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남편 몰래, 남편 친구들에 따먹히기 13

2024.05.08 16:31 1,969 2

본문

고백하자면 몰랐어. 아까 말했다시피 내 장난에 내가 넘어가, 두 남자의 좆을 내 보지에 박히게 한 거야. 외간 남자 좆 맛본 것도 두 달 전이 처음이야, 그리고 오늘이고... , 너희들 오늘같은 경우에 경악해야 하는데, 어째 주물림 당하고 보지도 벌려 준거야?”

내가 오늘 사상 처음으로 이 짓을 한 건, 일단은 남자들이 악당 끼가 전혀 없는 데다, 팁을 주저 없이 후하게 주기도 했고, 가장 결정적인 건 시은이 니가, ‘박아줘~ 빠구리~ 씹믈~’ 등등으로 사타구니 벌린 채, 보지 까고 색정적으로 놀기에, 보지가 늘 허전했던 몸에 불을 지폈던 거야! 점점 좆에 박히는 빠구리가 하고 싶어지더라니까!”

맞아! 나 역시도 그랬어~! 시은아~ 우리 둘 보지 허전하면, 니 서방님 좆 빌려 줄 거야? 이런 말 뱉고 보니 또 이 내 보지가 꼴리넹? 크크큭~”

꼴리나? 명화야? 니 보지에, 부드럽게 좀 쑤셔 줄까? 으응? 크크큭~”

우리 셋이 발가벗고 동그랗게 앉아, 왼쪽 위치 친구 보지 쑤시면서, 누가 누가 먼저 싸나? 게임해 볼래? 으응?”

좋다, 좋앙~ 홀딱 벗고 해 보자, 우정도 진하게 할 겸. 오케이?”

와우 명화야~ 은빈아~ 니들 보지 너무 예쁘다아~!”

시은아~ 니 보지와 몸도 너무 아름답구만, 뭔 내숭이야? 내숭~ 여우같은 년~!”

우리 셋이 발가벗고 길을 걸으면, 누가 누군지 모르게 닮았다 할 거야~ 안 그래?”

맞아~! 맞아! 자 보지 쑤시기 스타트~!”

아아~ 씹물이 거의 동시에 줄줄 흐르네? 신기하다!”

자 이젠, 왼쪽 친구의 보짓물 빨아주기 하장~ 으응~”

다 빨아 줬지? 이젠 왼쪽 친구에게 순서대로 키스하기, 시은이 부터 스타트~!”

자 이제, 친구 보지도 빨고 입도 빨았으니, 오늘 이벤트는 정리하고 서방님께 맛있는 것 사들고 가도록 하고, 내일 11시 경에 여기로 와, 이야기 좀 하다가 셋이서 같이 가도록 하자! 그리고 신사분들이 참으로 신사인지 잘 살펴봐. ? 잘하면 수시로 좆맛도 보고, 수입도 생기게 될지 어찌 알겠니? , 아는 여자 중에 우리와 동년배인, 너희들 비슷이 고상하면서, 아름다운 여자 혹시 있니?”

명화야, 숙희와 니가 친한 것 같던데, 걔 어떠니?”

나도 아까, 걔가 마음이 착하기에 생각해 보긴 했어. 오늘은 늦어서 통화 못하고, 내일 아침에 통화하며 슬쩍 운을 떠보고, 솔깃해 하면 이 앞에서 만나 같이 올라올게, 회합에 참석해 보고 남자들이 맘에 들지 않아도, 일식집에서 대접받으니, 비싼 생선회라도 먹게 되잖아?”

명화야~ 은빈아~ 그러면 되겠다~ 나는 내일, 중립적인 입장이라 가급적 함구하고 있을테니, 현명한 너희들이 잘 판단해 봐라. ? 그리고 잘되든 못되든 사총사 모임 때는, 내일 참석하는 여인들을 꼭 도우미로 할 거야! 물론, 사총사 모임이 아닌, 일반 손님의 도우미 요청도 최우선이지! 숙희가 기꺼이 호응하게 되면, 이제 나는 사총사 모임 때 주연에 빠지고, 아주 가끔 만 얼굴 들이밀 작정이야! 그게 좋을 것 같아!”

은빈아~! 시은이 년, 참 좋은 씹년이지? 으응?”

맞다, 맞어~! 하늘이 우리 셋을, 좋은 인연으로 엮어 준 것 같고, 혹시 숙희도 멤버가 되면, 똑같은 심정으로 함께 하자! 으응?”

은빈아~ 테이블에 치워야 할 것 많다. 후다닥 치워주고 가야지? 으응?”

그래~ 당연하지잉~ 말끔하게 빨리 치우장~”

친구들이 같이 치워줘서 고마웡~ , 이젠 각자의 서방님들 품으로, 애들 것도 함께 맛있는 것 사 들고, 귀가하도록 해잉~”

빠구리쟁이 시은이 년아~ 고맙다~ 사랑해~”

씹질 고수~ 시은이 년아~ 나도 고맙고~ 사랑해~ 내일 보장~”

그래애~ 시간 늦었당~ 어서 가~ 나체 춤으로, 신랑들 기분 업 시켜봐라잉~”

다음날 11시 정각을 넘지 않게, 숙희라는 여인을 포함해 다들 모여, 그랜드 룸에서 담소하며 나이를 물어보니, 신기하게도 명화, 은빈, 숙희가 동갑이고, 숙희 또한 우리 셋과 체구가 엇비슷하니, 참으로 호감형으로 생겼고 처지 또한, 두 친구보다 낫다고 할 수 없는 형편이며, 우리 넷이 찐한 친구가 되기를 약속을 했고, 지금은 모두가 치장을 하고 있는 터라, 키스 결의는 신사분들과의 만남 이후에, 이곳으로 돌아와서 하기로 했고...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2

♡♡연화♡♡님의 댓글

마음을
풀수있는 친굴
만났는데
~~~ㅠㅠ

A010님의 댓글

A010 2024.05.09 12:44

그렇긴한데
목적이 있는경우라서 ~~

전체 5,823 건 - 1 페이지
제목
♡♡연화♡♡ 591
김효남ㄴ 2,510
코스프레35 535
♡♡연화♡♡ 3,171
리치07 2,409
리치07 2,637
리치07 521
리치07 534
리치07 3,630
♡♡연화♡♡ 1,788
그리너리 4,808
삿갓 1,644
삿갓 731
삿갓 585
삿갓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