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남편 몰래, 남편 친구들에 따먹히기 8

2024.05.08 16:17 2,777 2

본문

모두가 그렇게 하자며, “위하여~ 위하여~”를 합창하며 술을 마시면서 보니, 두 여인의 주량이 보통이 아니라, 대주가라 할만큼 조금도 취한 기색이 없다. 술이 또 한 순배 돌았고, 이제는 내가 취한 척을 해야 한다. 좀 취하기는 취했지만 그래야, 부르스를 추면서 유방과 엉덩이, 보지 부분을 남자에게 비빌 수도 있고, 사내의 끈적한 주물림을 당할 수도 있으니까 말이야. 호홍~

술을 마시면서 비틀거리기도 하고, 머리를 처박았다 들었다가를 여러번 했다.

이윽고는 두 여인이 나가, 부르스 곡을 플레이 시켰고, 짝을 지어 나가는데 술 취한 척 앉아 있었더니, 민구 씨가 내 손을 잡아 일으켜서, 플로어로 인도하며 등 뒤를 부축하면서, 은근히 브래지어 끈을 쓰다듬으며, 내 몸을 탐색함이 완연해 보인다.

이미 두 쌍은, 오늘 파티의 초장 분위기와는 달리, 유방과 가슴을 완전히 밀착시킨 채로, 서로의 체온과 숨소리를 즐기고 있고, 나 역시 취한 척을 했기 때문에, 취해서 몸을 가누지 못하는 듯이, 민구 씨의 좆이 닿을 정도로 맞대어서, 리드하는 대로 이끌려 다니니, 좆이 점점 딱딱해 지더니 키 높이를 낮춰, 내 보지에 닿게 해 돌리듯 박듯 하기에, 내 보지도 그에 맞춰 요분질을 하며, 취해서 중심을 잃은 듯 그 뺨에 입술을 스쳤다. 아무리 꼴려도 남편 친구인데, 입술에 바로 할 수는 없지 않은가?

취한 척 눈이 반쯤 감긴 연기로 옆의 쌍을 보니, 유방을 본격적으로 주무르며, 음악에 따라 보지도 만지며, 엉덩이도 주무르는 게 아닌가? 또 한 쌍을 반쯤 감은 눈길로 슬쩍 보니, 치마 앞을 들추고 팬티 속에 손을 넣어, 보지를 주무르니 여자가 입을 벌려 느끼고, 그에 질 새라 그랬나? 민구 씨가 내 유방을 마사지하며, 보지에 손길이 오길래 다리를 벌려 환영해 주니, 통행증이라도 가졌듯이 치마 앞을 올리고, 팬티 속으로 손을 넣어 내 보지털을 쓰다듬기에, 이왕 하는 거 제대로 하자 싶어, 씹물을 싸 주었더니, 어헉~ 하며 경탄의 숨소리를 내 귀에 불어 넣길래,

아아앙~ ~ 여봉~ 친구들 다 갔어용~? 나 취했엉~ 누워서 박아주잉~ 여봉~” 하며, 완전히 인사불성 된 연기를 하니,

~ 여보오, 친구들 다 갔어. 우리 둘 뿐이야~”

하며, 귀에다 숨을 불어 넣으며 속삭이길래,

나 지금 방에 누운 거야? 서 있는 거야? 도무지 모르겠엉~ 눈앞이 캄캄하고 어지러워잉~” 하니,

여보오~ 지금 방이야, 그대로 자도록 해, 내가 부축해 줄게, 내 몸에 맡겨~”

보지 맛 보려고 거짓말을 잘도 하는, 수컷들의 천성이 아니면 뭘까? 참 나...

아앙~ 여보옹~ 내 보지가 축축해잉~ 당신이 말도 없이 싼 거양~?”하니,

여보오~ 아직은 안 쌌어~ 좀 있다 싸 줄게, 내 좆 만져 줘~”

하며, 지퍼를 열고 밖으로 내민 좆에다, 내 손을 잡아 대 주기에 잡아보니, 남편의 크기와 엇비슷해 보이나, 내 보지를 즐겁게 해줄 것 같았다.

아앙~ 여보옹~ 내 씹에, 여보의 좆 박히고 싶단 말이양~ 박아주잉~” 하면서, 실눈으로 옆 커플들을 보니, 아예 윗도리를 벗기고 유방을 내놓게 한 커플, 여인의 팬티를 벗겨서 여인의 머리에 씌운 커플, 씨바알~ 나는 아예 홀딱 벗어 버릴까? 라는 생각이 굴뚝같지만, 노래방의 안 주인으로서, 두 여인의 진도를 봐서 하는 게 좋겠다는 판단을 하고, 나체가 되어 씹물을 싸고 싶은 충동을 억눌렀다.

부르스가 끈끈하게 흐르는 플로어는, 여기가 무릉도원이라도 되는 양, 여인들이 흥분해 분비되는 씹물과 땀 냄새, 남녀의 숨소리가 그득하게 될 무렵, 한 여인의 팬티를 벗겨 머리에 모자처럼 씌운 꼴, 또 한 여인은 앙증맞은 브래지어와 팬티 만을 입고 있기에, 이왕 술취한 척을 할 바엔 화끈하게 하자 싶어, 리듬에 이끌려 춤을 추는 듯하며, 윗옷을 벗은 후 또, 치마를 슬그머니 벗고서는,

아앙~ 여보옹~ 덥단 말이야앙~ 내 브래지어 후크 풀어주잉~ 취해서 내가 못 풀겠단 말이양~ 팬티도 벗겨주잉~ 여보옹~ 아앙~”하니,

민구 씨가, 옳다구나~ 잘됐구나~ 라고 하는 듯이, 익숙한 솜씨로 후크를 열고, 팬티를 내려 주는 걸 보니, 지 마누라 꺼 많이 벗겨본, 익숙한 손놀림이다.

여보옹~ 나 놔 봐잉~ 여보옹~ 나 혼자 댄스해 볼꺼양~” 하니, 손을 놓아주길래, 일부러 플로어 중앙으로 비틀거리며 걸어가, 엉덩이를 돌리며 보지도 벌리고 뒤치기 자세도 하며, 위에서 좆에 씹박기 자세를 열심히 하니, 모두가 입을 떡하니 벌리고 경악하더니만, 남자들이 각 파트너의 옷도 훌렁 벗김에도, 두 여인 아무도 저항하지 않는 걸 보니, 두 번의 큰 사례금도 받았겠다. 또 받게 될 거고 보지에 남의 좆 들어와도, 표시가 나나 뭐 어때? 라는 심정이 팽배했을 거다.

내가 본보기로 한, 나체 댄스에 기운을 얻었는지? 두 여인도 나체 댄스를 하는 걸 실눈으로 보니, 이 몸은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더 요염하게 잘 추고 보지 또한, 둘 다 아름답고 색깔 또한 벌건 게, 내 보지를 무색하게 만들 정도로 아름답더라! 여성인 이 몸도, 빨아보고 싶을 정도로 매력적인데, 수컷인 남자들이야 오죽할까

4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2

♡♡연화♡♡님의 댓글

음란한 유혹
뜨겁당
어~~휴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8 19:03
전체 5,728 건 - 1 페이지
제목
니안의로켓 672
리치07 440
리치07 317
리치07 278
리치07 263
리치07 1,552
ginni 4,770
삿갓 1,710
삿갓 1,122
중화동50대찰보지 4,071
삿갓 849
삿갓 720
삿갓 744
삿갓 870
삿갓 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