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남편 몰래, 남편 친구들에 따먹히기 5

2024.05.08 16:10 3,659 3

본문

사총사의 모임이 있은 지 두 달쯤이 흘렀다. 그 날의 모임 때 술에 만취하여, 인사불성이 된 듯 연기 아닌 연기를 하며, 남편의 두 친구에 몇 번 윤간을 당하며, 새로운 섹스 판타지에 전율을 했던 이 년! 남편과의 빠구리가 며칠이나 소원해져, 사타구니에 허전함을 느끼게 되면, 저절로 그때의 순간들이 자연히 떠올려져, 그 순간에 되돌아 간 듯 자위를 미친 듯이 하게도 된다.

침침한 룸의 소파위에서 음란하게 다리를 벌리고, 내 보지를 일부러 더 노출했던 그 짜릿함! 그리고, 외간 남자들의 수컷 냄새에 더한, 헉헉~ 하는 숨소리, 내 입에 좆을 들이미는 그 감촉과 좆 냄새, 이 년 보지를 벌리던 두 사내의 그 손길, 팬티를 벗겨내고 혓바닥으로 핥아주던, 음탕하고 축축한 소리...

여보! 종열이가 내일, 사총사 모임 하기로 했다면서, 오후 7시부터 모임을 하자고 하네?”

오랜만에 남편이, 내 보지에 좆을 박은채로 말한다. 종열 씨는, 사총사 모임의 총무를 겸한 회장이고, 사총사 모임에 노래방 전세를 내기 때문에, 모임에 의한 노래방의 수익 부족을, 언제나 회비로 충당해 줘왔으며, 세 사람 모두 큰 부자가 아닐지라도, 사는 형편은 넉넉한 편으로 보였었다.

여보~! 무슨 특별한 해산물 안주꺼리나, 별다른 준비는 얘기 안 하던가요?”

지난 번에 당신이...”

허억~! 순간, 남편 친구들에 내 가랑이를 벌려 준 걸, 누가 자랑스럽게 떠벌렸는가 하고, 숨이 멈추는 듯하며 눈앞이 캄캄해졌다.

네에...?” 간신히 반문해 보았다.

혼자서 세 사람을 위해, 춤도 춰주며 분위기 살려줘서, 죄송스럽다고 하면서...”

하면서요...?” 대답이 궁금해 지며, 가슴이 조마조마 했다.

이 번엔 도우미 두 사람을, 세 시간 예약으로 섭외해 달라고 하네? 짝을 맞춰 세 명으로 하면, 끼리끼리 놀게 되어 오히려, 분위기가 흐트러질 것 같다면서.”

죄짓고는 빳빳이 고개 들고 못 다닌다더니, 절벽에서 추락할 때... 죽는구나? 했다가, 연못에 풍덩 빠져 살아난 기분으로, 유방이 덜덜 떨린다. 휴우우~

그래요? 그분들 생각이 좋은 것 같네요?”

그 두 명은, 당신이 가지고 있는 리스트에서, 괜찮은 사람 섭외해 봐. 으응?”

... 내일 아침에 골라 볼게요. 여보~ 지금은, 이 년 보지 즐겁게 해주시와요옹~”

그리고, 여보옹~ 지난번엔, 서방님이나 이 년도 술에 너무 취해, 다음날에 기억이 하나도 안 나던데, 적당히 마시도록 하세요옹~” 하니,

내 친구라고는, 불알친구 같은 그 셋밖에 없는데, 흥에 겨워서 흠뻑 취하니 기분 좋던데?”

이 년 역시, 다음날 아무 생각도 안 나더라구용~ 내일은 적당히 마셔야 할텐데...”

남편의 좆에 박혀 요분질 하면서 머리를 굴려봤다. 삼 개월에 한 번씩 모임을 하더니, 먼저의 말대로 회합을 더 자주 하려는 모양이다. 내일도 이 년 보지를 돌아가며 희롱해 줄란가? 이번엔, 민구 씨도 내 보지를 박게 될런가? 민구 씨의 아내도 색기가 좀 흘러 보이는 만큼, 빠구리 맛을 즐기는 사내 임이 틀림없을 거야~.

다음 날 아침을 먹고나서, 설거지를 마치고 도우미 두 명을, 내 나이와 비슷하고 괜찮아 보이는 여인으로 물색을 해보았다. 그래야 남편 친구들의 색정이 더 오를 거고, 이 년을 범해야겠다는 욕정이, 더 솟구치게 될 테니까 말이야. 그나저나 민구 씨께 이 년과 빠구리했다는 걸, 말하지는 않았을까? 만약에 했다면, 내가 윤간을 당할 확률이 더 높아지겠지? 도우미 분들께 전화를 해, 예약을 한 세 시간과, 몇 가지 유의 사항을 알려 주었다.

손님들이 남편의 친구분 들이고 하니, 스킨십도 적당히 해주며 달아오르게 하면, 팁도 서운치 않게 줄 사람들이니, 내 눈치는 전혀 볼 필요도 없으며, 나 또한 같은 도우미로 생각하라며, 요령껏 넋을 빼앗도록 해도 되고, 잘하면 개인적 만남도 가능할 것 같으니, 알아서들 잘해 보라고 희망 또한 주었다.

나 또한 모임에 들떠, 무슨 옷을 입을까를 궁리해 봤다. 올리기도 벗기기도 좋게 슬림한 브라와 티 팬티, 하늘거리는 보라색 하프 치마를 입게 되면, 엉덩이 감촉도 맨살처럼 느껴질 거고, 사내들의 욕정을 더 승화시켜 주겠지?

4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3

라고스님의 댓글

점점 과감하게 성욕을 설계하는 마누라ㅋ

♡♡연화♡♡님의 댓글

그래도 양심시
찔리나 보다
남편에게 숨기는거보면
~~~♡♡♡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8 21:04

이성보다 감성이 앞서는게, 남녀 사이이겠죠?

전체 5,836 건 - 1 페이지
제목
삿갓 1
삿갓 1
삿갓 2
삿갓 5
삿갓 14
리치07 170
리치07 93
리치07 119
리치07 325
리치07 885
강다희 2,704
굿맨 2,317
30초반큰형 4,755
♡♡연화♡♡ 4,386
ginni 6,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