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남편 몰래, 남편 친구들에 따먹히기 17

2024.05.08 16:40 1,575 7

본문

그 자상하고 착하기만 하던 남편들은, 재기의 가능성이 어두운 현실에 의기소침하여 두문불출하고 있기에, 아내이고 엄마로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직업을 구하고 싶었으나 특별한 기술조차 없을뿐더러, 막노동할 체력도 안 됨에 더해 가사일과 병행하기가 어려움에, 직업소개소에 가서 상담을 한 결과, 생활이 당장 급하다면 노래방 도우미라도 하면서, 더 나은 직업을 찾아보자는 권유에, 약 두 달 전부터 도우미를 하고 있다. 라고 하는 말을 듣고서 이 년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저렇게 곱고 어여쁜 여인들에, 하늘은 왜? 이 무슨 혹독한 고난을 안겨 주는지요? 참고 하시라고 드린 이러한 말씀은, 오늘로써 마지막이 될 것이며 한 순배 한 후에, 또 고언을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사랑하는 친구들아~ 서방님들께, 또 정성 어린 권주해 드려라! 으응?”

이 년도 잠시 앉아, 정겨운 분위기에 합세해 보겠습니다용~”하며 앉으니, 명화와 은빈이 같이 와,

시은아~ 한 잔에 우리 둘이 같이 따뤄 권주 하껭~ 니 필름 끊기는데 선수 아니냥?”

야앙~ 이 년들 봐? 간댕이 부었냥? 계급도 모르고 썅~ 저기 내 핸드백 좀 갔다주잉~”

잠시 후에, 이 잘 빠진 몸둥아리가 서서 씨부릴 때 이거, 이거, 이거, 세 장씩 서방님들께 드려랑~, 알았징? 으응?”

니가, 우리보다 잘 빠졌냥? 아앙~ 맞넹? 잘 빠진넹? 씨발 년~”

또 한 순배의 분위기가, 무르익었다가 약간은 조용할 때 일어나,

지금부터 서방님들께 드리는 말씀은, 부탁도 애원 또한 아니며, 참고해 보시고 선처할 수 있으시면, 해주시라는 뜻에서 드려보는 말씀입니다만, 각 가정의 당사자들은 현재 이 시각에도, 아주 절박한 심정으로의 고통에 가슴이 멍들고 있습니다. 좀 전에 받아 드신 대략적 기록물은, 세 여인과 부군의 간단한 프로필인데, 왜 파트너가 아닌 여인들의 프로필도, 받게 됐나 하고 의아해 하실 사항에 대해서는, 말미에 해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서방님의 사업체나 협력업체 등에, 이 아름다운 여인들과 부군들을 학력과 경력이나 소질, 특기 등을 고려해, 적법한 절차로 취업을 시키실 수가 있기를 간절히 바라옵고, 은혜를 베풀어 주시기를 간청드려 보옵니다. 세상에는 선보다는 악이 훨씬 더 횡행하는 세태인데, 가능한 범위에서 부디 적선을 하셔서, 공덕 쌓으시기를 빌어 봅니다.

서방님들과 인연이 된 여인들과는, 연락처를 주고 받으셨겠지요? 이젠, 왜 친구의 파트너 부부의 프로필도 받으셨는지에 대해, 설명드릴까 합니다. 오늘 인연이 맺어진, 파트너와 그 부군이 한 서방님의 라인에 들지 않게, 각 서방님 연인의 부군을 다른 서방님의 라인에 속하게, 취업 알선을 해 주십사라는 뜻입니다.

존경하옵는 세 서방님! 부디, 부디 잊지 마시고, 실의에 빠진 선량한 인격체를 구제해 주시오면, 자손만대의 복을 받게 되실 거옵니다. 은혜에 감사드리는 날이 어서 오기를 바라고도 바라옵니다.”

명화야, 은빈아, 숙희야, 우리 손잡고 나란히 서 보자~ 으응?”

, 세 서방님들의 은혜를 받기를, 고대하는 뜻의 인사 올리자, 시작~ 부탁 드립니다~” 세 서방님이 화답하는 박수를 쳤다. 종열씨가,

중요한 문제라 가까운 시일 내에, 어떠한 결정이 내려지지는 않을 겁니다만, 아름다우신 세 분과 각 부군 님의 이력서를, 소상히 적어서 각 파트너에게 주시면, 우리 친구 셋이 협의를 해 조율해 보겠습니다만, 너무 큰 기대감을 갖지는 마시길 바랍니다.”

네에~ 서방님 세 분, 잘 부탁드립니다. 내 친구 세 명에 서광이 비치길 빌고 또 빌면서 살아가겠습니다. 부탁드려 다시금 죄송하지만, 그 죄송함의 몇백 배 절박합니다. 오늘은 숙희의 신고식이 있어, 우리는 이만 가게로 갈까 합니다. 세 서방님께서는 각 파트너인, 아름다운 여인과의 데이트는 자유롭게 하십시오~ 저는, 다음 사총사클럽 모임 때 뵙겠습니다. 그 동안 건강하십시오~”

, 잘 가십시오~ 우리 친구들을 위해, 애써 주셨음에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여인과 인연을 맺어 주시고요!”

고맙습니다. 시은 씨~ 내 친구 창수가, 의리있고 인정 많은 아내를 참 잘 만났네요?”

세 서방님~ 오늘의 비싼 대접에 황공무지하오며 존경드립니다. 이 년들은 가 보겠습니다.”

시은아~ 니 참, 거짓말도 잘하고, 참말도 잘하는 씹년이넹?”

내가 거짓말 언제 했닝? 씨발 년앙~”

말마다, 초저녁부터~ 초저녁부터~ 단 하나도~ 단 하나도~ 양심에 찔리지도 않냥?”

~ 씹년아~ 아무 생각 안 나니깐 그렇징~ 초저녁부터~ 단 하나도 기억이 안 난당~”

세상 천지에, 이런 오리발 내는 여편네가 또 어디 있을까잉?”

, 무조건 기억이 안 난당~ 얼릉 가장~ 숙희 발가벗겨서 신고식 해야징~”

시은아~ 신고식, 살살 해 주잉~ 으응? 겁나잉~ 정말이야앙~”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7

♡♡연화♡♡님의 댓글

ㅎㅎㅎ
웃프당
~~~♡

라고스님의 댓글

생계때문에 도우미일을 나가는데...  슬픈상황인데도
또 발가벋겨서 신고식 ㅎ 정말 상상의 전개가 너무 ㅋㅋㅋ

♡♡연화♡♡님의 댓글

진짜 말도 안되지만
남자도 생계를 위해
몸 바치는 분 계실까요?

삿갓님의 댓글

삿갓 2024.05.09 16:27

호스트 바!

라고스님의 댓글

네 있습니다 호스트바...

여기에 여자가 빠지면 헤어나오질 못한데요

♡♡연화♡♡님의 댓글

그런 사람들도 있나보네여
힘들겠당
남자가 섹녀를 채워주려면
~~~♡♡♡

라고스님의 댓글

힘들죠 힘들죠

전체 5,728 건 - 1 페이지
제목
니안의로켓 496
리치07 410
리치07 299
리치07 260
리치07 249
리치07 1,434
ginni 4,646
삿갓 1,668
삿갓 1,096
중화동50대찰보지 3,968
삿갓 830
삿갓 695
삿갓 716
삿갓 845
삿갓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