은 정이 고고해졌다고 봅니더.”

우리 여편네들이 볼 적에도, 두 분의 서방님들은 신사 중의 신사이십니다. 그러기에, 친구의 남편을 내 남편으로 생각하며, 봉사에 최선을 다 하고 싶어예~”

그리고 저는, 이런 생각도 해 봤어예~ 만약에 순임이 신랑이 외국으로 발령이 나, 한 오 년 별거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하면 저의 서방님을 졸라, 순임이를 일주일에 몇 번이라도, 욕정을 달래주라고 할 생각으로 친밀했다고 봐예~”

저도 정희의 말을 듣고서 잠시 놀랐으나, 나 역시도 그러해야 하는 게 진정한 우정이고, 네 사람의 평화라고 느껴졌어예~”

이제 우리 둘은 일어 서, 눈을 감을 테니 두 서방님께서는, 이 년들의 바꿔서 동침 건에 동의하신다면, 본인의 마누라를 뒤에서 포옹하며 키스해 주신다면, 승낙하신 걸로 여기겠사옵니다.”

순임 아, 일어서서 눈 감자! ?”

그래, 정희야~”

~ 여보~ 키스해 줘서 고마버예~”

아항~ 여보옹~ 오늘 키스는, 더 특별하네예~”

두 분의 승낙에, 우리 둘의 마음이 편해졌어예~”

두 분이 먼저 씻고 침소에 들어 가 계시면, 이 년들은 설거지와 뒷물을 한 다음에, 각각 친구의 서방님 품으로 찾아가겠사옵니다~”

순임 아~ 다 치웠응깨, 보지 씻으러 가자~”

정희야, 니 아이디어 참 좋다~ 이런 기분을 누가 알겠노?”

자 뒷 물 다했으니, 콩닥거리는 가슴을 안고, 친구 서방님 품으로 가 보장~”

텐트 앞이다. 우리 가벼운 키스 하고 들어가자.”

안녕하세요? 서방님, 이 년은 정희라고 해용~ 마음대로 제 보지를 희롱해 주시와용~”

서방님, 순임이에용~ 빠구리를 당하면서, 최선으로 봉사하겠사와용~”

1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6

라고스님의 댓글

보지아래에 물은 흥건히 넘치고..

A010님의 댓글

A010 2024.05.08 07:03

배꼽아래 자지는 힘이 들어가 심줄이 불그락 불그락
갈라진 틈으로 맑은 쿠퍼액이 살짝~~~

♡♡연화♡♡님의 댓글

안녕하세요
정희라고해요
마음껏 제보지를

표현이 리얼해요
~~~♡♡♡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8 15:16

♡♡연화♡♡님의 댓글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8 15:19
전체 5,728 건 - 1 페이지
제목
니안의로켓 650
리치07 435
리치07 313
리치07 273
리치07 259
리치07 1,539
ginni 4,755
삿갓 1,706
삿갓 1,122
중화동50대찰보지 4,058
삿갓 849
삿갓 720
삿갓 744
삿갓 868
삿갓 1,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