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우리 부부 윤식과 미연, 남편 친구 상호 5

2024.05.10 20:29 3,021 4

본문

내 입술을 가지고 놀 듯 진한 키스를 받자, 내 보지에선 둑이 터진 듯이 허연 씹물이 범람을 한다.

미연아~ 어떻게 해주면 좋겠니? 갈구해 봐~”

서방아잉~ 니 맘대롱~ 이 몸을 능욕해 봐잉~ 쌍욕해도 좋고잉~ 맘대로~ 맘대로잉~”

할짝~할짝~ 젖꼭지도 발갛고~ 보지도 발갛고~ 피부는 하얘서 도화지 같아~ 미연아~”

내 몸에잉~ 서방 좆으로 그림을 그려 봐잉~ 마음껏... 아무 데나 빨기도 해 주잉~”

미연이 몸은 너무 아름다워서, 오늘 하루에 다 못 빨아~ 너무 빨 곳이 많거든, 미연아~”

자주 만나앙~ 내 입술과 유방, 보지와 엉덩이 중에성~ 어디가 제일 좋앙? 으응~?”

다 좋아~ 다 좋아~ 무조건~ 무조건~ ~ 좋아~ 미연아~ 아내를 바꿀 수만 있다면, 바꿔서 살게 될 수만 있다면, 지상 최고의 행복일 거야~!”

그건 안 돼잉~! 서방아잉~ 하늘이 맺어 준 인연으로성~ 일부종사 해야 돼잉~”

그래... 동의 해~ 그만큼 미연이가 좋고, 미연이의 온몸이 좋다는 뜻이야~”

내 보지를, 언제부터 먹고 싶었엉? 말해 봐아잉~ 내 보지에 좆 꽂은 채로 말해 봐잉~ 흠머낭~ 좆 들어 왔네잉~?”

미연이 보지는 꿈도 못 꿨어~ 첫눈에 반해버려 포옹이라도 한번, 해 보면 좋겠다는 생각은 늘 들었어~”

우리 첫 데이트 때, 내 보지에 박아보곤 어떤 느낌이었엉? 맛이 좋았엉? 별로였엉?”

극락의 대자연에서 노니는 것 같았어~ 내 좆이 미연이 보지에 들어간 순간은, 영원히 잊지 못할 거야~”

나 역시, 상호의 좆이 내 보지에, 처음으로 점잖게 들어오던 느낌을, 영원히 잊지 못할거양~”

나 말이야~ 그날, 미연이와 빠구리한 감격으로, 여태까지 늘 행복의 충만감으로, 해가 지든 달이 뜨든, 언제나 몸이 날아오르는 듯했어~”

그랬엉? 피잇~ , 잊어야 하는 사이라면서, 기억을 지워 버렸었는뎅?” 하며, 좆에 박힌 내 엉덩이 요분질 처럼, 앙큼하게도 너스레를 떨었다. 이게 바로, 야누스적인 여성의 본성이다.

서양의 어느 철학자가 말했었지? ‘나는 여자의 맹세를, 물에다 적어 놓는다.’ 라고 말이야!

서방아~ 상호야잉~ 쌍욕도 해 주잉~ 내 친구 명숙이강~ 지 남편이 쌍욕함서잉~ 박아주잉~ 숨 넘어 갈 뻔했다며잉~ 자랑질 하더라잉~”

그래~ 씹같은 년아~ 니 년 보지를 파열해 버릴거야~!”

흠머나앙~ 내 보지에 씹물이 왈칵 터지네잉? 좋아잉~ 좋앙~ 좆같은 새끼야앙~”

빠구리에 환장한 년~! 씹물 줄줄 싸는 년~! 좆에 박히니 그렇게나 좋냥?”

좆놈앙~ 좆놈앙~ 좆놈앙~ 좆놈앙~ 좆놈앙~ 좆놈앙~ 좆놈앙~ 좆놈앙~ 좆놈앙~”

씹년아~ 씹년아~ 씹년아~ 씹년아~ 씹년아~ 씹년아~ 씹년아~ 씹년아~ 씹년아~”

흐아앙~ 내 보지가 넘... ...... 꿈틀거리잉~ 미치겠엉~ 서방앙~”

내 좆도, 니 년 보지가 씹어대니, 그 음탕한 보지에 내 양기, 다 빨리는 것 같앙

, ~ 씨발 놈앙~ 우리 빠구리 하는 거, 사진 찍어 봐라잉? 좆 같은 새끼야앙~”

그래? 알았엉~ 폰 가져 올게, 보지 벌리고 있어라~! 씹 년아~”

그래 좆 같은 새끼양~ 얼른 가져와라앙~ 개 좆 새끼야앙~”

자 니 음탕한 보지에 내 좆 박는다? 어헝~ 박았다~ 몇 컷 찍는다~ 찰칵, 찰칵, 찰칵

3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4

라고스님의 댓글

허연 씹물 ㅎㅎㅎ 보기만해도 듣기만해도 꼴릿하네요

♡♡연화♡♡님의 댓글

너무 찐하다
음탕하고 야하고
야한욕
~~~♡♡♡

라고스님의 댓글

연화님도 여기다 마음껏 음탕하고 야한욕 해버리세욧 ㅋ

♡♡연화♡♡님의 댓글

ㅎㅎ
차마 ~~ㅠㅠ

전체 6,092 건 - 1 페이지
제목
하루하루가 1,526
연상녀취향 1,733
하루하루가 1,263
하라리 948
퐁당퐁당 2,424
퐁당퐁당 2,986
Handy77 3,927
Handy77 2,556
그냥주는거니10 4,828
Handy77 3,037
미시매니아 5,265
퐁당퐁당 4,637
Handy77 3,584
네임dldn 3,485
Handy77 6,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