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남편 몰래, 남편 친구들에 따먹히기 9

2024.05.08 16:24 2,575 2

본문

그 여인들의 나체 춤을 실컷 실눈으로 컨닝해서 보다가, 바로 지금이다 하고선 플로어에, 길게 두 다리를 벌린 채 뻗어 버렸다. 모두가 깜짝 놀라는 소리가 들렸고, 황급히 남자들이 내 나체를 들어서 소파에 눕혔고, 나는 일부러 다리를 세워, 보지가 더 잘 보이는 자세를 취했더니, 나체인 두 여인이 연신하여 괜찮아요? 사모님? 사모님?’하길래,

여보옹~ 여보옹~ 어서 박아주잉~ 씹물 싸야 잠 온당 말이야잉~”을 연속하니, 종열 씨가

시은 씨~ 시은 씨~”

하길래, “아앙~ 여보옹~ 어디 갔다 왔엉? 불끄고 얼른 박아주잉~ 좆 말이야잉~”하니, 종열 씨가,

, 민구야~ 내 보고 여보라고 한다. 건강엔 이상 없고, 술에 너무 취해서 그런갑다?”

시은 씨~ 시은 씨~ 괜찮아요?”

괜찮긴 뭐가 잉? 안 박아중께잉~ 안 괜찮앙~ 여보옹~” 하며, 정신 이상 없는 듯이 지껄이니, 모두가 안심하는 모양이다.

두 여인이, 우리는 이만 가겠다는 말을 조심히 꺼내자, 종열 씨가 두 여인을 약간 떨어진 곳으로 이끌고 가서, 무언가 속닥속닥하는 걸 실눈으로 보니, 경황 중이라 옷 입을 생각도 못했는지, 여자들은 아직도 벌거벗은 그 모습 그대로이다. 어찌나 아름다운지 내가 다, 엉덩이를 빨아보고 싶은 심정이다.

이윽고 두 여인이 돌아와, 나를 조금은 걱정하는 눈으로 살펴보고 있다.

종열 씨가 또 두 친구를 데려가, 뭔가 속닥속닥 하면서 의논하는 낌새이고, 나는 눈을 감은 채로, 두 여인께 손을 슬그머니 내미니, 두 여인이 내 손을 꼭 잡아주는 그 부드러움... 한 여인이 살며시 엎드려, 내 귀에 아주 낮은 소리로,

“‘언니, 일부러 취한 척을 한 거에요? 맞다면, 눈 떴다가 감으세요~’

하길래, 눈을 떴다가 곧 감아버리니, 야릇한 콧바람이 내 코를 간지럽힌다. 역시나 센스있는 두 여인을 내가 잘 골랐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더 친해지면 우리 셋이 한방에 누워, 살가운 얘기들 많이 나누고 싶다.

세 남자가 한참을 얘기 나눈 후에, 종열 씨가 다시 와, 두 여인을 이끌고 그들이 있는 곳에 데려가, 또 무언가의 진지한 얘기를 소곤소곤 주고받는다. 나는 속으로 아마도, 사례금 서운치 않게 드릴 테니, 떼씹을 해 보자는 협의를 하겠지?’ 라고, 상상을 하며, ‘~ 나도 떼씹을 해 보는거야~’ 라는 부푼 마음이 뭉실함과 아울러, ‘철저히 비몽사몽의 연기를 해야 만이, 나는 본의 아니게 당하게 된 것일 뿐으로, 내 잘못은 전혀 없는 거야~’ 라는, 스스로의 변명을 만들고 있었다.

대형 룸인 여기는 직장 회식 뒤풀이 등으로, 20명 정도가 놀 수 있는 크기이며, 큰 소파가 네 개나 되는 규모이니, 네 쌍이 포개서 누울 수가 있는 넉넉함이다. 이윽고 다섯 사람이 오는 것 같더니, 누군가 한 사람이 문을 열고 나갔다가 잠시 후에 오더니,

야아~ 그 친구! 술에 정말, 너무 취한 모양이다. 흔들면서 볼을 꼬집으며 불러도, 열반한 것 같이 꼼짝 않더라~”

우리도 마찬가지다! 지금은 정신이 좀 있지만 말이야, 내일 아침엔 분명 아무런 기억도 안 날 거다. 지난 모임에서도 그랬다 아이가?”

아마도 남편이, 진정으로 취하지 않았을 수도 있으니, 거사를 위해 확인을 해 본 모양이다. 그 말을 들으며 이 마음속으론 고마움을 느꼈다. 나 대신 확인을 해 줬으니 말이다. 어찌 나가나 촉각을 곤두세우니, 조명을 더욱더 어둡게 하고, 거사 전에 다섯 명이서, 두 여인이 선곡하여 볼륨을 올린 왈츠 음악을 배경으로, 말없이 술잔을 부딪치는 소리가 들린다. 아아...! 외간 남자의 좆이, 내 보지에 박히는 희열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 필경 첫 빠구리는 부르스 파트너와 하겠지?

테이블에 술잔을 놓는 소리가 들리고, 소파마다 앉는 가죽 소리가 들리며, 내게 점점 다가오는 수컷의 발자국에, 내 보지는 긴장과 기대감에 움찔거린다. 내게 다가와서는 옷을 벗는 소리가 느껴진다. 이윽고 내 가랑이의 보짓골로 들어오는 수컷 머리의 온기가 감지된다. 양손으로 두 다리를 더 벌리더니, 혓바닥으로 보짓골을 아래에서 위로 훑더니, 씹공알을 뜨겁게 흡입해 버린다.

흐으윽~ 여보옹~ 어디갔다 이제 왔어엉~? 지금 몇시양? 아직 빠구리 안 했지잉? 내 씹에 박아주고 팔베개해서 자잉~”하며, 손을 뻗어 머리를 잡으며 보지를 흔들었고, 내 교태를 두 여인도 다 들었을 거다.

내가 빠구리에 들떠 내뱉는 소리가 신호탄인지, 두 곳에서도 쭉~ ~ 빠는 소리에다, 여인들의 신음들이 하모니를 이루더니, 각 소파마다 경연이라도 하는 듯이, 단체로 하는 떼씹이니 화끈하게 해보자는 심리로, 별 야릇한 소리들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빠구리 삼매경에 빠져 들었다. 나 또한 한 몸매에다 음성또한 좋다는 소리를 듣는데, 두 여인의 테크닉은 나를 능가하고도 남는다. 저 용모에 어찌하여 팔자가 기구하게 됐는지, 다음에 할 말이 많을 정도로 애정이 간다.

소파마다 좆에 박혀 요분질 하며, 여자들이 쾌감에 들떠 뱉어내는 콧소리의 교성, 올라탄 수컷들의 헉헉~대는 신음, 질퍽하게 씹물 고인 보지 터널을 왕복함에, 좆질에 딸려 나갔다 딸려 들어가는, 세 여인의 보짓살들 소리, 쑤걱쑤걱 찔꺽찔꺽... ~! 떼씹이 이런 재미이구나? 흥을 더 올려 보자는 생각에,

4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2

♡♡연화♡♡님의 댓글

아~~진짜
너무해
~~ㅠㅠ

A010님의 댓글

A010 2024.05.09 11:56

대단들 하시네요

전체 5,728 건 - 1 페이지
제목
니안의로켓 583
리치07 427
리치07 310
리치07 271
리치07 256
리치07 1,490
ginni 4,705
삿갓 1,691
삿갓 1,115
중화동50대찰보지 4,022
삿갓 842
삿갓 712
삿갓 734
삿갓 860
삿갓 1,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