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지금의 현재, 중년 과부인 나의 고백 8

2024.05.12 14:52 3,638 1

본문

채권자가 실내용 가운을 입고, 목에는 수건을 두른 채 나오면서,

"한 잔, 더 합시다~“

라면서, 건너편에 앉는다. 그리곤 내가 들고 있는 컵에다 따르며,

"이 시간 들이 멋진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라는, 내용의 말을 하곤 내게도 컵을 들이밀며, 따라주길 기다리기에 기꺼이 익숙하게 따랐는데, 점방에서 약봉지를 들고 내가, 주전자로 부어주는 물을 받는 그림과 흡사했다.

역시 직업은 못 속이지. 고맙다는 의미와 힘내라는 함축 된 인사를, 컵으로 부딪히며 시원하게 마시곤, 파인애플로 안주를 먹었는지는. 기억이 없네요.

"내일 아침, 맑은 정신으로 일어납시다~“

라는 말과 함께, 음료수 마개를 벗겨 내게 권하기에, 채권자도 함께 마시는 걸 바라보며 원샷으로. 그런 후에도, 채권자는 몇 잔의 맥주를 없애는 중에, 전화가 띠리리리릭~.

반사적으로 내가 채권자를 바라보니ㅡ 그가 수화기를 들고는 간단하게, ‘수고했다는 소리로 수화기를 놓더니, TV를 켜고는 채널을 돌린다.

일본 글씨가 오르더니 한참 후, 말로만 들어본 에로영화가 화면을 가득 채우는데, 사실 그날 포르노 영화를 처음 접하는 기회였고, 아마 10여 분쯤 보고 있는데, 내 몸이 이상해짐을 느꼈는데, 이상한 영화에 의하여 그런 줄로 알았는데...

화면 쪽에다 얼굴을 돌려놓고도,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어찌할 바를 모르는 중에, 채권자가 뒤쪽에서 상의를 벗기는데, 거의 내가 그 품에 엎어진 듯싶을 만큼, 몸이 화끈거린다. 나중에 알게 됐지만, 특별하게 주문한 흥분제를 섞은 음료수를 마셨으니.

온몸에 열이 난 듯한데 열은 아니고, 보지는 물론이고 가슴과 머릿속들 즉, 성감대 측에서 형용 못 할 열기가, 속에서 끓고 있었기에 채권자의 손이, 어깨에 닿으면서 나도 모르게 무너져 버렸다.

당연히 나는 침대에 눕혀졌고, 옷을 벗기는 데도 아니라는 생각만 할 ,뿐 거부할 마음이 전혀 없었으며, 자력으로는 꼼짝도 하기 싫다. 옷을 벗기는 순서에 의하여, 스타킹을 벗기기 전에 팬티 위에서, 보지에다 채권자는 코를 붙여서 냄새를, ‘킁킁소리가 나도록 맡으면서, 서서히 스타킹을 벗겼다.

그런 후, 두 개의 베개를 교차시켜 십자로, 내 머릿밑에 바치더니 보지 쪽을 보기 쉽게 해 주었다. 그 와중에도 내 모습을 바라보길 했는데, 팬티와 브래지어만 입고 침대 위에 걸 터 누워, 널브러진 게 부끄럽다는 마음은 없었고, ‘어서 어떻게 좀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강한 체 채권자를 쳐다보니, 채권자가 옷을 벗는데 완전 알몸이었다.

미지의 남자가, 샤워하곤 겉옷만 걸친 채 있었는데, 나는 정장으로 그것도 호텔 방에서 에로영화를 보고, 이상한 약물에 취해서 해롱거렸던 기억에는, 지금 이 글을 나열하면서도 얼굴이 붉어진다.

잊히지 않는, 이상한 문제는 그때부터 돌발했다. 채권자가 변한 것이다. 매우 불쾌했던 만큼 심하진 않았지만, 내겐 상당한 충격인 것만은 사실이다. 변태적 행위를 당한 것이다. 나는 약물에 도취하였고. 그러다 보니, 그 남자도 상당히 거칠어지기 시작했다.

침대 난간에 걸쳐 누워 있는 내게, 벗겨진 스타킹으로 내 팔을 만세 시켜, 손목을 모아 묶고선, 발목은 따로 하나씩 수건을 감은 위에, 준비된 천으로 된 밧줄로 침대 끝 양쪽 다리에 묶은 후, 묶여있는 손목에도 끈을 엮어, 침대 머리맡에 고정해 버렸다.

팬티만 입은 나는, 침대 끝에 누인 채 상대의 처분만 기다리는, 연약한 여자가 된 것이다. 당연히, 정신이 집중된 나의 시선이, 채권자의 좆에 가게 된 건 역시, 남자를 확실하게 알고 있는 내 몸 때문이라고, 자위를 해 볼 수밖에 없다.

우선으로 눈 안에 들어온 위용은, 학창 시절 여흥시간에 지나간 듯 주워들은, 보형물이 양옆에 뿔난 것 같은, 울퉁불퉁하게 치장된 모습으로, 발기가 된 걸 보노라니 더욱 야릇했다.

채권자는, 미리 준비한 깃털을 이용하여, 얼굴을 시발로 천천히 아래쪽으로 간지럽히며, 내가 괴로워하는 모습을 즐기다가, 문구용 가위를 들더니, 브래지어의 양 어깨끈을 싹둑 잘라버리고, 양 가슴의 한가운데 좁게 연결된 부분도, 사정없이 끊어버렸다.

그리곤, 브라 컵을 양쪽으로 벌리고, 게슴츠레한 눈으로 풍만한 가슴을, 미소 지으며 감상하더니,

"역시, 예상대로 아름다운 몸매입니다~.“

하는데, 칭찬으로 듣기에는 조금 부끄러웠고, 수치감도 있으면서 가위질에 겁을 먹고선, 유방과 아랫배가 덜덜 떨리며, 내 소중한 보지가 공포감으로 경악해, 오줌이 터지려는 걸 간신히 참아내니, 양손을 통하여 정말 소중스럽다는 듯, 가슴을 만질 때야 두려움이 조금씩 가셨고, 다시 흥분에 의한 몸의 변화가, 아래쪽에서 전해짐을 어렴풋이 느꼈다.

채권자는, 거의 몸을 내 위에 싣고는, 팔꿈치는 침대 바닥에 받치고, 가슴을 손바닥으로 덮은 채, 손가락 사이에 젖꼭지를 끼워, 입술을 포개 혀를 밀어 넣으며, 내 입속으로 불어 넣는 많은 타액을, 그대로 삼킬 수밖에 없었다.

채권자의 혀가 내 입속에서, 나의 혀를 무시하고 치아를 위시하여, 잇몸까지 청소하듯 고루고루 닦아주면서, 팬티 위로 강하게 압박을 주는, 좆의 감촉을 동시에 받으면서, 내 보지는 홍수가 터져 난리를 맞았다.

그러더니, 유방의 젖꼭지를 혀로 간지럽히는데, 아주 먼 곳에서 잔잔한 파도가 밀려오듯, 표현키 어려운 환상적인 쾌감이, 머릿속으로 질주해 오고 있었다.

이어지는 채권자의 혀 놀림은, 점점 아래로 내려가는데 희미한 절정감들이, 점점 무게를 싣고서 몸 전체로 엄습함을, 묶여서 꼼짝 못 하는 몸과 가슴을 치켜들고, 입에서 나오는 이상한 소리로, 그 남자에게 반응을 보였다.

발등까지 침을 바르더니, 삼각 부분의 팬티를 입안 가득 물고,는 빨기 시작할 때쯤 허리만 잔뜩 치켜들고, 최고의 절정기를 맞게 되었는데, 그때는 팬티를 옆으로 제친 체 흠뻑 젖은 질 속을, 따끈한 혀로 위로하는 듯이 핥아주었다.

2
로그인 후 평가 가능합니다.

댓글목록 1

♡♡연화♡♡님의 댓글

아 ~~진짜
나쁜넘
헙오스러위
~~~ㅠㅠ

전체 6,159 건 - 1 페이지
제목
코스프레49 161
하루하루가 1,260
하루하루가 1,735
kyogi2 1,422
좋은매너 1,443
사캇이형 2,472
Handy77 3,889
삿갓 1,132
삿갓 1,197
삿갓 713
삿갓 750
삿갓 652
삿갓 664
삿갓 769
삿갓 828